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기환송심 징역 18년' 최서원 다시 상고…대법서 최종 판단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다시 상고했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최씨의 변호인은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에 전날 상고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최씨에 대한 최종 결론은 대법원에서 내려지게 됐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

    한국경제 | 2020.02.18 10:16 | YONHAP

  • thumbnail
    [5·18 진실찾기 40년] ⑥ "철저한 조사, 마지막 진상규명 되길"

    ... 최경호(40)씨는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철저한 조사를 해줬으면 좋겠다"며 "그동안 워낙 많은 얘기와 자료들이 나오면서 무엇이 진짜고 가짜인지 혼란스러운 면이 있는데 조사위가 명쾌하게 정리를 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씨는 "과거의 범죄를 벌하지 않은 것은 미래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같다는 카뮈의 얘기처럼 진상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면 책임자는 반드시 상응하는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하며 용서와 화해는 그 이후"라고 말했다. 대학생 유창민(27·전남대)씨는 ...

    한국경제 | 2020.02.17 07:00 | YONHAP

  • '안중근 의거' 지원 최재형 선생 손자 별세

    ... 독립운동의 대부인 최재형 선생(1860∼1920)의 손자 최발렌틴 씨(83)가 지난 14일 숨졌다고 주러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그는 최 선생 3남의 아들로, 최 선생의 일대기가 세상에 알려지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최씨는 ‘러시아 고려인’ 월간신문 기자 등으로 활약했으며, 모스크바의 러시아독립유공자후손협회 회장을 지냈다. 1860년 함경북도 경원에서 태어난 최 선생은 가족과 연해주로 이주한 후 자수성가한 동포 사업가다. 안중근 ...

    한국경제 | 2020.02.16 17:05

  • thumbnail
    '봉준호 통역' 샤론 최 덕에…강남 학원가 들썩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을 맡은 샤론 최(27·사진 오른쪽)의 영어 실력이 화제가 되면서 서울 강남 학원가가 들썩거리고 있다. 최씨가 미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한국에서 외국어고 진학을 준비할 때 서울 역삼동에 있는 한 어학원을 다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16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씨는 초등학교 저학년 때까지 미국에 거주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용인외고(현 용인외대부고)를 졸업하고, 미국 남가주대에서 영화예술 ...

    한국경제 | 2020.02.16 15:31 | 박종관

  • thumbnail
    [#나눔동행] '평균나이 74세' 어르신 인형극단…13년째 공연 봉사

    ...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특히 공연을 보고 기뻐하는 관람객들을 생각하면 힘이 난다고 단원들은 말한다. 누림 단원인 최복동(76)씨는 2008년 지인의 권유로 극단에 참가하게 됐다가 인형극의 재미에 푹 빠져 12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씨는 "관객들, 특히 아이들이 인형극을 보면서 손뼉을 치고 호응을 해 주는 순간순간이 너무 기분이 좋다"며 "장애인들이나 치매 환자분들이 인형을 보고 즐거워하고, 공연 음악에 흥겨워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함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0.02.15 09:05 | YONHAP

  • thumbnail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국정질서 큰 혼란"(종합)

    ... 여부는 논의해 결정"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 실세'로 일컬어진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사건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개 대기업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

    한국경제 | 2020.02.14 15:53 | YONHAP

  • thumbnail
    [2보]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형량 2년 줄어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개 대기업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앞서 2심은 최씨에게 ...

    한국경제 | 2020.02.14 15:11 | YONHAP

  • thumbnail
    [속보] '국정농단' 최서원, 파기환송심서 징역 18년 선고

    박근혜정부 '비선 실세'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백승엽·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 등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자신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곳의 대기업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

    한국경제 | 2020.02.14 15:09

  • thumbnail
    '비선실세' 최서원, 파기환송심 징역 18년…형량 2년 줄어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백승엽 조기열 부장판사)는 14일 최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 지원비를 뇌물로 받고, 50여개 대기업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

    한국경제 | 2020.02.14 15:08 | YONHAP

  • thumbnail
    최서원으로 이름 바꾼 최순실…오늘 파기환송심 선고

    '국정농단' 사태의 중심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파기환송심 결과가 나온다. 14일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오석준·백승엽·조기열 부장판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최씨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이 열린다. 앞선 2심에서 법원은 최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200억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최씨의 일부 강요혐의를 무죄로 봐야 한다며 서울고법으로 사건을 돌려보냈다. 최씨는 박근혜 ...

    한국경제 | 2020.02.14 0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