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81-1590 / 2,7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기경 후보 누가 거론되나

    22일 오후 한국에 추기경 한 명이 추가로 임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누가 두번째 추기경이 될 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만약 한국인 추기경이 추가로 서임된다면 우리나라는 1969년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임명된 김수환(84) 추기경에 이어 모두 2명의 추기경을 두게된다. 새 추기경 후보로 현재 정진석(75ㆍ서울대교구장) 대주교가 급부상하고 있다. 성염(64) 주 교황청 한국대사는 22일 평화방송과 인터뷰에서 "교황 베네딕토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정치권 `새 추기경 탄생' 환영

    정치권은 22일 서울대교구장 정진석(鄭鎭奭) 대주교가 한국의 2번째 추기경으로 서임된 것에 대해 "온 국민과 함께 축하할 일"이라며 일제의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400만 천주교 신도들만의 영광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경사"라며 "우리나라에서 추기경의 위치는 정신적 지도자이면서 한국 사회의 나아갈 길을 밝히는 등불과 같은 역할을 해왔고 이번 추기경의 임명을 계기로 한국 천주교가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제2의 추기경 탄생의 의미]

    한국이 복수의 추기경을 두게됐다는 것은 당연히 세계교회에서 한국 천주교의 위상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추기경은 교황을 직접 보필하면서 전세계 12억명에 달하는 가톨릭 신자들을 직접 통치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80세 이하의 현직 교구장이 추기경으로 서품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지난해 교황 요한바오로 2세의 서거 후 열린 콘클라베(교황 선출을 위한 추기경단의 비밀회의)에 한국은 단 한 명도 파견하지 못해 큰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천주교 서울대교구 "추기경 임명은 한국의 경사"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2일 "정진석 대주교의 추기경 임명은 단순히 교회의 기쁨이 아니라 한국 국민 전체의 경사"라며 대교구 사제단과 신자들을 대표해 염수정 주교 명의로 감사 메시지를 발표했다. 서울대교구는 "한국 가톨릭교회, 나아가 아시아 가톨릭교회의 새 시대를 이끌어 나갈 정 추기경을 우리에게 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한국 천주교회에 추기경을 임명해준 베네딕토 16세 교황과 추기경의 탄생을 기도해준 신자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thumbnail
    한국 두번째 추기경에 정진석 대주교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한국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鄭鎭奭ㆍ74) 대주교를 포함해 11개국 15명의 새 추기경을 임명했다고 로마 교황청이 22일 공식발표했다. 정 신임 추기경은 1969년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서임된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의 두번째 추기경이 됐다. 1931년 12월 서울 수표동에서 태어난 정 추기경은 명동성당에서 유아 세례를 받았고, 계성초등학교 4학년 때 견진성사(가톨릭의 7성사(聖事) 중 세례성사 다음에 받는 의식)를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thumbnail
    추기경 정진석 대주교와 김수환 추기경

    추기경으로 임명된 정진석 대주교(왼쪽)와 김수환 추기경이 22일 저녁 명동성당에서 손을 맞잡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김병언 기자 misa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2.22 00:00 | mina76

  • [내가 본 정진석 추기경] 성염 주 교황청 대사

    성염 주 교황청 한국대사는 22일 한국 제2의 추기경으로 서임된 정진석 추기경을 온화하고 신중한 성품의 소유자로 소개했다. 서강대 교수로 재직하다 2003년 6월 주 교황청 한국대사를 맡게 된 뒤, 서울대 교구장이었던 정진석 추기경을 의전상 자주 접하게 된 성염 대사는 "그분의 온화한 성품은 누구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규모가 큰 서울대교구를 무난하게 이끌어가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는 분이었습니다. 그렇게 온건하고 신중하게 문제를 처리하지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추기경 추가 임명 확정… 정진석 대주교 유력

    한국인 추기경의 추가 임명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75) 대주교의 추기경 서임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는 22일 "가톨릭 교회의 중대한 공식 발표가 22일 있을 예정"이라면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이날 오후 8시 서울 광진구 천주교 중앙협의회 대회의실에서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협의회 사무국장 최원호 신부는 전화통화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것을 교황청이 한국인 추기경의 추가 임명을 확정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thumbnail
    정진석 대주교 추기경 서임 .. 한국카톨릭 두번째

    한국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대주교(74)가 22일 로마 교황청에 의해 새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이로써 정 대주교는 1969년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서임된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추기경이 됐다. 1931년 12월 서울에서 태어난 정 신임 추기경은 1961년 사제 서품을 받은 후 중림동본당 보좌신부와 성신고 부교장,천주교중앙협의회 총무 등을 거쳐 1970년 주교로 서품됐다. 청주교구 교구장,주교회의 의장 등을 거쳐 현재 천주교 ...

    한국경제 | 2006.02.22 00:00 | 고두현

  • 정진석 추기경 "교회와 나라 발전위해 노력"

    22일 오후 8시 천주교서울대교구의 정진석 대주교가 한국의 새 추기경으로 서임된 뒤 정 추기경은 "교회 뿐 아니라 나라 전체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하고 국민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정확히 8시를 기해 김수환 추기경과 함께 자신의 집무실에서 주교관 밖으로 나온 정 추기경은 "부족한 내가 추기경으로 선택받은 것은 내 자신이 잘났기 때문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한국 천주교가 세계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크게 작용한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06.0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