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191-69200 / 72,7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 떠나자] 잘찍으면 '추억 두배'… 사진기자의 디카비법

    피서 여행길에 꼭 챙겨야 할 게 디지털 카메라(디카)다. 미리 사용법을 숙지하면 멋진 추억을 담아올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디카로 사진을 찍을 때 A(auto) 또는 P(program) 모드에 놓고 셔터 버튼을 누른다. 하지만 간단해 보이는 카메라도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다. 이 기능을 알아 두면 전문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기념 촬영할 때 배경과 인물이 다 잘 나오게 하려면 인물을 카메라 가까이 세워야 한다. ...

    한국경제 | 2006.07.10 00:00 | 김재일

  • thumbnail
    [자! 떠나자] 작열하는 태양에도 S라인 끄떡없다

    ... 피부관리법 바캉스 시즌 피서지에서 주의해야 할 점 중 하나가 피부 관리다. 피서지의 자극적인 햇빛과 짠 바닷물,염소로 소독한 수영장 물 등은 모두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들이다. 피서지에서의 적절한 피부 관리로 바캉스의 즐거운 추억을 오래 간직할 수 있도록 하자. ◆바캉스 출발 전 =이번 바캉스에 � 이번 바캉스에 알맞게 태운 구릿빛 피부로 비키니를 입고 해변을 활보하겠다고 마음 먹었다면 '보디 슬리밍'에 우선 신경 써야 한다. 화장품 업체들은 이에 맞춰 ...

    한국경제 | 2006.07.10 00:00 | 차기현

  • thumbnail
    [여름방학! 보고 느껴라] "아빠, 우리도 체험학습 가자"

    ... 프로그램에 보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 독단적으로 캠프를 고르지 말고 아이와 상의해야 한다. 가기 싫은 캠프에 억지로 보내면 캠프 기간 중 아이는 어울리지 못하고 외톨이가 되기 쉽다. 아무리 좋은 캠프라도 시간만 낭비하고 좋지 않은 추억만 가지고 돌아올 수 있다. ○유적지나 명승고적을 같이 간다 유적지와 명승고적을 방문하는 것도 훌륭한 체험학습이다. 자영업이나 소규모 사업장에 근무해 자녀들의 토요 휴무일에 자녀와 함께 체험학습을 하지 못한 부모라면 일요일이나 휴가를 ...

    한국경제 | 2006.07.10 00:00

  • thumbnail
    [자! 떠나자] '스노클링' 알면 여름이 즐겁다

    ... 인기다. 특히 여름에 많이 찾는 계곡에서의 민물 스노클링이 주목받고 있다. 예쁜 이름의 토종 민물고기를 관찰하고 물속 바위나 돌에 붙어 사는 다슬기를 잡는 잔재미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집 근처 얕은 강물에서 놀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점도 좋다. 건강과 미용에도 적합하다. 수압이 전신 마사지 효과를 내준다. 얼굴을 반 정도 물속에 넣은 채 숨대롱을 통해 숨을 쉬기 때문에 심폐 기능이 활성화한다. 여성이라면 미용 효과를 기대해도 좋다. ...

    한국경제 | 2006.07.10 00:00 | 김재일

  • thumbnail
    지단-피구, 우정의 '마지막 승부' ‥ 경기 뒤 뜨거운 포옹

    ... 지단은 이날 4강전에서 포르투갈이 주도권을 잡고 있는 가운데서도 효과적으로 공격을 지휘하며 '마에스트로'라는 명성을 재확인시켰다. 지단은 오는 10일 결승전을 끝으로 1994년 8월17일 체코전에서 데뷔한 뒤 12년간 이어온 '레 블뢰의 추억'을 마무리하게 된다. 반면 피구는 1990년대 포르투갈 축구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골든 제너레이션'의 마지막 주자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 시절 동료였던 지네딘 지단과 맞대결에서 늘 강한 승부욕을 보여왔다. 역대 전적에서 프랑스에 ...

    한국경제 | 2006.07.06 00:00 | 한은구

  • thumbnail
    지단 '역시 마에스트로의 힘'

    ... 지단은 오는 10일 오전 3시 베를린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열리는 이탈리아와 결승에는 마치 '백팔번뇌'를 완성하듯이 108번째 A매치에 나서게 된다. 그것으로 1994년 8월17일 체코전에서 데뷔한 뒤 12년 간 이어온 '레 블뢰와의 추억'을 끝마치게 된다. 또 1988년 프랑스 칸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한 이후 레알 마드리드로 옮기며 사상 최고 몸값(7천300만유로)까지 기록했던 오랜 현역 선수 생활에도 종지부를 찍는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결승에서 브라질을 ...

    연합뉴스 | 2006.07.06 00:00

  • [한경 소비자대상(상반기ㆍ上)] 식음료 : 서울우유 - 목장의 신선함이 살아있는 우유

    ... 문 앞에 놓여 있던 흰색 우유병. 투명한 용기에 담겨 있는 하얀 우유 빛깔과 부드럽고 고소한 맛의 기억. 최근 서울우유는 1970년대 유행했던 서울우유 병우유에 대해 향수를 느끼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과거 병우유의 추억을 느끼게 해주는 투명 용기의 '목장의 신선함이 살아있는 우유'를 내놨다. '목장의 신선함이 살아있는 우유'는 용기 모양만 과거 디자인을 채택했을 뿐 제품의 나머지 측면에서는 현대적인 컨셉트를 적용했다. 우선 페트 재질의 투명 용기를 ...

    한국경제 | 2006.07.05 00:00 | 윤성민

  • thumbnail
    [새영화] 역시 봉준호! 할리우드 넘는 수작 '괴물'

    ... 잡아먹는 동안 평화롭던 둔치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괴물이 한강 다리 철제 버팀목 사이로 공중곡예하듯 움직이는 모습은 서커스 묘기 같다. 괴물이 서두르다가 미끄러지는 장면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온다. 전작 '살인의 추억'에서 보여줬던 봉 감독의 유머감각은 이 작품의 전편을 관통한다. 괴물 희생자들의 장례식장 광경에서도 그렇다. 여중생의 할아버지(변희봉)는 통곡하면서 "네 덕분에 우리 가족이 모처럼 다 모였다"고 말하고 형(송강호)의 무능함을 ...

    한국경제 | 2006.07.05 00:00 | 유재혁

  • thumbnail
    獨 '창' vs 伊 '방패' 뚫을까

    ... 질타를 받았지만 4강에 진입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세 차례나 패하는 불운을 경험한 리피는 2000년 잠시 인터밀란 감독을 맡았을 때 '선수들의 엉덩이를 걷어차버리겠다'며 폭언을 서슴지 않았던 강골이다. ◆ 1970년의 추억 양팀의 4강 격돌은 1970년 멕시코월드컵 준결승을 떠올리게 한다. 이탈리아는 당시 서독을 맞아 연장 혈투 끝에 4-3 승리를 거뒀다. 이탈리아는 독일과의 역대 전적에서 13승8무7패로 앞서고 있다. 특히 월드컵에서는 유난히 ...

    한국경제 | 2006.07.03 00:00 | 김경수

  • 전차군단-아주리 '3회 우승 명가의 격돌'

    ... 극복하고 보란듯이 4강행을 달성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세 차례나 패하는 불운을 경험한 리피는 2000년 잠시 인터밀란 감독을 맡았을 때 '선수들의 엉덩이를 걷어차 버리겠다'며 폭언을 서슴지 않았던 강골이다. ◇1970년의 추억 양팀의 4강 격돌은 올드 팬들에게 1970년 멕시코월드컵 준결승을 떠올리게 한다. 이탈리아는 아즈테카스타디움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당시 서독을 맞아 연장 혈투 끝에 4-3 승리를 거뒀다. 연장 후반 6분에 터진 지오바니 리바의 ...

    연합뉴스 | 2006.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