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91-68700 / 72,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르네 마그리트展] 마그리트와 함께하는 비보이 '라스트 포원'

    서울시립미술관은 14일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특별 이벤트로 초현실주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 작품을 보면서 추억도 만들 수 있는 비보이 '라스트 포원' 초청 무대를 마련한다. '라스트 포원'은 비보이 월드컵이라 불리는 '베들 오브 더이어'에서 2005년 우승한 세계적인 비보이 그룹. '비보이,마그리트와 만나다'라는 주제로 서울시립미술관 1층 로비에서 오후 4시에 열리는 이번 '라스트 포원' 무대는 미술 배틀(Battle)을 국내 처음 선보이는 자리다. ...

    한국경제 | 2007.02.12 00:00 | 김경갑

  • thumbnail
    검은 대륙의 흰 설산 내추럴 휴먼드라마 ‥ '아프리카 킬리만자로 트레킹'

    ... 3600m 지점.이때부터 고소에 약한 이들은 가벼운 고통을 호소하는가 하면 얼굴이 조금씩 붓는 사람도 생겨난다. 저녁.한국에서 가져온 쌀과 반찬,찌개거리로 현지인들과 식탁을 차린다. 킬리만자로에서 맛보는 모국 음식은 색다른 추억이기에 앞서 가슴 울컥한 감동이 아닐 수 없다. 다음 날 아침.고소 적응 캠프인 마웬지탄에서 잠을 깨면 정상인 키보봉과 마주서 있는 기괴한 암벽봉 마웬지가 인사를 한다. 전날 내린 우박으로 인해 아프리카 적도의 눈을 밟으며 산행하는 ...

    한국경제 | 2007.02.11 00:00 | 김재일

  • thumbnail
    [詩가 있는 갤러리] 박홍점 '여백'

    ... 툭툭 털기만 했던 묵은 속내도 한번 헤집어 보라고 그래도 보이지 않는 곳은 눈 밝은 너에게 보아 달라고 슬쩍 내밀어 보라고 흰 머리카락 돋는다 눈 어두워지기 전에 나를 들여다보게 하는 것이다 이제 더 이상 빛바랜 추억을 들고 이름을 물어물어 기억의 강을 거슬러오를 사람은 없다 새 옷 한 벌을 옷장 안에 걸어놓고 잠 못 들었던 밤들은 오지 않을 것이다 지나간 날들의 일기를 애써 지우다가 혼자 웃는다 (…)-박홍점 '여백' 부분 늙어 간다는 ...

    한국경제 | 2007.02.11 00:00 | 이정환

  • thumbnail
    아름다운 전통 교복 대물림

    ... 하겠지요. 그러면서 아름다움이 가꿔지겠죠" 이인택(54) 광주여고 학생부장은 이같이 말하며 뿌듯함을 드러낸다. 사실 교복을 선뜻 내놓기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일단 교복 값이 비싸다는 물리적인 `벽'도 하지만 고교 3년의 추억이 깃든 정든 물건을 내놓기에는 심리적인 `용기'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민지(19)양은 "추억이 담긴 물건이긴 하지만 그래도 내게는 필요없는 물건이다"며 "후배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교복을 물려주는 것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7.02.09 00:00

  • thumbnail
    [세상萬寫] 눈사람

    ... 들여다보면 눈사람이라고 다 같은 눈사람은 아니다. 만든 사람에 따라 각자의 이름과 사연, 그리고 태어난 날도 있다. 누구나 어린 시절, 아침에 잠에서 깨 온 세상이 하얀 눈으로 덮인 것을 발견하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밖으로 뛰어나간 추억을 갖고 있다. 시린 손을 호호 불며 눈을 돌돌 굴리면 커져가던 눈덩이. 그 크기만큼 동심은 즐거움에 들뜨곤 했다. 짧아지는 겨울만큼 눈 구경하기가 점점 힘들어진다. 골목의 눈사람은 더이상 요즘 아이들의 기억 속엔 존재하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07.02.08 00:00 | 신경훈

  • thumbnail
    [기업속으로] 웅진식품‥이젠 회원제 마케팅으로 '음료 빅3' 꿈꿔

    ... 검증을 받고,검증받은 제품에 마케팅력을 집중해 히트 상품으로 만드는 전략을 새로 도입했다. 유 대표는 "홈런만 노리다 계속 삼진 아웃을 당한다면 결국 회사에 활력이 떨어지게 마련이고,급기야 패배주의가 퍼져 과거의 성공담만을 추억하는 회사로 전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방의 홈런 같은 초대형 히트 상품만을 기다리기보다는 다양한 제품 출시를 통해 출루율도 높여야 한다는 소신이다. 이런 전략 아래 지난 한 해 동안 11개의 신제품을 내놨다. 한 해에 고작 ...

    한국경제 | 2007.02.08 00:00 | 남궁덕

  • 최경주, 올해도 '늑대와 춤을'

    ... 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페블비치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내셔널프로암에 출전하는 최경주는 2004년 이곳에서 사흘 내내 선두권을 달리다 공동4위라는 좋은 성적을 낸 추억이 있다. 대회는 페블비치골프링크스(파72.6천816야드), 포피힐스골프코스(파72.6천833야드), 스파이그래스힐골프코스(파72.6천858야드) 등 3개 코스에서 1∼3라운드를 치른 뒤 상위 60명만 추려 페블비치골프링크스에서 ...

    연합뉴스 | 2007.02.06 00:00

  • 축구도 법원이 검찰보다 한수 위(?)

    법원과 검찰에서 `축구광'으로 통하는 판ㆍ검사들의 시합에서 판사들이 2대 1로 승리를 거두었다. 6일 밤 8시부터 경기도 과천시 문원체육공원에서 열린 친선축구경기는 지난해 영장 기각으로 설전을 벌인 법-검의 `추억'은 뒤로하고 친목을 다지는 마당으로 4쿼터로 나뉘어 85분 동안 진행됐다. 법원 측에서는 서울고법 축구동호회 회원인 김종호ㆍ윤종구ㆍ구회근 판사를 주축으로 이전 멤버였던 성수제 서울행정법원 판사, 정성태 대법원 재판연구관, 홍준호 대법원 ...

    연합뉴스 | 2007.02.06 00:00

  • thumbnail
    낙서가 아니랍니다!…이별 메시지 새긴 롤링슈즈 '인기짱'

    ... 컨버스 브랜드매니저는 "졸업이나 진급 등으로 정들었던 친구들과 헤어지는 시기인 2월에는 청소년들 사이에 다양한 이별 '세리머니'가 행해진다"며 "올해는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 운동화를 구입한 뒤 여기에 그동안 못했던 얘기를 적어 추억을 남기는 '롤링 슈즈'가 대유행"이라고 말했다. 청소년들 사이에선 가장 많은 친구가 메시지를 적어 신발이 까맣게 된 이가 '인기짱'으로 통하기도 한다고. 문구업체들은 신발을 세탁해도 글씨가 지워지지 않도록 한 섬유 전용 유성펜 ...

    한국경제 | 2007.02.06 00:00 | 이학영

  • thumbnail
    [새영화] 옛 영광을 향해 쏴라 '록키 발보아'

    ... 관계를 풀기 위해 노력한다. 백발이 성성한 처남과 친지들의 모습,아내의 젊은 시절을 담은 회상신들은 1편이 나왔던 30년 전으로 관객들을 곧장 데려간다. '빠바밤 빠바밤~'으로 이어지는 익숙한 주제곡과 필라델피아 미술관 계단신도 추억을 환기시킨다. 과거사는 그것이 픽션일지라도 우리의 기억에 실제 경험처럼 남아 있게 마련이다. 현재와 밀접한 회상신들은 영화와 현실의 거리감을 좁혀주고 관객들도 록키를 실존인물처럼 받아들이게 된다. 이런 장면을 오랫동안 보여주느라 스탤론의 ...

    한국경제 | 2007.02.05 00:00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