전체뉴스 21-30 / 8,5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토 PGA 투어 부회장 "미국 개최 CJ컵, 한국 문화 소개 기대"

    ... 하고 있다고 들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2005년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커미셔너를 지냈던 보토 부회장은 특히 한국과 아시아 국적 선수들의 PGA 투어에서의 활약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보토 부회장은 "초창기 최경주와 양용은부터 지금의 떠오르는 스타 임성재와 안병훈, 김시우, 강성훈 등 PGA 투어에서 우승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여러 한국 선수들이 함께 투어에 참가하고 있어서 투어 입장에서는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한국 선수들의 PGA ...

    한국경제 | 2020.09.18 07:39 | YONHAP

  • thumbnail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신설…10월 제주서 개최

    ...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세 번째 신규 대회인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은 10월 22∼25일 제주시 애월읍의 타미우스CC 우드·레이크 코스에서 총상금 5억원 규모로 개최된다. 이에 따라 코리안투어는 이달 24∼27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다음 달 8∼10일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이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이 열린다. 이후 11월 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시즌 마지막 대회로 예정돼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6 15:35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백투백' 우승…김한별, 신한동해 품고 새 별로 떴다

    ... 그는 지난 8월 30일 열린 헤지스골프KPGA오픈 연장 우승으로 첫 승을 신고한 데 이어 곧바로 열린 대회까지 연속 제패하는 특별한 역사도 썼다. KPGA 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 파인리즈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제패한 이후 5년10개월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김한별은 “의식하고 있지 않았는데 큰 기록이 나와 영광”이라며 “휴식기 동안 훈련을 통해 샷감을 갈고 닦은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

    한국경제 | 2020.09.13 17:58 | 김순신

  • thumbnail
    14일 만에 또 우승 김한별, 상금+대상+다승 1위(종합)

    ... KPGA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했던 김한별은 14일 만에 또 한 번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으며 이번 시즌 맨 먼저 2승 고지에 올랐다.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내리 제패한 이후 5년 10개월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우승 상금 2억6천30만3천688원을 받은 김한별은 김성현(22)과 이태희(36)를 뛰어넘어 상금랭킹 1위(4억1천774만9천955원)로 올라섰다. 작년 상금왕 ...

    한국경제 | 2020.09.13 17:26 | YONHAP

  • KPGA 투어 5년 10개월만에 터진 '백투백 우승' ...김한별 신한동해오픈 14언더파 우승

    ...C에서 연장 혈투 끝에 3위의 분루를 삼켰던 김한별은 지난 30일 열린 헤지스골프KPGA오픈에서 사상 첫 우승을 기록했다. KPGA 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이 나온 건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 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를 재패한 뒤 5년 10개월만에 나온 기록이다. 김한별은 "의식하고 있지 않았는데 큰 기록이 나와 영광"이라며 "휴식기 동안 훈련을 통해 샷감을 갈고 닦은 것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

    한국경제 | 2020.09.13 16:08 | 김순신

  • thumbnail
    14일 만에 또 우승 김한별, 상금+대상+다승 1위 질주

    ... KPGA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했던 김한별은 14일 만에 또 한 번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으며 이번 시즌 맨 먼저 2승 고지에 올랐다.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내리 제패한 이후 5년 10개월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우승 상금 2억6천30만3천688원을 받은 김한별은 김성현(22)과 이태희(36)를 뛰어넘어 상금랭킹 1위(4억1천774만9천955원)로 올라섰다. 작년 상금왕 ...

    한국경제 | 2020.09.13 15:57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개막전 2R 7언더파 '맹타'…18세 김주형 컷 통과(종합)

    김시우 공동 12위로 점프·김주형은 54위…최경주·배상문 등은 탈락 김시우(25)가 2020-2021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 둘째 날 맹타를 휘두르며 상위권으로 뛰어올랐다. 김시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7천166야드)에서 열린 세이프웨이 오픈(총상금 660만달러)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전날 2언더파 70타로 공동 ...

    한국경제 | 2020.09.12 12:02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투어 개막전 2R 7언더파 '맹타'…상위권 도약

    ... 4개를 낚았으나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도 써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틀간 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그는 50위권에 자리했다. 10시 현재 예상 컷 통과 기준이 5언더파로, 김주형은 PGA 투어 대회에서 처음으로 컷을 통과할 가능성은 남겨뒀다. 이경훈(1언더파 143타), 최경주(이븐파 144타)는 이날 타수를 줄였으나 100위 밖으로 밀려 컷 통과가 사실상 좌절됐다. 배상문(3오버파 147타)도 최하위권으로 처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2 10:11 | YONHAP

  • thumbnail
    '미국서도 10대 돌풍' 김주형, PGA 개막전 1R 공동11위(종합)

    ... 뒤로 PGA 투어 우승이 없다. 미국 선수 중에서도 10대 돌풍 주역이 등장했다. 고교 졸업 후 바로 프로 전향한 악사이 바티아(18)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 7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김시우(25)는 2언더파 70타로 공동 59위, 2014년 이 대회(당시 명칭 프라이스닷컴 오픈) 우승자 배상문(34)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81위다. 최경주(50)와 이경훈(29)은 나란히 2오버파 74타를 기록해 공동 128위에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1 12:46 | YONHAP

  • thumbnail
    '미국에서도 10대 돌풍' 김주형, PGA 개막전 1R 5언더파 상위권

    ... 중에서도 10대 돌풍 주역이 등장했다. 고교 졸업 후 바로 프로 전향한 악사이 바티아(18)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 7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김시우(25)는 2언더파 70타, 배상문(34)은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경주(50)와 이경훈(29)은 나란히 2오버파 74타를 기록해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날 대회는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 산불 영향으로 인한 대기질 문제와 오렌지빛 안개 때문에 시작 시각이 약 1시간 지연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1 11: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