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751-7760 / 7,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최경주, 공동선두 나서 .. 매경 LG패션 오픈 2R

    신예 최경주 (27.슈페리어)가 제15회 매경 LG패션 오픈 골프 선수권 대회 (총상금 4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선두로 뛰어올랐다. 최경주는 12일 남서울CC (파72)에서 속개된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 합계 이븐파 144타로 미국의 클레이 디버스와 함께 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경주는 "바람"과 "빠른 그린"이라는 이중고속에서도 16~18번홀의 3연속버디등 버디퍼팅 6개를 성공시킨반면 보기는 2개 (7,13번홀 ...

    한국경제 | 1996.04.13 00:00

  • 신인 골퍼 최경주, 슈페리어와 계약

    신인 유망골퍼 최경주(27)가 계약금 2,000만원에 슈페리어와 계약을 체결했다. 골프의류전문업체인 (주)슈페리어(대표 김귀열)는 1일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경주에게 계약금외에 우승하면 상금의 30%, 2~10위에 오르면 20%의 특별보너스를 주고 골프용품도 무상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93년 프로에 입문한 최경주는 드라이버샷거리 270야드의 장타자로 95 팬텀 오픈과 96 파맥스 오픈에서 우승했다. 슈페리어는 최외에 김홍식 ...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골프] "무서운 신예" 최경주 우승 .. 파맥스 초청대회

    [ 진해 = 김경수 기자 ] 최경주(27.슈페리어)가 올시즌 한국프로골프계에 판도변화를 예고했다. 지난해 팬텀오픈 우승, 신한동해오픈 2위 등 신예로서 화려한 전적을 보여준 그가 시즌 첫 대회인 파맥스초청골프대회에서 최상호 김종덕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선배프로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그것도 2위와는 무려 6타차의 우승이다. 이 대회는 4월의 정규시즌을 앞두고 컨디션을 점검하는 작은 대회이지만, 그해의 성적을 미리 점쳐볼수 있다는 ...

    한국경제 | 1996.03.24 00:00

  • [골프] "최트리오" 맹위, 최상호/최윤수 2위 .. 파맥스 초청

    [ 진해 = 김경수 기자 ] "최씨 트리오"가 제1회 파맥스 초청 골프대회 (총상금 5,000만원) 2라운드에서 선두권을 점령했다. 22일 경남 용원CC (파72)에서 속개된 대회 둘쨋날 경기에서 신예 골퍼 대표주자인 최경주 (27.슈페리어)는 2언더파 70타(33.37)를 기록, 합계 2언더파 142타로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95 팬텀 오픈 챔피언 최경주는 이날 평균 250m의 드라이버샷을 주무기로 전반에만 버디 4개를 잡았고, 보기는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골프] 최상호, 첫날 단독선두 .. 파맥스 초청 대회

    ... 달리 지난1월말의 조니워커 클래식이후 국내에서만 훈련을 해왔는데 95년 상금랭킹 60위까지의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 시즌 첫 대회에서 기선을 잡음으로써 올 시즌도 그의 존재를 무시할수 없게 해주었다. 95 팬텀 오픈 챔피언 최경주 (27.슈페리어)는 최상호와 3타차인 이븐파 72타로 김은배(40)와 함께 공동 2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또 김종덕은 73타로 공동 4위, 박남신은 74타로 조철상 공영준 등과 함께 공동 6위에 올라있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골프] 김종덕, 대회 첫날 공동 4위 .. APGA 1R

    ... APGA선수권대회 1라운드에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김종덕은 11일 홍콩 클리어워터베이GC(파72)에서 개막된 대회 첫날 경기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미국의 마이크 커닝, 존 커노한 등과 함께 4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또 조철상 최경주 최진규 등 3명의 한국선수들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17위를 달리고 있다. 선두는 5언더파 67타를 친 대만의 예창팅과 싱가포르의 디노 벵 퀴 두 선수가 올라있다. 총상금 50만달러로 95 APGA투어의 하이라이트가 될 이번 ...

    한국경제 | 1996.01.12 00:00

  • 프로골프협회, 96 대의원 총회 가져

    ... 강영일)는 8일 오후 서울 타워호텔에서 96 대의원총회 및 프로골프인의 밤 행사를 가졌다. 협회는 총회에서 지난해보다 19.98% 늘어난 8억2,500만원의 96년도 예산안을 승인했다. 또 최상호(최우수 선수) 권영석(우수 선수) 최경주(신인 선수) 등 지난해 활약이 두드러진 선수에 대한 포상도 했다. 협회는 이 자리에서 성적우수 고등학생 30명을 추천받아 1년동안의 학비전액 (총 2,400만원 상당)을 전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1.08 00:00

  • [골프계] 내년 계약프로 선정 .. 현상유지/소수정예화

    ... 우승가능성이 있는 선수를 집중지원, 소수정예주의로 나가겠다는 것이다. 팬텀은 그러나 인원은 줄이지만 계약총액은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반도골프는 계약선수를 올해 12명에서 내년에는 2명으로 대폭 줄인다. 재계약 대상선수는 최경주와 하난경. 반도는 두 선수이외 다른 선수들이 당초 기대만큼 홍보효과를 가져다 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삼성아스트라와 삼협교역 석교상사는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수준의 계약프로들에게 지원을 해주기로 했다. 최상호 최광수 강욱순 박현순 ...

    한국경제 | 1995.12.12 00:00

  • [현대클래식 국제골프대회] 스태들러-페이트조 승리..최종일

    ... 합계는 18언더파 198타로 공동 3위. 이날 데일리는 파3홀인 16번홀(180야드)에서 6번아이언으로 쳐 볼을 홀컵 60cm에 붙였으나 그 퍼트가 홀컵맞고 튀어 나오며 파에 그치는 해프닝도 보여줬다. .한국의 강욱순-최경주조는 10번홀부터의 6연속버디를 포함, 이날 버디만 9개 잡아 9언더파 63타의 기염을 토했다. 전날까지의 합계 4언더파에서 이날 무려 13언더파로 솟구치며 전날 12팀중 11위에서 이날 공동6위까지 회복한 것. 한국골프의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가장 좋아하는 국내골퍼는 "최상호"..중앙개발, 갤러리 조사

    ... 최다음으로는 "아이언샷의 명수" 박남신(36)을 좋아했고, 장타자 김종덕(34)은 세번째로 인기가 높았다. 최상호 박남신 김종덕의 선호도는 각각 26% 24% 19%로 세 선수의 인기가 전체의 70%에 달했다. 올해 강욱순 최경주 등 신예들의 활약이 눈부셨지만, 아직 국내에서는 "최 박 김" 3인방의 인기가 다른 선수의 추종을 불허하는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아울러 스타발굴이 한국골프의 새 과제임을 보여주었다. 외국 선수중에서는 그레그 노먼이 단연 톱으로 ...

    한국경제 | 1995.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