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8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칩샷으로만 4타 줄인 이태희, KPGA 2연승 향해 질주(종합)

    ... 132타)로 반환점을 돈 이태희는 지난 23일 GS칼텍스 매경오픈 제패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녹색등을 켰다. 이태희가 우승하면 이번 시즌에 맨 먼저 2승 고지에 오르고,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연달아 제패한 이후 약 5년 10개월 만에 코리안투어에서 2연승을 달성한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태희는 10m 칩인 버디에 이어 11번 홀(파5)에서도 그린 밖 러프에서 칩샷으로 이글을 잡아내며 기분 좋게 ...

    한국경제 | 2020.08.28 18:58 | YONHAP

  • thumbnail
    '칩샷'으로만 4타 줄인 이태희

    ... 이원준(35), 함정우(26)와 함께 공동 선두로 반환점을 돌았다. 이태희가 이번주에도 우승하면 지난주 GS칼텍스 매경오픈에 이어 2주 연속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다. 2주 연속 우승은 2014년 5월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연달아 제패한 박상현(37) 이후 5년10개월 동안 나오지 않고 있다. 또 10개 대회가 전부인 올해 투어에서 유일한 다승자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현재 2위인 제네시스(대상) 포인트와 상금 부문에서도 단독 선두로 올라설 ...

    한국경제 | 2020.08.28 17:14 | 조희찬

  • thumbnail
    칩샷으로만 4타 줄인 이태희, KPGA 2연승 향해 질주

    ... 132타)로 반환점을 돈 이태희는 지난 23일 GS칼텍스 매경오픈 제패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녹색등을 켰다. 이태희가 우승하면 이번 시즌에 맨 먼저 2승 고지에 오르고,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연달아 제패한 이후 약 5년 10개월 만에 코리안투어에서 2연승을 달성한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태희는 10m 칩인 버디에 이어 11번 홀(파5)에서도 그린 밖 러프에서 칩샷으로 이글을 잡아내며 기분 좋게 ...

    한국경제 | 2020.08.28 15:03 | YONHAP

  • thumbnail
    만 50세 이상 출전…총 상금 790억원, 한국 남녀투어의 2배

    ‘시니어 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투어챔피언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970년생 동갑내기 최경주, 필 미컬슨(미국) 등 ‘스타급 레전드’들이 잇따라 출전하면서다. 만 50세 이상 선수만 참가할 수 있다는 게 한국의 시니어투어(KPGA챔피언스투어)와 비슷하지만, 인기와 상금 규모 등은 ‘다른 세계’라고 할 만하다. 출전자들의 면면부터 그렇다. 올시즌 루키인 최경주와 미컬슨은 ...

    한국경제 | 2020.08.27 17:42 | 조희찬

  • thumbnail
    미컬슨, 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 우승…최경주는 7위(종합)

    ... 7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미컬슨은 다시 정규 투어 대회로 발길을 돌린다. 그의 다음 대회는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으로 열리는 9월 세이프웨이 오픈이고 이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한다. 찰스 슈와브 시리즈 앳 오자크스 내셔널에 출전한 최경주(50)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00타로 어니 엘스(남아공)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 세 번째 출전 만에 처음으로 '톱10' 성적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7 11:23 | YONHAP

  • thumbnail
    '현역의 클라스' 미컬슨, 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서 최저타 타이기록 22언더파로 우승

    ... 때문이다. 통산 44승(메이저 5승)을 올린 그는 커리어그랜드슬램까지 US오픈 우승컵만 남겨두고 있다. 미컬슨은 US오픈에서만 준우승을 여섯 번 했다. 한편 이 대회에 출전한 '50세 막내들'은 호성적을 거뒀다. 최경주(50)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00타로 어니 엘스(50·남아공)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톱10' 성적을 올린건 챔피언스투어 세 번째 출전 만에 처음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

    한국경제 | 2020.08.27 08:03 | 김순신

  • thumbnail
    미컬슨, 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 우승…최경주는 7위

    ... 3타 모자란 호성적이다. 미컬슨은 다시 정규 투어 대회로 발길을 돌린다. 그의 다음 대회는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으로 열리는 9월 세이프웨이 오픈이고 이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한다. 찰스 슈와브 시리즈 앳 오자크스 내셔널에 출전한 최경주(50)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00타로 어니 엘스(남아공)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 세 번째 출전 만에 처음으로 '톱10' 성적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7 06:08 | YONHAP

  • thumbnail
    시니어투어 폭격하는 '지천명 막내들'…미컬슨, 데뷔전서 우승 정조준

    ... 5타를 줄였다. 10번홀(파4)에서 티샷 실수로 이날 유일한 보기를 적은 미컬슨은 11번홀(파5) 버디로 만회한 뒤 12번(파3)과 14번홀(파4)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아내며 내달렸다. 미컬슨과 마찬가지로 올 시즌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한 최경주(50)도 활약을 이어갔다.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냈지만, 보기와 더블보기도 1개씩 기록한 것. 4타를 줄인 최경주는 공동 3위에서 단독 5위(11언더파 131타)로 내려오면서 미컬슨을 6타 차이로 추격했다. 챔피언스 투어에선 ...

    한국경제 | 2020.08.26 10:27 | 김순신

  • '쩐의 전쟁' 최종티켓 잡아라…임성재·안병훈, BMW챔피언십 출격

    ... 달리고 있어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전망이다. 안병훈(29)도 현재 35위여서 상위권 성적을 낸 뒤 다른 선수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올해 임성재와 안병훈이 모두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하면 2011년 최경주와 양용은 이후 9년 만에 한국 선수 2명이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된다.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에서 열린 지난해 BMW 챔피언십에서는 저스틴토머스가 우승했다. ...

    한국경제 | 2020.08.25 15:31 | 김순신

  • thumbnail
    PGA 투어 44승 미컬슨, 시니어투어 데뷔전서 '선두'(종합)

    ... 레티프와 경쟁하는 것을 즐겨왔다"며 "스트리커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골프인 중 하나"라고 즐거워했다. 미컬슨은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에서 바로 우승하는 역대 20번째 선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숨기지 않았다. 미컬슨과 동갑인 '탱크' 최경주(50)는 이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4타를 치고 미컬슨과 3타 차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1970년 5월 19일생인 최경주의 세 번째 챔피언스투어 출전이다. 최경주는 이달 초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인 앨리 챌린지에서 공동 ...

    한국경제 | 2020.08.25 11: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