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7751-67760 / 72,9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피투게더' 출연 구혜선 “학창시절 '꽃남' 에게 사랑받았다”

    ... '꽃보다 남자'의 주인공 구혜선, 김현중, 김준이 출연해 또한번 입담을 과시한다. 특히, 이날 구혜선은 학창시절, 구혜선이 드라마 '꽃보다 남자'속의 구준표 같은 싸움도 잘하고 심지어 '곱슬머리'인 남학생으로부터 사랑을 받았던 추억을 공개한다. 그리고, 구혜선이 '인천의 싸움짱'이 됐던 무시무시한 소문의 진실까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구혜선의 학창시절 최초 공개된다. 뿐만 아니라, 큰 키와 잘생긴 외모까지 갖춘 완벽 꽃미남 아이돌 김현중에게도 남모르는 외모에 ...

    한국경제 | 2009.03.05 00:00 | pinky

  • thumbnail
    남상미, 4년 만에 스크린 컴백…첫 공포물 도전!

    ... '비명'(감독 이용주, 제작 ㈜영화사 아침)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특히 '비명'은 이제껏 한국영화에서 다룬 적이 없는 사이비 종교와 무속에 대한 광신을 소재로 한 첫 번째 공포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으로, '살인의 추억'의 연출부를 거친 후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메가폰을 잡은 이용주 감독의 데뷔작이다. 극중 남상미는 실종된 동생을 찾기 위해 단서를 뒤쫓다 동생이 신들린 아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혼란에 빠지는 주인공 '희진'을 맡았다. 그 ...

    한국경제 | 2009.03.04 00:00 | sin

  • 아주│My name is...

    ... 데뷔하니?'하고 물어오는 게 가끔 스트레스가 되더라. 성격이 긍정적이라서 속상한 일은 금방 잊어버리는 편인데, 스스로도 데뷔가 미뤄지거나 하면 조바심나기도 했다. 이제는 다 지난 일이다. 하하. 졸업을 하니까 학창시절에 좀 더 친구들과 추억을 만들지 못한 게 아쉽다. 수학여행도 못 갔으니까. 친구들은 연예인이 된 내가 부러울 때도 있겠지만, 나는 학교생활이나, 대학 입시 준비, 아르바이트 같은 친구들의 일상이 부러울 때가 있다. 지금도 친구들은 한참 술 마시고 그럴 땐데, ...

    텐아시아 | 2009.03.03 11:17 | 편집국

  • thumbnail
    [커낼워크 상가③구성]4개 블럭별 특화플랜으로 다양한 고객 확보

    블럭별로 업종, 조형물, 공간구성 차별화 연중 지속적으로 고객 집객 유도할 이벤트 개최 '내국인에게는 경험하지 못한 것에 대한 새로움을 제공하고 외국인에겐 고향에 대한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공간' 바로 이것이 커낼워크 상가가 지향하는 바다. 상주인구를 위한 상가라기보다는 외국인과 타지역 사람들을 주 고객으로 삼는 일명 '광역 상가'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인 상가에서 머물지 않고 세계적인 쇼핑 명소로 만들어 외국인은 물론 타지역 사람들도 꼭 ...

    한국경제 | 2009.03.03 07:59 | enter

  • 상반기 가요계 "반가운 얼굴들 많네"

    ... 싱글이 두드러지는 점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있다. 한 음반기획사 대표는 "연륜이 오래 된 가수들이 디지털 싱글을 내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음악 환경이 바뀌었으니 당연한 일이겠지만 과거 이들이 한 장의 음반에서 보여 준 색깔을 추억할 수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8090' 스타들의 복귀에 대한 걱정 섞인 목소리와 바람도 있다. 한 30대 초반 가수는 "몇 년 사이 많은 선배들이 음반을 내고 복귀해 든든하고 반가웠다"면서도 "오랜만에 무대에 선다는 부푼 ...

    연합뉴스 | 2009.03.03 00:00

  • 서민들 애환 서린 피맛골 `역사 속으로'

    재개발계획 심사결과 8일 발표..허물기 본격화될 듯 "생선구이는 역시 연기에 그을려야 제맛이야. 피맛골을 떠나고 나면 이 맛도 못 내지."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던 서울 종로구의 명소 피맛골이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피맛골의 명칭은 조선시대 종로 일대에서 서민들이 말 탄 관리들을 피해 다니는 것을 뜻하는 피마(避馬)에서 유래했다. 사람 둘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골목길 곳곳에 서민들을 위한 선술집ㆍ국밥집 등이 빼곡히 들어서면서 소박하고 ...

    연합뉴스 | 2009.03.03 00:00

  • thumbnail
    지선, 80년대 신스팝으로 '엄마의 추억' 울린다

    러브홀릭의 전 멤버인 지선이 MBC 새 시트콤 '태희혜교지현이'의 OST작업에 참여했다. 지선은 오프닝과 엔딩테마에 참여했으며 80년대 인기 영화 '플레쉬 댄스'ost의 'what a feeling'을 그녀만의 몽환적이면서 파워풀한 보컬로 표현했다. 제작진은 "30대에서 50대 주부를 주 시청층으로 잡은 '태희혜교지현이'의 OST중 지선이 부른 곡은 80년대 신스팝을 추구하는 시청자들에게 향수를 불러 일으킬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

    한국경제 | 2009.03.02 00:00 | aile02

  • thumbnail
    '소라야 나오너라'

    28일 저녁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속칭 목지코지 해안에서 횃불을 켜고 소라와 문어, 낙지 등 해산물을 잡는 추억의 횃불 바릇잡이 체험행사가 성황리에 열렸다.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연합뉴스 | 2009.03.01 00:00

  • thumbnail
    [시가 있는 갤러리] 사미 브리스 '볼레로'

    ... 세월이 흐른다는 것,흐르면서 모두가 변한다는 것,속절없이 늙어간다는 것.받아들이기는 싫지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일들이 자꾸 늘어난다. 나이를 먹었다는 증거다. 악착같이 붙들고 있던 꿈들을 많이 놓아버렸다. 이제 꿈보다는 추억에 기대어 살아야 하리라.다시 동백꽃 피는 계절.머지않아 핏빛 꽃송이가 시들지도 않고 툭툭 떨어질 것이다. 빛나는 순간에 스스로 목을 꺾는 그 단호함에 감탄하면서도 꽃 진 자리에 남아 있는 쓸쓸한 무늬를 오래 들여다 본다. 어느덧 ...

    한국경제 | 2009.03.01 00:00 | 이정환

  • 교육 참가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10문항)

    ...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6. 강사님의 가장 즐거워하고 재미있었던 일은? - 가장 즐거운 시간이나 경험보다 더 힘들고 어려웠던 일이 많았습니다. 정말 꼴 보기 싫은 사람과 15년동안 한 회사에 몸담고 눈치코치 보면서 참아냈던 추억도 있고, 하기 싫은 일 억지로 하면서 무지막지한 인내심을 발휘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그러나, 평생 잊지 못할 즐거움과 기쁨, 행복도 적지 않았습니다. - 처음 쓴 책이 여러 서점에 깔려 있는 것을 바라 보던 일, 처음 해외 연수를 ...

    The pen | 2009.02.28 2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