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691-69700 / 70,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 (정정만의 남성탐구) '할아버지와 비아그라'

    마지막 발기의 추억이 가물가물한 할아버지가 어찌어찌 구한 비아그라를 먹고 실로 오랜만에 재기에 성공했다. 바람결에 촛불이 꺼질세라 손으로 가리듯이 괴춤을 부여잡고 단숨에 뛰쳐 나간 할아버지, 어찌어찌 젊은 여자와 함께 운우의 정을 나누었다. 잊혀졌던 숨막힐듯한 쾌감을 만끽하고 한숨 돌리는 순간 아직도 죽지않은 아랫도리가 멀뚱히 자기를 바라보는게 아닌가. 진도 8.0에 버금갈 만한 그 강렬한 감격과 충격을 이기지 못한 할아버지는 그만 저세상으로 ...

    한국경제 | 1999.10.04 00:00

  • [해외유머] '연기력 자랑'

    ... wife my life insurance." ----------------------------------------------------------------------- trouper : 연극단원 reminisce : 추억하다, 회상에 잠기다 break down : 울음을 터뜨리다 sniff : 코방귀 뀌다, 경멸하다 insurance agent : 보험회사원 -----------------------------------------------...

    한국경제 | 1999.10.04 00:00

  • "익숙한 선율 즐겨보세요" .. 피아니스트 백혜선 전국독주회

    ... 10시간씩 연습하던 곡이라고 한다. 관객들이 클래식음악에 발을 들여놓는다는 의미에서 첫곡으로 들려준다. 다음은 슈베르트의 "4개의 즉흥곡". "예원학교 입학을 앞두고 서울로 레슨받으러 갈때 받은 과제곡으로 언제 들어도 아름다운 추억이 떠오르는 곡"이라고 백혜선은 설명한다. 세번째는 베토벤의 "터키행진곡의 6개 변주곡에 대한 즉흥곡". 점차 다양한 음악에 대해 눈떠가는 사람들을 위해 재즈피아니스트 김광민과 함께 재즈풍으로 연주할 예정이다. 2부 순서는 ...

    한국경제 | 1999.10.04 00:00

  • [피플파워 NGO] '걷고싶은 도시만들기 시민연대'

    ... 떠오르고 옛날 대학로길, 남산 산책로 등도 "있었던 것" 으로 기억된다. 길이야 다른데로 옮겨질 수 없으니 지금 그 자리에 있긴 하지만, 걷는 맛은 영 "아니올시다"로 변했다. 개발과 효율이라는 미명 아래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추억속의 길과 주변 환경들. 이들 모두를 옛모습 그대로 되살릴 수는 없으되 더 이상의 난개발은 막고 나아가 생명이 깃든 거리로 꾸미자는 게 "걷고싶은 도시..."의 주창이다. 한예로 "6백년 전통의 거리" 서울 종로를 보자. ...

    한국경제 | 1999.09.30 00:00

  • [레저] '밤줍기' 행사 푸짐 .. 깊어가는 가을 가족 이벤트

    ... 인내심 없는 조생종 밤은 벌써부터 떨어져 지천으로 깔려 있다. 따기는 커녕 줍기도 힘들 정도다. 양발 사이로 살짝 까보면 "쌍 밤"이 기다렸다는 듯 앞다퉈 튀어 나온다. 자녀들을 데리고 밤농원에 나온 어른들도 잠시 어릴적 추억에 젖는다. 중부지방 밤농장과 여행사를 중심으로 밤따기 행사가 한창이다. 산지에 직접 내려가면 밤따는 재미도 즐기고 햇밤도 맛볼 수 있다. 밤 주산지는 충남 공주 논산 부여 등이지만 경기와 강원 곳곳에도 밤농원이 적지 않다. ...

    한국경제 | 1999.09.30 00:00

  • ['2000'-앞으로 100일] 새천년 준비 각국 행사 : '프랑스'

    ... 다양한 주제로 열린다. 2000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20세가 되는 2천명의 청소년에게 1개월동안 유럽 대도시를 여행할 수 있는 장학금을 지급한다. 파리의 퐁피두 센터 등에서는 비전문인을 대상으로 인문과학을 총괄하는 3백66회의 강연회도 열린다. 문필가와 석학들이 탑승해 추억을 이야기하는 리스본~모스크바간 "문학열차" 도 운행한다. 내년 마지막날에는 세계일주 요트경주도 열린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9.09.22 00:00

  • [신홍균의 '잔디 이야기'] '토종잔디 보호'

    가끔 아랫배와 목에 힘을 주어 부르는 노래 가운데 "메기의 추억"이라는 것이 있다. "옛날에 금잔디 동산에 메기~"로 시작되는 이 노래 가사에 나오는 금잔디가 우리나라 중남부 지역에 자생하고 있는 잔디로 일본에서는 "고려지"라고 부른다. 금잔디라는 이름은 가을철이 되어 휴면에 들어가면서 엽색이 보기 좋은 황금색으로 단풍이 들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이 잔디는 엽폭이 비교적 좁고 초장이 4~12cm되는 매우 고운 잔디로 관상가치가 ...

    한국경제 | 1999.09.21 00:00

  • 피자헛, 배달시키면 요금 더 받는다

    미국에서는 이제 "피자배달료 공짜"가 추억으로 남게 될지도 모른다. 미국 최대 피자업체인 피자헛은 앞으로 피자를 주문 배달할때 50센트~1달러 의 배달료를 받기로 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피자 유료배달제"가 실시되기는 처음이다. 피자헛은 일단 몇 주간 달라스의 일부 지역에서만 유로배달제를 시험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그후 이 제도의 득실을 따져 전국으로 확대할지 여부를 결정짓기로 했다. 피자헛은 "피자 배달원들의 급여를 보조하기 ...

    한국경제 | 1999.09.20 00:00

  • [한국철도 100년] 철마도 민족애환 만큼이나 '천의 이름'

    ... "비둘기" 등 현재의 이름을 쓰기 시작한 것은 84년부터였다. 그뒤 15년이 지나면서 열차이름이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여론에 따라 철도청은 최근 열차이름을 새로 공모했다. 이번 공모에서는 "새천년" "한빛" "단군"(이상 새마을), "온누리" "삼천리" "한나라"(무궁화), "한마음" "금강" "평화"(통일), "아리랑" "추억" "고향" "아라리"(비둘기) 등의 새 이름이 제시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18일자 ).

    한국경제 | 1999.09.17 00:00

  • [IMF 극복 주부생활 수기] '은상 수상 소감' .. 이종매

    ... 은상이라니. 너무나 기뻤다. 혼자 싱글벙글 웃으며 지난날을 잠시 생각했다. 추운 겨울날엔 언 손을 호호 불어가며 장갑을 끼었고 무더운 여름날엔 얼음물을 가지고 다니며 어렵게 일을 했다. 이러한 지난날의 고생이 지금은 좋은 추억이 되었다. 나보다도 더 어렵게 살아온 사람도 많을텐데 수상 소감을 쓰려니 조금은 창피한 생각도 든다. 하지만 외환위기 여파로 닥쳐온 난관을 이겨내지 못하고 아직도 일거리가 없어 고민하거나 노숙하며 실의에 잠겨 있는 사람들중 ...

    한국경제 | 1999.09.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