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7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교황 "인권 지키려던 5·18 젊은이들 희생 기억되길" 메시지

    ... 연대와 형제애를 증진하길 희망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기념미사는 '우리는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라는 주제로 열렸다.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주교단과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에 참석 희망 신자를 신청받아 성당 실내 300여명, 실외 100여명 등 총 400여명만 함께했다. 염 추기경이 5·18 기념미사에 참석한 것은 ...

    한국경제 | 2020.05.17 22:05 | YONHAP

  • thumbnail
    광주서 5·18 40주년 기념미사…염수정 추기경 참석

    ...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라는 주제로 5·18 40년의 역사와 우리의 삶을 성찰하고 연대와 나눔의 삶 생활화, 다가올 희년을 준비하는 마음을 담아 미사를 봉헌한다.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과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 마산교구장 배기현 주교,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 대전교구 김종수 주교 등이 함께한다. 염 추기경이 5·18 기념미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

    한국경제 | 2020.05.15 18:18 | YONHAP

  • thumbnail
    [신간] 전진상에는 유쾌한 언니들이 산다

    ... 언니들이 산다 = 김지연 지음. 1975년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문을 연 이래 45년간 묵묵히 이웃사랑을 실천해온 '전진상 공동체' 구성원들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다. 이 공동체는 "가난한 이들 속으로 들어가라"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요청에 호응해 벨기에 출신 마리 헬렌(한국명 배현정) 등 국제가톨릭형제회(AFI) 회원 세 명이 시흥동 판자촌에 약국을 열면서 시작됐다. '전진상'이라는 이름은 '온전한 자아봉헌(全), 참다운 사랑(眞), 끊임없는 기쁨(常)'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5.15 07:00 | YONHAP

  • thumbnail
    '저 산 너머', 전체 박스오피스 1위...온 가족을 위한 최고의 감동을 느껴라

    ... 있다. 종교 유무를 떠나 지금 대한민국 모두에게 힘이 되는 영화로 자리매김 중. 한편, 영화 '저 산 너머'는 가난하지만 행복했던 그 시절, 가족의 사랑 속에서 마음밭 특별한 씨앗을 키워간 꿈 많은 7살 소년 수환의 이야기를 그린 힐링 무비이다. 종교를 초월해 모두의 사랑을 받은 시대의 진정한 어른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첫 극영화다. 절찬 상영 중.(사진제공: 리틀빅픽처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bntnews | 2020.05.14 13:48

  • thumbnail
    또 얼어붙은 극장가, 하루 2만명대…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여파로 '울상'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또 다시 극장가가 얼어 붙은 가운데,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시절을 그린 영화 '저 산 너머'가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저 산 너머'는 지난 13일 하루 3647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8만4871명. 이날 개봉한 '더 플랫폼'은 3497명을 모으며 ...

    텐아시아 | 2020.05.14 09:46 | 노규민

  • thumbnail
    [고침] 국제(프랑스 한림원 "코로나19 명사는 여성"…'성…)

    ... 뼛속까지 여성 차별적"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어권의 다른 한 여성 트위터 사용자도 "아카데미 프랑세즈는 이미 직업이나 공직을 뜻하는 다수 명사의 여성화를 거부했다"며 이번 결정에도 성차별 인식이 있다고 비판했다. 1635년 리슐리외 추기경이 설립한 아카데미 프랑세즈(Academie francaise)는 프랑스어를 지키고 프랑스의 학술 진흥을 도모하는 국가기관이다. 회원 자신들이 프랑스어를 빛낸 공로를 따져 선출하는 40명의 종신회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프랑스 학사원의 ...

    한국경제 | 2020.05.14 08:38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한림원 "코로나19 명사는 여성"…'성차별' 비판 일어

    ... 뼛속까지 여성 차별적"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어권의 다른 한 여성 트위터 사용자도 "아카데미 프랑세즈는 이미 직업이나 공직을 뜻하는 다수 명사의 여성화를 거부했다"며 이번 결정에도 성차별 인식이 있다고 비판했다. 1635년 리슐리외 추기경이 설립한 아카데미 프랑세즈(Academie francaise)는 프랑스어를 지키고 프랑스의 학술 진흥을 도모하는 국가기관이다. 회원 자신들이 프랑스어를 빛낸 공로를 따져 선출하는 40명의 종신회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프랑스 학사원의 ...

    한국경제 | 2020.05.13 05:20 | YONHAP

  • thumbnail
    [주말극장가] 연휴 끝나니 썰렁…'레이니 데이 인 뉴욕' 1위

    ...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우디 앨런이 '양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음에도 티모테 샬라메, 엘 패닝, 셀레나 고메즈 등 할리우드 청춘스타들이 빚어낸 빛나는 연기와 영화 자체 매력에 힘입어 인기를 얻는 것으로 보인다.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저 산 너머'는 3천204명이 관람해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6만107명으로 늘었다. 3위인 애니메이션 '트롤:월드 투어'는 2천888명을 추가해 이날 중 누적 관객 10만명 돌파가 확실시된다. '패왕별희 ...

    한국경제 | 2020.05.08 08:03 | YONHAP

  • 어린이날 극장가, 두 달 만에 최대 관객

    ... 프로듀서를 맡고 켈리 클라크슨, 오지 오즈번, 제임스 코든, 샘 록웰, 한국의 레드벨벳 등 유명 뮤지션들이 참여한 뮤지컬 영화다. 2위는 8883명을 불러모은 대만 멜로 영화 '나의 청춘은 너의 것'이 차지했고, 김수경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저 산 너머'는 8491명이 관람해 3위에 올랐다.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가 8235명을 모아 4위에 올랐다. 6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되면서 ...

    한국경제 | 2020.05.06 17:48 | 유재혁

  • thumbnail
    어린이날 극장 관객 11만명, 두 달 만에 최대

    ... 가족 관객을 불러모았다. 지난달 30일 개봉한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도 8천235명을 동원, 8계단이나 껑충 뛴 4위에 올랐다. 2위는 8천883명을 불러모은 대만 멜로 영화 '나의 청춘은 너의 것'이 차지했고, 김수경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저 산 너머'는 8천491명이 관람해 3위에 올랐다. 전날 하루 총 관객은 11만4천74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7일 12만3천977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작년 5월 어린이날(121만1천291명)과 ...

    한국경제 | 2020.05.06 08: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