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491-68500 / 73,7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왓치맨>

    ... 물론 외계인이었다. 앨런 무어의 그래픽 노블 에 등장하는 코스튬 히어로들은 이런 어린 날의 판타지를 실제로 이룬 애어른들이다. 그들은 폭동자들이나 가면을 쓴 악당을 소탕한 과거가 있지만, 법적으로 이런 활동이 금지되자 과거를 추억하거나 부끄러워하거나 돈벌이 수단으로 삼으며 일반인의 삶을 이어간다. 하지만 그들이 그토록 무기력해진 진짜 이유는 눈에 보이는 적이 없기 때문이었다. 물론 그것이 평화를 뜻하는 건 아니다. 연일 계속되는 핵전쟁의 위협 속에 뉴욕의 ...

    텐아시아 | 2009.03.17 14:03 | 편집국

  • 2009년 3월 4일

    ... 30분 강력한 힙합 여전사나 섹시 여가수, 혹은 깜찍한 아이돌 걸그룹만이 여성 가수의 활동 방식으로 남은 요즘 청순가련형 발라드 여가수를 보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하수빈 같은 청순형 가수들을 90년대의 추억으로 기억하고 있는 건 그 때문일 것이다. 이번 주 에 출연하는 강수지는 그래서 참 반갑다. 여주인공이 백혈병으로 죽기 일쑤던 90년대 하이틴물에 딱 어울리는 깡마른 몸과 창백한 얼굴로 수많은 남자 팬과 역시 수많은 여자 안티 팬을 ...

    텐아시아 | 2009.03.17 14:03 | 편집국

  • '슴슴. 건축. 시'展│기억의 저편

    ... 결코 애틋하거나 눈물겨운 고국에의 향수를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과거에 대한 향수라는 것이 정말 '그' 과거에 대한 것인지, 실체가 없는 감정은 아닌지 묻고 있다. 소설 말미 작가가 기억에 대해 말하는 부분은 향수를 비롯한 모든 추억에 대한 정확한 진단은 아닐까. '가엾은 기억이란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그것은 과거로부터 극히 보잘것없는 일부분만을 간직할 수 있을 뿐이다. (중략) 그것이 존재했을 때의 상태 그대로의 현실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그것의 복원은 ...

    텐아시아 | 2009.03.17 14:03 | 편집국

  • <가십 걸>│OMFBS

    ... 현재의 상황이 교차되는 가운데 Air의 'Photograph'가 흐른다. tip. 몽환적인 음악과 함께 세레나 인생 최대의 '미친 짓'이 회상되는데 묘하게 그리우면서도 쓸쓸한 느낌을 준다. 어쩌면 인생 최대의 사고도 조금은 추억이 될 수 있겠지만 어쨌든, 실수를 되돌리는 게 옳다고 믿으면 그렇게 해야지. 그런 점에서, 세레나 화이팅. SCENE 2. 세상에 제일은 믿음, 신뢰, 사랑, 우정이라 댄과 함께 브런치 파티에 참석했다가 블레어에 의해 네이트와의 관계를 ...

    텐아시아 | 2009.03.17 14:03 | 편집국

  • 김지현│현재의 나를 돌아보게 하는 <김종욱 찾기>

    ... 사랑에 두려워하는 여자의 마음을 노래한다. “이 노래가 작품 주제를 말해주기도 하고, 부르면서 제일 공감이 많이 되요. 근데 연애경험이 없던 여자가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했던 건 너무 조숙한 것 같아요. 22살에는 공항에 나가서 김종욱을 만나 밥도 먹고 얘기도 하고 그렇게 한 1년간 연애도 하고 싸우기도 하고 그랬어야 되지 않나”라며 웃는다. 작품 속 “상처는 추억의 또다른 이름입니다”라는 대사처럼, 당신의 상처는, 그리고 사랑은 지금 안녕하십니까?

    텐아시아 | 2009.03.17 14:03 | 편집국

  • 2009년 2월 18일

    ... 것이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왔다. 첫 회는 사막에서 총에 맞아 생사를 넘나드는 초인의 회상으로 시작된다. 어릴 적 부모를 잃은 자신을 거둬준 이종민 원장과 형이 되어준 선우, 그리고 가족 이상의 의미를 가지게 될 서연과의 추억부터 어른이 되어 선우와 재회하기까지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흘러간다. 그토록 좋은 시간을 보내던 초인은 어째서 사막에 피투성이가 되어 쓰러지게 되는 것일까. 수퍼액션 밤 10시 몸을 가만히 두면 심장이 멎는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

  • 오늘부터 당신은 진정한 프로오글리스트!

    ... 가요계의 오그라드는 역사를 나름대로 한번 정리해 보고자 한다. 정상의 스타들만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쓸데없는 일이 될 수도 있겠지만 본인처럼 뭔가 안쓰러운 사람들에게 더 애정을 느끼는 분들께는 작은 선물이 될 수 있을듯하다. 웃음과 추억이 공존하는 우리의 오그라드는 역사, 지금부터 시작한다. 부끄럽고 창피하고 중독성 넘쳤던 선구자들 이현우 – '꿈'(1991년) 개인적으로 그다지 좋아하는 가수는 아니지만 그래도 그는 오그라드는 선구자의 타이틀을 거머쥘 자격이 ...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

  • '세바퀴'│정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시작은 “성인이 되고 나서 가장 하고 싶은 일”에 대한 객관식 퀴즈였다. 하지만 이야기는 성인이 되면 당당하게 19금 영화를 볼 수 있는가에 대한 토론으로 이어지고, 성인영화 에 대한 조형기의 추억과 붐이 아끼는 에로 비디오 제목이 공개된다. “오시는 건 좋은데 너무 수위 높은 얘기들이 나오면 편집할 수도 있으니까 그런 건 얘기하지 말아주세요.” 흔쾌히 취재를 허락하면서도 조금은 걱정스러워하던 '세바퀴'의 박현석 PD의 당부가 떠오른다. 하지만 ...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

  • 멀쩡한 아버지는 어디 있나요?

    ... 사주하거나, 죽은 아내가 살아 돌아와 남편을 유혹하거나, 조직 폭력배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드라마들을 자녀와 함께 볼 자신이 없던 분들이 특히 반길 일이다. 더구나 “어린이들이 봐도 무방한 수위는 물론이고, 어르신들은 과거를 추억하면서 손녀들에게 설명을 해 주실 수도 있다. 그리고 모든 인물이 귀엽고 코믹하다”는 홍충민의 이야기를 들으면 간만에 건강한 유기농 드라마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가 든다. 그러나 그런 기대가 커질수록 아무래도 설날 특집극으로서 ...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

  • 거부할 수 없는 유식니즘, 넌 이미 춤을 추고 있다

    ... 위경련에 가까운 몸부림일 뿐이다. 그리고 그것은 다른 사람들한테는 어떤지 몰라도 나에게는 꽤 우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댄서를 꿈꾸며 브레이크 댄스를 배운답시고 시멘트 바닥에서 어설픈 몸부림을 치던 어린 시절의 그 즐거웠던 추억들이 내 몸 안에서 조금씩 사라지는 것 같아 너무나 아쉬운 것이다. 게다가 주위의 사람들은 요새 들어 니가 부쩍 더 흉해 보인다고, 몸 개그 좀 그만하라고 구박을 한다. 쩝, 그건 개그가 아니라 진짜 춤을 추는 거였는데… 세월에 ...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