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451-68460 / 73,4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인, 제임스 블런트 '기습키스'에 “어머나~깜짝!”

    ... 겸손함을 보였다. 한국이 첫 인상을 묻는 질문에는 "TV에서 봤던 88올림픽이 전부였다"며 "막상 와보니 사람들의 눈빛이 살아있고 환한 웃음으로 환대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공연을 통해 한국 사람들과 함께 호흡한 이 순간이 오랜 추억으로 남을 듯 하다"고 말했다. 인터뷰 내내 '인간'과 '음악으로의 소통'을 강조했던 그는 인터뷰 말미에도 "제임스 블런트란 가수보다 음악으로 사람들의 인생과 희비를 교감하고 싶다. 나는 단지 인간으로서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감정을 ...

    한국경제 | 2008.05.04 00:00 | leesm

  • thumbnail
    [리뷰] 폴 포츠 첫 내한공연‥감미로운 카리스마 2700여명 감동물결

    ... 대한 사랑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를 기억하며 아내에게 바친다"며 '카바티나(Cavatina)'를 불렀다. 또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한다는 '카루소(Caruso)'를 부르기 전에는 "내 신혼여행의 추억을 되살려주는 노래"라며 "아름다운 여자의 외모를 표현할 길이 없어 한 남자가 울음을 터트린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웨어 두 아이 비긴(Where Do I Begin)'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 ...

    한국경제 | 2008.05.04 00:00 | 박신영

  • 허정무.홍명보 등 축구 스타들의 고연전 추억

    대학축구 라이벌인 고려대와 연세대 출신 축구 스타들이 '고연전'에 대한 추억을 떠올렸다. 고대와 연대는 매년 '고연전'을 개최해 한국 스포츠를 중흥 시킨 전통의 라이벌로 60여 년 전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쳐왔다. 연대 출신인 허정무 축구대표팀 감독은 1일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 녹지운동장에서 열린 U리그 개막전 고려대-연세대 경기를 지켜본 뒤 "연고전에서 세 차례 정도 뛴 기억이 난다"면서 대학 4학년 때 경기를 회상했다. 허 감독은 "당시 종별선수권대회 ...

    연합뉴스 | 2008.05.02 00:00

  • thumbnail
    [세상萬寫] 와이키키 해변의 추억

    ... 띄워 보냈지만 몸은 모래 위에 얌전히 있는 보드 위에서도 뒤뚱거린다. 무릎은 굽히고 양 팔은 펴고 수평선을 바라보지만 허리는 뻐근해지고 바다는 더 멀게만 느껴진다. 기본기를 다 배운 그들이 바다에 들어간다. 조심스레 보드에 올라 조금 전에 배운대로 해보지만 금세 바다에 풍덩 빠진다. 그래도 좋단다. 파도를 제대로 타진 못해도 와이키키 해변의 추억은 오래 남을 것이다. /글=신경훈 영상정보부장 nicerpet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5.01 00:00 | 신경훈

  • [한경에세이] 흔적

    ... 죽음의 사막 속에서 자신의 흔적이 사라지는 것을 아쉬워했고 자신의 흔적이 남기를 바랐다. 살다 보면 우리는 첫사랑의 흔적,정말 감추고 싶은 흔적 등 수많은 흔적을 남기게 된다.아니 우리 삶의 궤적이 흔적의 모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추억과 우리의 흔적은 나와 우리만의 것으로 남겨져야 한다.CCTV든 어떤 것이든 내 흔적이 다른 목적으로 사용될 때는 엄격히 다뤄져야 한다.내 흔적은 내가 지치고 힘들 때마다 꺼내 보면서 삶을 되돌아보고 미래를 기약하려는 소중한 삶의 ...

    한국경제 | 2008.05.01 00:00 | 최규술

  • thumbnail
    [5월! 행복 출발] 호텔가면 카네이션도 달아줘요

    ... 있는 요리 체험ㆍ놀이ㆍ공연 감상 등 행사들이 풍성하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은 1층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페닌슐라'에서 3~5일과 10~12일 총 6일 동안 가족들이 함께 피자(2판)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우리 가족 추억 만들기' 행사를 진행한다. 페닌슐라의 조리장들로부터 피자 만드는 법을 배우고 가족당 면도기 세트,레드 와인,티 박스,올리브 오일 중 하나를 선물로 받을 수 있다. 참가비는 4인 가족 기준으로 10만원(세금 포함)이다. 그랜드 ...

    한국경제 | 2008.05.01 00:00 | 최진석

  • thumbnail
    홍콩 인기 여배우 양자경, 이탈리아 CEO와 결혼설

    ... 이어서 "지금이 너무 행복하기 때문에 아직 혼례 날짜를 정하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청혼반지 경우 반드시 장이 직접 설계한 것을 손가락에 끼겠다"고 말해 의문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양자경은 리안 감독의 '와호장룡'과 '007 네버 다이' 등으로 할라우드 스타 반열에 올랐으며 이 외에도 '동방삼협', '실버호크', '게이샤의 추억', '션샤인', '북극', '무인 곽원갑'등에 출연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9 00:00 | saram001

  • [BizⓝCEO] 와인포유 … 이태리 캐주얼 와인 '리유니트' 출시

    ... 소문이 퍼지면서 민들레영토와 송추가마골,경복궁,뉴욕바닷가재 등의 외식매장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싼 와인이 좋은 술이라거나,프랑스 와인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탈리아나 미국 칠레에서 생산되는 와인 중에도 품질이 뛰어난 제품이 많다"고 강조했다. 중요한 것은 와인의 가격이나 원산지가 아니라 그 속에 담긴 문화,즐거움,사랑,추억들을 향유하는 것이란 설명이다. 양승현 기자 yangs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9 00:00 | 박태화

  • thumbnail
    알렉스 “나중에 이야기 하겠다”‥하차고백? ‥ 신애 이마에 '기습키스'

    ... 기습적으로 이마에 키스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신애는 "내가 이사람에게 관심받고 있구나. '좋아하나보다'라는 생각이 든다"며 "아주 조심스럽게 그런 생각을 해본다"고 고백했다. 알렉스는 "지금까지 함께 해주고 만들어준 추억 고맙다"는 메시지가 적힌 연을 날리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바람한점 불지 않을정도로 너무나 평화로운 날씨에 연이 날지 못하자 나머지 남자 출연진들은 알렉스도 못하는게 있다며 '연날리기'라며 놀려댔다. '우리 ...

    한국경제 | 2008.04.28 00:00 | saram001

  • thumbnail
    김하늘-이범수, 박용하-송윤아 이어 OST '입맞춤'!

    ... <온에어> 극중에서 '취중진담'을 불러 숨겨진 노래실력을 뽐낸 바 있는 이범수는 “이번 드라마가 나에게 굉장히 많은 의미를 주는 작품인 만큼 특별한 기념이 될 것 같아 OST에 참여하게 됐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 즐거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부른 만큼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온에어> OST Part2 앨범은 29일 발매된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

    한국경제 | 2008.04.28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