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101-69110 / 70,7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 위원장, 금수산기념궁전 참배

    ...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일 동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 가장 경건한 심정으로 삼가 인사를 드렸다"며 김 주석이 받은 훈장, 메달, 명예칭호 그리고 현지지도와 외국방문시에 이용한 열차와 승용차를 추억 속에 돌아봤다고 전했다. 이날 참배에는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영춘 군 총참모장,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리을설 국방위원, 전병호 국방위원 겸 당비서, 연형묵 국방위원, 리용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등 군수뇌부들이 대거 수행했다.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뉴 프로] (18) '클럽메드 관광도우미(GO)' .. 안경화씨

    ... 만큼 자기만의 시간을 가질 기회가 적다. 가끔씩 밀려오는 한국의 부모님과 친구들에 대한 그리움도 견디기 힘들 때가 많다. 하지만 안씨는 사람을 좋아하고 도전의식을 가진 젊은이라면 한 번쯤은 해볼 만한 직업이라고 추천한다. "까맣게 그을린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이곳을 떠나는 고객들을 보는 게 그렇게 행복할 수 없습니다. 누군가에게 기억될 만한 추억을 만들어 주는 것만큼 뿌듯한 일도 없으니까요."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05 00:00

  • 귀에 익은 리듬.추억의 블루스 .. 정동극장 '심야음악회'

    한여름 밤의 음악회. 정동극장이 7월중 매주 금.토요일 밤 10시 30분에 심야음악회를 연다. 30대 이상 관객을 위해 추억의 블루스와 록,소울 등으로 프로그램을 꾸몄다. 80년대에 인기를 모았던 그룹 다섯손가락,신촌블루스 등이 무대에 오른다. 첫번째 주인 5,6일에는 "한국의 에릭 클랩튼"이라는 김목경씨가 출연한다. 영국에서 밴드활동을 시작한 김목경씨는 신중현의 곡 "비속의 여인"을 편곡,연주한다. 12,13일에는 다섯손가락의 리더였던 ...

    한국경제 | 2002.07.04 00:00

  • 기차로 다녀올 수 있는 올 여름 피서지

    "올 여름 기차와 함께 낭만과 추억을 만드세요" 한달 동안 한반도를 뜨겁게 달궜던 월드컵이 대단원의 막을 내리고 이제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옴으로써 어디로 피서를 떠날까 고민해야 할 시기가 됐다. 이같은 고민을 풀어주기 위해 철도청이 다채로운 테마를 갖고 바다와 산, 계곡,강 등에서 피서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피서열차를 마련했다. 이번에 운행되는 대표적 피서열차는 삼척세계동굴엑스포.해수욕장 피서열차를 비롯해 영월동강래프팅.별자리체험 피서열차, ...

    연합뉴스 | 2002.07.02 00:00

  • [한경제 리포트] '끝나지 않은 월드컵'

    ... "효선이 미선이도 '대~한민국'을 외쳤을텐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네티즌들의 자발적 모임인 '미선과 효순의 억울한 죽음을 바로 알리기 위한 사람들'이 터키와의 3.4위전에 온 응원단들에게 검은 손수건과 리본을 나눠 줬다고 전했다. 좋은 추억은 오래 갖고 가고 싶은게 인지상정이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월드컵 기억을 오래 남기고 싶어한다. 아직 흥을 깨기 싫어서일까. 어디에도 월드컵 열기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계승하자는 아이디어는 나오지 않고 있다.

    한국경제 | 2002.07.02 00:00

  • [2002 월드컵 결산] "아름다운 대회..."..에메 자케 前 佛감독

    ... 기억한다'(Je me souviens…)라는 칼럼에서 한국과 이번 월드컵 대회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 기간에 한국에 머무르며 체험했던 전원 풍경, 역동적인 경제, 국민의 친절과 자부심, 절과 시장 등에서 몸소 겪었던 추억 등을 회상했다. 특히 전례 없는 응원 열기 속에서도 폭력사태가 없었고 상대팀 국가에 야유를 보내지 않는 한국 관중의 응원에서도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기고문 요지. 이번 일요일이면 월드컵 대회가 끝난다. 나는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아듀 월드컵..4강신화를 축구사랑으로

    ... 붉은 물결의 감동에 앞장 선 붉은악마 회원 박춘성(24)씨는 "경이로운경험을 한 한달이었다.이제 프로축구를 사랑할 때"라며 월드컵이 성공적으로 끝난데대해 뿌듯해했다. 자원봉사자 신남희(33.주부)씨는 "감동에 젖었던 월드컵을 추억에 남길 수 있어기쁘다"고 전했고, 소방방재본부 이상전(33)씨와 서울경찰청 월드컵 기획단 김영환(22)씨도 "월드컵이 성공적으로 끝나 보람되고 성숙한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기억에오랫동안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월드컵] "한.터키전 모두의 축제로 승화되길"

    ... 있도록 기원한다. 대학생 김민지(24.여)씨는 "마지막 응원이 될 것 같아 너무 아쉽다"며 "한국 터키간의 오랜 우정을 바탕으로 승패에 얽매이지 말고 모두 기뻐할 수 있는 그런 경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을 끝으로 추억속으로 사라질 감동의 길거리 응원을 즐기려는 시민들도 붉은 티셔츠를 입고 거리로 쏟아져 나와, 서울시청, 광화문 일대 등 전국 308개 장소에서는 시민 응원단 430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큰 사건사고 없이 거리 응원의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가볼만한 섬 '베스트 4'] 파도소리 벗삼아...소중한 추억

    ... 4곳을 소개한다. # 삽시도 (충남 보령) 대천항에서 1시간40분이면 닿는다. 섬이 화살을 꽂아 놓은 모양 같아 삽시도라 불린다. 길이 4km 정도의 작은 섬이지만 소들이 노니는 들판, 오솔길의 들꽃, 밤의 반딧불이가 추억을 되살려준다. 해수욕장이 세 개 있다. 밤섬해수욕장이 가장 넓고 고운 백사장을 자랑한다. 밤섬해수욕장에서 걸어서 5분쯤 걸리는 밤섬선착장은 방파제 낚시의 천국. 섬 반대편에 있는 거멀너머해수욕장은 조개껍데기가 섞인 모래가 1.5km에 ...

    한국경제 | 2002.06.27 00:00

  • [월드컵] "한국 졌지만 아시아는 승리"..佛언론

    ... 얻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 축구팬들의 한국 응원 열기를 전하며 한국 축구팬의 말을 인용해 한국이 "경기에서 패했으나 아시아의 마음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의 필자는 "홍콩에서 온 응원단이 필승 차이나, 필승 일본, 필승 코리아,필승 아시아라고 외쳐 깜짝 놀랐다"며 한.독 준결승전 이후 "스코어는 1대0이지만좋은 추억이 너무 많다"라고 말한 일본 여성 축구팬의 소감을 전했다. (파리=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ksh@yna.co.kr

    연합뉴스 | 2002.06.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