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5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핸드볼협회 아카데미 온라인 강의에 14개국 지도자 참여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올해 아카데미 지도자 교육 전 과정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D등급(클럽/입문 지도자) 30명, C등급(초등부) 20명, B등급(중고등부) 15명 등의 국내 지도자들도 녹화 및 실시간 강의에 참여 중이다. 하산 무스타파 IHF 회장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온라인 버추얼 강의로 아카데미 교육을 진행하도록 한 최태원 대한핸드볼협회장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3 09:59 | YONHAP

  • thumbnail
    SKC, 솔믹스 합병 추진…반도체 소재 사업 키운다

    ... 필름·화학기업에서 동박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 기업으로 도약했다. 이번 합병을 통해 반도체 소재를 새로운 주력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SK그룹 내에서는 글로벌 전문 소재 기업으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SKC가 최태원 회장이 강조해온 ‘딥체인지(근본적인 변화)’의 모범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자회사 공개매수 나선 SKC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C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SKC솔믹스 지분 100% ...

    한국경제 | 2020.08.11 17:17 | 차준호

  • thumbnail
    라면먹방·숫자게임 찍은 최태원 "화상회의 시대 소통이 과제"

    "딥체인지 꾸준히 고민해야…세상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 "이천포럼, 서버 다운될 정도로 참여해달라" 이천포럼 사내 홍보를 위해 'B급' 웃음 코드가 담긴 영상에 출연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화상회의 시대 소통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최태원 회장은 11일 SK 사내방송에 공개된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에서 "모두 화상으로 회의하다 보면 몰입할 방법이 필요하다"면서 "계속 소통하게 만드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SK는 최태원 회장이 ...

    한국경제 | 2020.08.11 10:57 | YONHAP

  • thumbnail
    올해 밴플리트상에 美참전용사·대한상의·BTS

    ... 6·25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 소사이어티를 창설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됐다. 매년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업적을 세운 개인 또는 단체에 준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18:18 | 조재길

  • thumbnail
    삼성 이어 현대차·SK·LG도 수해지원 성금 20억씩 기부

    국내 대기업들이 집중호우 피해를 본 이재민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십억원의 성금 기탁에 더해 침수 자동차·휴대폰·가전 수리 등 주력 사업의 특성을 살린 피해 복구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9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부터 피해 지역 내 차량을 대상으로 무상 점검 및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엔지니어들이...

    한국경제 | 2020.08.09 17:31 | 이선아

  • thumbnail
    코리아소사이어티, 10월 온라인 갈라…BTS 등에 밴플리트상(종합)

    ... 수상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밴 플리트상은 미 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우호관계 증진에 큰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9:23 | YONHAP

  • thumbnail
    코리아소사이어티, 10월 온라인 갈라…BTS 등에 밴플리트상

    ... 수상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밴 플리트상은 미 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우호관계 증진에 큰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7:12 | YONHAP

  • thumbnail
    '작은 거인' 김지찬 "야구 시작하고 처음 친 홈런이에요"

    ... 김지찬은 "1회 때 라이블리가 '오늘 홈런 치면 10만원을 준다'고 내기를 걸었다. 장난으로 받아들였는데 첫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고 웃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경기를 총평하며 "김지찬의 홈런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수석코치, 다른 선배들도 김지찬에게 축하 인사를 했다. 김지찬은 "생각보다 홈런이 빨리 나왔다. 나도 기쁜데 코치님들, 선배들이 더 기뻐해 주신다"고 했다. 김지찬이 프로에서 가장 먼저 얻은 수식어는 '최단신 선수'다. ...

    한국경제 | 2020.08.07 22:07 | YONHAP

  • thumbnail
    한국 기업 '빅4' 깜짝 실적…일본 경쟁사 압도

    ... 치명적이었다. 국내 정치 지형은 ‘친기업’보다 ‘반기업’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격화되는 미국과 중국의 분쟁도 악재였다. 10년 전 삼성 현대자동차 LG를 이끌던 수장은 모두 바뀌었다. 최태원 회장이 오래전 지휘봉을 잡은 SK에도 시장은 의문을 갖고 있었다. 새로운 오너들이 ‘코로나19 시험대’ 앞에 선 셈이다. 이들이 주도한 2분기 실적에 대한 평가는 나쁘지 않다. 세대교체를 이뤘지만 한국 대기업의 전통에 ...

    한국경제 | 2020.08.06 17:10 | 고재연

  • thumbnail
    '타이밍 고심하는' SK 계열사 사명 변경

    ... SK(주)도 이미 지난 2월 ‘SK센트라’ ‘SK넥스트림’ ‘SK뉴웬’ ‘SK엔솔브’ 등을 특허청에 상표 출원한 상태다. 사명 변경 준비 작업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문에 따른 것이다. 최 회장은 지난해 경기 이천포럼에서 “기업 이름에 에너지, 화학 등이 들어가면 근본적인 변화를 꾀하기 힘들다”며 “과거엔 자랑스러운 이름이었지만 지금은 사회적 ...

    한국경제 | 2020.08.05 17:08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