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2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한정 의원, 남양주을 총선 출마 선언

    ... "힘 있는 재선의원으로 진접·오남·별내의 지하철 4·8·9호선 시대를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서울 휘문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을 거쳐 20대 총선에 당선됐다.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 문재인 대통령후보 중앙선대위 전략본부 부본부장 등도 지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남양주을 지역을 경선 지역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김봉준 예비후보와 경선을 ...

    한국경제 | 2020.02.17 15:59 | YONHAP

  • thumbnail
    3년만에 간판 뗀 자유한국당…'굴곡진' 보수정당 당명 변천사

    ... 14년 3개월간 지켜온 당명을 포기하고 새누리당으로 변경했다. 당시 당명 개정은 그해 20대 총선과 18대 대선을 앞두고 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의 혁신 작업으로 주도한 것이다. 그렇게 탄생한 '새누리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박 전 대통령의 흔적을 지우는 과정의 일환으로 '자유한국당'으로 바뀐 것은 역사의 아이러니라는 평가를 받는다. 새 당명인 '미래통합당'은 분열된 중도·보수 세력이 '통합'해 정치 풍토를 바꾸고 나아가 청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2.17 11:50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양당구도 안바뀌면 국민 나뉘어 내전상태 될 것"(종합2보)

    ... 것이 아니라 중심을 잡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위해 누군가는, 그리고 어디선가는 양극단에 휘둘리지 않고 중심을 잡아주어야 한다. 이곳 대전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싸움만 하는 정치를 견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청년들을 향해 "최순실·정유라를 찍을 것인가 아니면 조국·조민을 찍을 것인가"를 묻고는 5060세대를 향해서는 "산업과 성취를 부정하는 낡은 수구진보정당을 찍으실 것인가 아니면 민주와 역사를 부정하는 수구보수정당을 찍으실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

    한국경제 | 2020.02.16 20:43 | YONHAP

  • thumbnail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국정질서 큰 혼란"(종합)

    ...정 사회갈등 지금도 이어져 엄중 책임" 최서원 측 "진실 향한 용기 기대했지만…상고 여부는 논의해 결정"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 실세'로 일컬어진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사건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0.02.14 15:53 | YONHAP

  • thumbnail
    [2보]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형량 2년 줄어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개 대기업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앞서 2심은 최씨에게 ...

    한국경제 | 2020.02.14 15:11 | YONHAP

  • thumbnail
    [속보] '국정농단' 최서원, 파기환송심서 징역 18년 선고

    박근혜정부 '비선 실세'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백승엽·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 등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자신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곳의 대기업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

    한국경제 | 2020.02.14 15:09

  • thumbnail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형량 2년 줄어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개 대기업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

    한국경제 | 2020.02.14 15:08 | YONHAP

  • thumbnail
    최서원으로 이름 바꾼 최순실…오늘 파기환송심 선고

    '국정농단' 사태의 중심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파기환송심 결과가 나온다. 14일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오석준·백승엽·조기열 부장판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최씨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이 열린다. 앞선 2심에서 법원은 최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200억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최씨의 일부 강요혐의를 무죄로 봐야 한다며 서울고법으로 사건을 돌려보냈다. 최씨는 박근혜 ...

    한국경제 | 2020.02.14 07:36

  • thumbnail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국정질서 큰 혼란"

    ...정 사회갈등 지금도 이어져 엄중 책임" 최서원 측 "진실 향한 용기 기대했지만…상고 여부는 논의해 결정"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 실세'로 일컬어진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사건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0.02.14 06:17 | YONHAP

  • thumbnail
    '돈봉투 만찬' 안태근 전 검찰국장 면직취소 승소…복직 길 열려

    ...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국장은 2017년 4월 21일 검찰국 후배 검사 2명을 데리고 이영렬 당시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 7명과 저녁을 먹었다. 이 자리에서 안 전 국장은 최순실 게이트 수사를 담당한 후배 검사 6명에게 70만∼1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검사 2명에게 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논란이 커지자 법무부는 ...

    한국경제 | 2020.02.13 22: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