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27,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강인 개막전 '멀티 도움'…발렌시아, 레반테에 4-2 승

    ... 전반전 2개의 도움을 올렸다. 지난 시즌 발렌시아 1군에서 주전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했던 이강인은 새 시즌 시작부터 공격포인트 2개를 생산해내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하비에르 그라시아 신임 감독의 눈도장을 제대로 받아 새 시즌 발렌시아의 ... 데니스 체리셰프가 왼쪽에서 넘긴 땅볼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역전골을 뽑았다. 바예호는 후반 추가시간 고메스가 날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재차 슈팅, 발렌시아의 대역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9.14 06:33 | YONHAP

  • thumbnail
    서울, 100번째 슈퍼매치서 2-1 승…한승규 천금 결승골(종합)

    ... 감독의 데뷔전이어서 패배가 더욱더 뼈아프다. 수원이 경기 시작과 함께 왼쪽 염기훈과 오른쪽 김태환의 활발한 측면 공격을 앞세워 주도권을 틀어쥐었으나, 서울이 조성진의 자책골로 먼저 앞서나갔다. 전반 6분 오른쪽을 돌파해 들어간 서울 ... 강원은 2연패를 당했다. 올 시즌 K리그1 영플레이어상의 유력한 수상 후보인 송민규는 이날 득점과 도움 하나씩을 추가해 올 시즌 리그 공격포인트를 11개(8골 3도움)로 늘렸다. 포항은 경기 시작 33초 만에 팔라시오가 '벼락 골'을 ...

    한국경제 | 2020.09.13 20:54 | YONHAP

  • thumbnail
    K리그2 제주, '선장 잃은' 대전 꺾고 선두 수성(종합)

    ... 치른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7분 안현범의 선제 결승 골과 후반 10분 주민규의 추가 골을 엮어 2-0으로 완승했다. 최근 8경기 연속 무패 행진(5승 3무)을 이어간 제주는 시즌 승점을 38(11승 ... 대전은 후반 15분 에디뉴, 27분 박용지를 차례로 내보내며 분위기를 바꿔보려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대전의 공격은 제주의 수비를 뚫을 만큼 날카롭지는 못했고, 오히려 추가 실점하지 않은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최하위(10위) ...

    한국경제 | 2020.09.13 20:27 | YONHAP

  • thumbnail
    최채흥, 데뷔 첫 완봉승…박준표, 7년 만에 첫 세이브(종합)

    ... 앞섰다. 5회에는 2사 만루에서 김상수와 구자욱이 연속 적시타를 날려 7-0으로 달아난 삼성은 6회에도 3점을 추가하며 승부를 갈랐다. 삼성 지명타자로 나선 김동엽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5안타를 몰아치며 물오른 타격감을 자랑했다. ... 타이거즈와 1.5게임 차를 유지하며 4위 두산 베어스에 승차 없이 따라붙었다. kt는 2-4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한화 마무리 정우람을 상대로 대거 3점을 뽑아 극적인 뒤집기를 연출했다. 장성우가 중전안타, 배정대는 볼넷을 ...

    한국경제 | 2020.09.13 19:48 | YONHAP

  • thumbnail
    K리그2 제주, '선장 잃은' 대전 꺾고 선두 수성

    ... 치른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7분 안현범의 선제 결승 골과 후반 10분 주민규의 추가 골을 엮어 2-0으로 완승했다. 최근 8경기 연속 무패 행진(5승 3무)을 이어간 제주는 시즌 승점을 38(11승 ... 대전은 후반 15분 에디뉴, 27분 박용지를 차례로 내보내며 분위기를 바꿔보려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대전의 공격은 제주의 수비를 뚫을 만큼 날카롭지는 못했고, 오히려 추가 실점하지 않은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3 17:52 | YONHAP

  • thumbnail
    [신차털기] 2.5T 스팅어, 재미·가격·연비 '삼박자' 잡았다

    ... 마땅치 않았다. 이전에는 없던 차로유지보조(LFA) 기능이 들어가면서 스티어링 휠 버튼 구성이 약간 달라진 정도만 추가로 꼽을 수 있다. 페달을 밟자…달라진 동력 성능 '실감' 스팅어 마이스터 2.5T는 ... 수치 차이는 본격적인 시승 주행을 시작하자 이내 느낄 수 있었다. 이전 스팅어 2.0T 모델은 시내에서는 다소 공격적인 주행이 가능해도 고속도로 등에서는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인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순간적인 가속감은 준수하지만, ...

    한국경제 | 2020.09.13 07:30 | 오세성

  • thumbnail
    황희찬, 분데스리가 이적 첫 공식경기서 1골 1도움

    ... 경기에서 후반 45분 3-0 승리를 매듭짓는 쐐기 골을 터뜨렸다 . 그는 앞선 후반 22분에는 유수프 포울센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맹활약하다 7월 독일 분데스리가의 '신흥 ... 약 1년 9개월 만에 독일 무대에서 골 맛을 봤다. 라이프치히의 '11번' 유니폼을 입고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경기 시작 3분 만에 터진 아마두 에다라의 첫 골에 관여하며 무난하게 출발했다. 상대 골키퍼 ...

    한국경제 | 2020.09.13 04:24 | 김순신

  • thumbnail
    황희찬, 라이프치히 데뷔전서 1골 1도움 맹활약

    ... 경기에서 후반 45분 3-0 승리를 매듭짓는 쐐기 골을 터뜨렸다. 그는 앞선 후반 22분에는 유수프 포울센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맹활약하다 7월 독일 분데스리가의 '신흥 ... 떴다. 라이프치히는 강한 전방 압박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으나 밀집 수비로 무장한 뉘른베르크를 상대로 전반에 추가 골은 뽑아내지 못했다. 나겔스만 감독은 후반 14분 은쿠쿠를 덴마크 국가대표 공격수 포울센으로 교체하며 황희찬을 ...

    한국경제 | 2020.09.13 00:36 | YONHAP

  • thumbnail
    울산, 대구와 1-1 무승부…전북에 승점 5점차 '선두 유지'(종합)

    ...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광주는 마침내 전반 44분 전북 진영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임민혁이 투입한 볼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홍준호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재동점 골을 꽂아 또다시 승부의 평행을 맞췄다. 홍준호는 ... 오른발 터닝슛으로 3-3 동점 골을 터트리며 힘겹게 패배를 면했다. 광주는 후반 30분 교체 투입된 펠리페가 후반 추가시간 시도한 헤딩슛이 전북의 오른쪽 골대를 때리는 불운을 겪으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상주시민운동장에서는 상주와 ...

    한국경제 | 2020.09.12 21:05 | YONHAP

  • thumbnail
    '무야키치 PK 결승골' 충남아산, 이랜드에 1-0 승리…3경기 무패(종합)

    ... 22분 수쿠타 파수의 헤딩 슛은 골대 위로 넘어가 아쉬움을 삼켰다. 충남아산이 단단한 수비로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랜드의 공격을 막아냈다. 후반 33분 곽성욱과 수쿠타 파수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았다. 3분 뒤 레안드로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은 상대 골키퍼 이기현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 아르시치의 오른발 슈팅마저 골대를 외면하면서 1점 차 리드를 지킨 충남아산이 승리를 챙겼다.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는 전남 드래곤즈와 ...

    한국경제 | 2020.09.12 20: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