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431-68440 / 69,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행단신] 무주리조트내 티롤호텔, 가을여행패키지 마련

    무주리조트내 티롤호텔은 가을추억여행패키지를 마련, 9월1일부터 운영한다. 신혼부부를 위한 1박2일 코스의 패키지 두종류와 3박4일 일정의 추석연휴패키지(9월12-17일)가 있는데 가격은 신혼부부용이 14만-22만원, 추석연휴상품이 47만1천9백원이다. (02)3489-5354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7.08.29 00:00

  • [천자칼럼] 20세기 최상 와인

    "포도주의 그윽한 기쁨, 누가 너를 몰라본 사람이 있을까. 뉘우침을 가라앉히고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괴로움을 잠재우고 공중누각을 세우고 싶었던 사람 모두가 그대에게 축원을 드려왔다. 포도의 섬유속에 숨어 있는 신비로운 신이여" 프랑스 시인 샤를르 보들레르가 "인공의 천국"이라는 시에서 찬상했듯이 포도주는 어느 술보다도 부드럽고 감칠맛나는 미주다. 포도주는 인간이 원시적인 생활을 하고 있던 때부터 제조되어 애호되던 술이다. 기원전 4000~3000년 ...

    한국경제 | 1997.08.29 00:00

  • [Y-파일] "정해진 코스는 싫다" .. '색다른 추억 만들기'

    여행에도 색깔을 칠하자. 최근들어 정해진 코스를 따라 문화유적들을 돌아보는 획일적인 관광에서 탈피해 다양한 재미를 찾을수 있는 테마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가고 있다. 여행에도 독특한 주제를 담아내자는 것이다. 태국 푸켓 등 동남아와 사이판 괌 등 남태평양에서 여행과 더불어 윈드서핑, 스노클링 등 각종 레포츠를 즐길수 있도록 마련된 상품이 가장 일반적인 테마여행 상품들이다. 보통 휴가철의 직장인과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하며 최근에는 ...

    한국경제 | 1997.08.25 00:00

  • [Y-파일] (신세대 문화 엿보기) '대전 유성구 궁동 유흥가'

    ... 밤잠을 설치기 일쑤였던 이곳 주민들은 충남대에 모여 시위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토박이들은 이곳이 시골 읍 수준이었던 80년대말까지 있었던 유성만화방을 기억한다. 유성당구장과 카페 온두막등도. 충남대와 당시 한국과학기술대(KIT) 학생들의 휴식처였던 이곳은 지금은 모두 4층이 넘는 현대식 건물속으로 스며들어 버리고 말았다. 뭇사람들의 추억을 먹고 화려하게 피었던 궁동이 다시 지는 것일까.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8.25 00:00

  • [Y-파일] (신세대 신조류) '테마여행 인기' .. 겉핥기 탈피

    ... 등장할 예정이다. 그중 대표적인게 앨범사진 촬영여행. 국내 앨범사진촬영의 틈새를 파고든 상품이다. 많은 돈을 들이지만 자신과 아무런 관계도 없는 공원에서 억지로 웃어가면서 사진을 찍는 것보다 여유있는 시간에 해외로 나가 추억도 만들고 촬영도 하는 것이다. 올 가을 등장할 예정이다. 이밖에 메이크업여행도 신상품으로 등장했다. 최근 젊은이들사이에서 인기직종으로 부상하고 있는 메이크업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선진국의 발전된 메이크업기술을 배우면서 여행하는 ...

    한국경제 | 1997.08.25 00:00

  • [오디오] '섬' '전원' 음악으로 달래는 여름 여행추억...

    휴가철이 거의 끝났다. 더위를 피해 산과 들 바다로 떠났던 사람들은 전과 다름없는 생활로 돌아왔지만 가슴에 새겨진 추억이나 아쉬움은 아직 남아 있다. 자연의 모습을 아름다운 선율로 표현한 음악을 들으며 여행이 남긴 여운을 되살리거나 정리하는 것도 좋을 듯. 편집앨범"섬"(에라토)과 "전원클래식"(EMI)은 섬과 전원을 테마로 한 음악을 모아 들려준다. "섬"은 섬 파도 바다등 물빛 이미지를 묘사한 클래식과 크로스오버음악을 맛깔스럽게 ...

    한국경제 | 1997.08.22 00:00

  • [네티즌] 인터넷잡지 '펄프' 편집장 곽동훈씨

    ... 경력때문. 3년간 다니던 의대를 지난 86년에 박차고 나와 92년 한양대 사회학과를 졸업한이후 프리랜서로 뛰기 시작했다. 기호학 서적인 "베일벗기기"등 10여권의 번역서를 냈으며 95년에는 하이텔문학관에 올렸던 "티모시존스의 추억"등이 PC통신 소설집인 "비트시대"로 출판되기도 했다. 그는 "PC통신으로 취재를 하다보니 인터넷에 정확하고 빠른 정보가 널려 있었으나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매체가 거의 없어 안타까웠다"며 "인터넷 가이드 ...

    한국경제 | 1997.08.21 00:00

  • [우리모임] 한재희 <삼성증권 상계지점장> .. '빈 바구니회'

    ... 낚시(?)인 신 총무의 열성과 물을 보면 자연스럽게 낚시가 생각난다는 백진용 회장 (삼성동지점장)과 대나무 장대 낚시부터 출발한 제1사업부 허만 이사, 손명호 부평지점장을 고문으로 모시고 동료 30여명이 시작했다. 첫 모임때의 추억은 지금도 아름답다. 출발시의 화려한 무용담은 다 어디로 가고 찌가 거꾸로 달려있는 총무팀 이영재 회원부터 바위를 걸고 뜰채를 내놓으라고 성화인 홍보팀 노호영 회원, 잡으라는 고기는 안잡고 높은 하늘의 나뭇가지를 걸어놓고서 용을 ...

    한국경제 | 1997.08.20 00:00

  • [USPGA 골프선수권대회] 미 투어 10승 기록..러브3세는 누구

    ... 상승세를 타 지난해까지 총 10승을 기록했다. 러브 3세는 지난해 오클랜드 힐에서 US오픈 최종라운드 최종홀에서 약 70cm 파퍼트를 실패하며 3퍼트보기를 기록, 연장 진출에 실패 (우승자는 스티브 존스)하는 뼈아픈 "메이저 추억"이 있었다. 그는 95년 매스터즈에서도 2위에 그쳤었다. 더욱이 러브3세는 PGA선수권에서 89년 공동 17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었고 94년부터 지난해까지는 3년 연속 커트통과조차 실패했었다. 이번 우승으로 그는 9월의 라이더컵대표로도 ...

    한국경제 | 1997.08.18 00:00

  • [Y-파일] IGSID 졸업반 부부 변종원/이지연씨..우린 '원앙'

    ... 이탈리아와 프랑스등 유럽 여러나라를 여행할 수 있었다. 상점에 재고가 없어 독일에서 이탈리아까지 두번이나 기차를 타고가 산 아르테미데사(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업디자인회사)의 전등이 가장 아끼는 물건이 된 것은 이 때의 달콤한 추억 때문이다. 이들 부부는 또 독일 연수중이던 지난 5월에는 영국포장연구소가 주최하는 유명한 포장디자인 공모전인 "스타팩 97(Starpack 97)"에서 나란히 상을 받았다. 부인 이지연씨는 대상에 이은 두번째 영예인 금상을, ...

    한국경제 | 1997.08.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