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잊지 않을게, 기억할게' 세월호 7주기 제주서도 추모 물결

    세월호의 목적지였던 제주에서도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추모행사가 열렸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제주기억관이 주최하고 세월호 제주기억관 7주기 준비위원회가 주관하는 추모문화제가 16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세월호 제주기억관에서 ... 기억할게'란 주제로 열린 공연은 가수 장필순과 강허달림, 극단 예술공간 오이 등이 참여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앞서 이날 오전부터 제주기억관 내 분향소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발길이 이어지기도 ...

    한국경제 | 2021.04.16 17:12 | YONHAP

  • thumbnail
    빛바랜 리본·녹덩이로 변한 선체, 7년 흔적 역력한 목포신항(종합)

    세월호 7주기 추모객 이어져…"아픔·교훈 잊지 말고 기억공간 간직해야" 추모객이 남긴 리본은 본디 색을 잃어 4월의 화창한 하늘 아래서 아스팔트를 뚫고 피어난 유채꽃에 선명한 노란색을 내줬다. 추모 리본이 묶인 철망을 뒤덮은 ... 떠올렸다. 세월호 선체 앞에서 한참을 머문 김씨와 두 자매는 세월호 가족이 목놓아 이름을 불렀던 진도 팽목항으로 발길을 돌렸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가 남긴 교훈을 다음 세대가 이어가기 위해서는 드물더라도 꾸준히 추모발길이 이어지는 ...

    한국경제 | 2021.04.14 17:44 | YONHAP

  • thumbnail
    빛바랜 리본·녹덩이로 변한 선체, 7년 흔적 역력한 목포신항

    세월호 7주기 맞아 추모 발길 이어져…"아픔·교훈 잊지 말고 기억공간 간직해야" 추모객이 남긴 리본은 본디 색을 잃어 4월의 화창한 하늘 아래서 아스팔트를 뚫고 피어난 유채꽃에 선명한 노란색을 내줬다. 추모 리본이 묶인 철망을 뒤덮은 덩굴은 계절이 여러 번 바뀌는 동안 아껴둔 생명력으로 새로운 봄을 맞이했다.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이틀 앞둔 14일 선체가 보관된 전남 목포 신항은 흘러간 시간의 흔적을 ...

    한국경제 | 2021.04.14 15:46 | YONHAP

  • thumbnail
    전국 봄비 촉촉…꽃구경 대신 마스크 쓰고 실내로

    광주비엔날레 미술 축제 눈길…제주 4·3 평화공원 추모 발길 전국 곳곳에 봄비가 내린 3일 주요 봄꽃 군락지와 휴양지는 다소 한산했다. 지난 주말 상춘객으로 붐비던 대구 아양교와 이월드 벚꽃길에는 찾는 발길이 드물었다. 화사한 벚꽃 만발한 대전 탄동천, 전북 전주천, 부산 남천동 등지도 크게 북적이진 않았다. 또 다른 벚꽃 명소인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아예 전면 폐쇄됐다. 일부 시민은 ...

    한국경제 | 2021.04.03 14:54 | YONHAP

  • thumbnail
    "이젠 억울함 풀어수강?"…4·3평화공원에 희망의 무지개

    ... 한결 편해졌다"며 "하늘에서 우리 모든 식구가 아무런 억울함 없이 편히 쉬기만을 바란다"며 눈물을 훔쳤다. 비가 퍼붓고 우산이 뒤집어질 정도로 바람이 거세게 부는 궂은 날씨였지만 위패봉안실 인근 외부에 마련된 행방불명인 묘역에도 추모발길이 쉬지 않고 이어졌다. 어찌나 날씨가 심술궂은지 매년 유족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구슬프게 울어댔던 까마귀들도 이날은 자취를 감췄다. 대신 악천후를 뚫고 봉긋이 떠오른 무지개가 유족의 마음을 위로했다. 장성한 자식들은 제를 ...

    한국경제 | 2021.04.03 09:30 | YONHAP

  • thumbnail
    [기자수첩] 전남대서 40년 좌판 '인문대 엄니'의 죽음이 남긴 것

    1980년 시위학생 숨겨주다 노점 시작 서길자 할머니…별세 소식에 추모 행렬 줄이어 한 장소를 오랜 시간을 지킨 인물은 수많은 이야기와 추억을 남기고, 그 장소·시간을 공유한 이들에게 존경보다 무게감 있는 존중을 받기도 한다. ... 발인까지 마친 시점, 할머니의 별세 소식이 뒤늦게 입소문을 타고 알려져 그를 존중하는 인연들이 마련한 자그마한 추모공간에는 종일 할머니를 추억하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평범한 좌판 할머니의 죽음, 그가 전남대를 거쳐 ...

    한국경제 | 2021.03.30 14:28 | YONHAP

  • thumbnail
    故신춘호 각계서 추모…박찬호·손경식·강부자 조문(종합)

    "美 야구장 신라면 조형물 설치 인연" "식품업계 거인"…내일 영결식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9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재계는 물론 체육계와 연예계 인사의 추모 발길도 이어졌다. 이날 정오께 전 프로야구 선수 박찬호가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박찬호는 "(고인의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은 1996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며 "내가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고문으로 있을 때 '신라면' ...

    한국경제 | 2021.03.29 17:53 | YONHAP

  • thumbnail
    '라면왕' 故신춘호 빈소에 박찬호·손경식 조문…내일 영결식

    "美 야구장 신라면 조형물 설치 인연" "식품업계 거인" '라면왕'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9일에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정오께 전 프로야구 선수 박찬호가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박찬호는 "(고인의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은 1996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며 "내가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고문으로 있을 때 '신라면' 컵 홍보 조형물을 구장에 설치할 수 ...

    한국경제 | 2021.03.29 15:02 | YONHAP

  • thumbnail
    신춘호 빈소서 농심·롯데家 화해 무드…신영자 조문·신동빈 조화

    농심 창업주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의 장례 이틀째인 28일 식품업계의 큰 별인 고인을 추모하기 위한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특히 범롯데가(家) 구성원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농심가와 롯데가의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 한진해운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한국경영자총연합(경총)도 신 회장을 추모했다. 경총은 "식품산업 발전과 글로벌 시장의 K푸드 열풍을 견인했다"며 "'이농심행 ...

    한국경제 | 2021.03.28 17:33 | 오정민, 이미경

  • thumbnail
    신춘호 빈소 이틀째 추모 발길…'옥중' 이재용은 조화

    '새우깡송' 작곡가 윤형주, 조훈현 9단도 조문…정의선·박찬호 화환 농심 창업주인 고(故) 신춘호 회장의 장례 이틀째인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전날에는 고인의 형인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전 이사장과 황각규 전 롯데지주 부회장이 들러 고인을 추도했다. ...

    한국경제 | 2021.03.28 1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