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는 '양냄새 났던 목자'" 애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5일 선종한 장익 주교의 안식을 기원하는 애도 메시지를 춘천교구에 전달했다고 서울대교구가 6일 밝혔다. 염 추기경은 애도 메시지에서 "장익 주교님의 선종을 슬퍼하며, 주교님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며 "주교님을 떠나보낸 큰 슬픔을 맞은 유가족과 춘천교구 공동체에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추모했다. 이어 "장익 주교님은 늘 신자들과 함께하고 신자들의 목소리에 진심으로 귀 기울이시는 '양 냄새 나는 목자'셨다"라며 ...

    한국경제 | 2020.08.06 19:01 | YONHAP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 장익 주교 선종

    ...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10월에는 ...

    한국경제 | 2020.08.06 02:56 | 서화동

  • thumbnail
    장익 전 천주교 춘천교구장 선종…장면 전 총리 3男

    ...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10월에는 ...

    한국경제 | 2020.08.05 21:36 | 서화동

  • thumbnail
    염수정 "北동포들과 성모 승천 대축일 기쁨 함께하길"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5일 "북한 동포들과 성모 승천 대축일의 기쁨과 행복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원한다"고 바랐다. 천주교에서 성모 승천 대축일은 성모 마리아가 지상 생활을 마친 뒤 영혼과 육신이 함께 하늘로 불려 올라갔음을 기념하는 날이다. 매년 8월 15일로, 한국에는 일제로부터 해방된 광복절이기도 하다. 염 추기경은 이날 낸 '성모 승천 대축일'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히며 "서울대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를 ...

    한국경제 | 2020.08.05 16:35 | YONHAP

  • thumbnail
    "중국, 교황청 해킹했다"…9월 협상 재개 앞두고 공격 정황

    ... 공격은 자주 있었지만, 교황청을 겨냥한 공격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레코디드 퓨처는 설명했다. 교황청을 노린 해킹은 지난 5월 초 시작됐다. 에드가 페나 파라 대주교가 교황청 국무원장인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의 메시지를 담아 홍콩에 있는 교황청 대표단에 보낸 공식 서한에 악성 프로그램이 숨겨져 있었다. 레코디드 퓨처는 이 서한이 조작된 것인지, 실제 서한을 해커들이 입수해 교황청의 메일 서버에 접속할 수 있는 악성코드를 심은 것인지 ...

    한국경제 | 2020.07.29 11:52 | YONHAP

  • thumbnail
    두다 재선 속 반으로 쪼개진 폴란드…혐오 선거캠페인 현상도

    ... 분석했다. 특히 슈피겔온라인은 야로슬라프 카친스키 법과정의당 대표의 꼭두각시로 일해왔다고 평가했다. 애초 거물급 정치인이 아니던 두다를 대통령 후보로 발탁한 것도 카친스키 대표였다. 슈피겔온라인은 카친스키 대표를 '그림자 추기경'이라고 묘사했다. 이 매체는 법과정의당이 행정부뿐만 아니라 국영 언론과 법원을 장악했고, 이번 대선에서도 국영TV가 두다 대통령을 선전하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AP 통신도 대선 과정에서 폴란드 정부와 국영언론, 가톨릭교회가 ...

    한국경제 | 2020.07.13 21:29 | YONHAP

  • thumbnail
    '6·25 영웅' 백선엽 장군 추모 발길 이어져…與圈서도 조문

    ... 부석종 해군참모총장도 정복 차림으로 조문했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도 같은 날 빈소를 찾았다. 이밖에 신원식 미래통합당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순진 전 합참의장,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도 조문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는 지난 11일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해리스 대사는 방명록에 “미국을 대표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한국의 최초 4성 장군이자 지도자, 애국자, ...

    한국경제 | 2020.07.12 15:39 | 임락근

  • thumbnail
    이해식 "혼자 막걸리 두 잔…이제 시장님과 건배할 일 없겠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동을)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대해 "속으로 울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10일 SNS에 "비보를 안고 이른 아침 여의도로 나섰다"며 "추기경님께서 집전하는 미사가 오늘 아침 잡혀 있었던 것은 어찌된 일이란 말이냐. 박 시장님을 위해 기도하자시던 추기경님으로하여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졌다"고 적었다. 그는 "오후에 시장님 빈소에 다녀왔다. 조문객이 ...

    한국경제 | 2020.07.12 14:16 | 임도원

  • thumbnail
    군인권센터 "친일파 백선엽 갈 곳,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

    ... 관계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빈소를 찾아 헌화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미래통합당 신원식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도 조문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도 빈소를 찾았다. 이런 가운데 '나라지킴이운동본부' 등 일부 보수단체는 전날 오후 8시께 서울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상 앞에 '백선엽 장군 분향소'라는 이름의 천막 6동과 테이블 등을 설치했다. 경찰 ...

    한국경제 | 2020.07.12 10:27 | YONHAP

  • thumbnail
    박원순 빈소 이틀째 각계 추모행렬…시청 분향소도 조문객 발길(종합2보)

    ... "너무 놀랐다"며 "앞으로 할 일도 많은데, 꼭 이러시지 않아도 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는 "죽음으로써 모든 것을 답했다고 본다"며 "그래서 조문했다"고 덧붙였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도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염 추기경은 "박 시장님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 참 안타깝다"며 "유족에게 위로하고 고인을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 재직 동안 천주교 서울대교구를 찾아 여러 번 염 추기경을 ...

    한국경제 | 2020.07.11 19: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