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2821-72830 / 73,8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에세이] 공짜근성 .. 박실 <국회 사무총장>

    ... 가난했다. 기차통학을 했던 중.고등학생, 시골에서 읍내나 시로 학교를 다녔던 그 때는 운임이나 차비를 아끼기 위해, 또는 그것마저 어려운 형편이어서 순진하게, 그리고 정직하게(?) 공짜 기차를 타거나 버스에 매달렸던 아련한 추억들을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 차장에게 들켜 혼쭐나거나 한 두대 얻어맞는 수준에서 처벌은 이루어졌던 것이다. IMF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 국민의 정부는 내년까지는 개인별 국민소득 1만달러를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피력하고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사이버] 컴퓨터 월드 : (공짜래요) '어도비 '액티브셰어''

    사진앨범은 추억의 보고다. 인생의 중요한 순간들을 담아 두고두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1~2권씩의 앨범을 갖고 있는 것도 그래서다. 그러나 최근엔 PC가 사진앨범을 대체하고 있다. 정리도 어렵고 무겁기 짝이 없는 사진 앨범 대신 사진을 스캐너로 읽어 PC에 저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한장의 얇은 CD가 사진앨범을 대신할 것이란 성급한 전망까지 나온다. PC속에 사진앨범을 담을 때 필수적인 것이 이미지 관리 프로그램. 디지털 이미지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20세기 장수상품 '20선'] '상품으로본 생활상 변화'

    ... "해태 부라보콘", "껌이라면 역시 롯데껌", 경쟁업체의 집요한 공세를 이겨낸 "미원", 60년대 치아건강을 지켜준 "럭키치약", 소젖으로 만들었다는 이유만으로 촌부들의 비아냥거리가 됐던 "남양분유"... 이 상품들은 추억의 한켠을 지켜내는 우리의 소중한 자부심이기도 하다. "비행기 텔레비전 컴퓨터 페니실린 원자력..." 프랑스 AFP통신이 최근 선정 발표한 20세기 최고 발명품들의 명세서다. 이들 발명품은 인류역사에 실로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다. 1903년 ...

    한국경제 | 1999.12.10 00:00

  • [이 아침의 시] '국민학교 선생님'

    ... 주면서 아이들 철없는 인사나 받아 가면서 한세상 억울한 생각도 없이 살다 갈 수만 있다면 시골 아이들 손톱이나 깎아 주면서 때묻고 흙 묻은 발이나 씻어 주면서 그렇게 살다 갈 수만 있다면. 나태주(1945~) 시집 "추억의 묶음" 에서 ----------------------------------------------------------------------- 국민학교는 초등학교의 옛이름. 아무리 소명의식에서라고 하지만 누구도 관심을 ...

    한국경제 | 1999.12.06 00:00

  • 50년 시대흐름 한눈에..성곡미술관 '시각문화-세기의 전환'

    ... 함께 걸린다. 별관에서는 50~70년대의 대표적 시각매체를 전시해 당시의 문화를 직접 체험 할수 있도록 했다. 1층에는 각종 시각자료를 전시하고 2층에는 만화책방과 DJ박스를 설치해 만화책도 보고 음악도 들으면서 당시의 추억을 되살리도록 했다. 또 3층에서는 60년대 교실을 만들어 동창회를 열고 학창시절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했다. 옛날의 사진관도 함께 들어서 사진도 찍을수 있다. 80년대와 90년대의 시각문화를 소개하는 본관1층에는 본격적인 ...

    한국경제 | 1999.12.02 00:00

  • [영화] (임준수 스크린 에세이) '러브 레터'..첫사랑의 허무

    첫 사랑은 누구에게나 아름다운 추억이다. 꿈많던 사춘기에 맺어졌건, 성인이 된 후에 이뤄졌건,연모의 첫정을 나눈 이성에 대한 그리움이 사무친 것은 인지상정이다. 그러나 첫 사랑의 추억이 또 다른 사랑을 갖는 데 굴레가 돼서는 곤란하다. 만일 첫 애인의 환영에 사로잡혀 두번째 사랑을 주저하는 사람이 있다면 새 출발을 위해서라도 일본영화 "러브 레터"를 봐 두는 것이 좋다. 제명이 약간 신파조이긴 하지만 매우 담백한 화면으로 첫사랑의 아련함과 ...

    한국경제 | 1999.12.02 00:00

  • [...ing] 옛친구/은사 찾아줍니다 .. 행복한친구들 사이트

    ... 선생님 이름을 입력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한다. 무료 회원이 되면 자신이 졸업한 학교의 사이버 학과모임 동기모임 학번모임 등에도 가입시켜 준다. 삼성SDS 출신인 윤제현 사장은 "경품 등의 이벤트를 전혀 실시하지 않고도 벌써 회원수가 3만명을 넘고 있다"며 "따뜻한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사이버 공간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02)521-2270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일자 ).

    한국경제 | 1999.11.30 00:00

  • [사이버] 컴퓨터 월드 : (공짜래요) '잠들기전' .. 일기쓰기

    일기는 추억을 되새기는 징검다리다. 일기장을 펼치면 유년시절의 추억과 깜박 잊어버리고 산 인생의 단면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사이버 시대에도 일기의 역할은 마찬가지다. 그러나 일기를 쓰는 풍속도는 바뀌고 있다. 책상위에 놓은 PC가 일기장을 대체하고 있는 추세다. "잠들기 전"은 사이버 일기장의 대표주자. 특히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공짜 프로그램이라서 네티즌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일기장의 기본적인 기능인 일기 쓰기와 인쇄기능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객석] '말러 교향곡 연주회' .. 흔들림없는 '거인'의 연주

    지휘자 임헌정은 새천년을 따사롭고 인간미 넘치는 세상으로 표현했다. 지난 27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말러 교향곡 전곡연주회 첫회는 그런 희망으로 가득했다. 세기말의 불안이 짙게 배어든 젊은 날의 추억을 담은 1번 교향곡을 이처럼 넓은 가슴으로 끌어안고 자애로운 미소로 반겨맞은 연주회도 드물다. 임헌정과 부천시향은 마지막 악장까지 일관된 해석과 호흡으로 1번 "거인"을 되살렸다. 청춘(인류)의 고통과 번민은 삶과의 투쟁이란 거대한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새 세기 건너는 다리를 놓다..3인의 시인 밀레니엄시집 출간

    ... 1980년대와 2000년대의 중간에 선 90년대 사람들의 고민을 대변한다. 그는 격동의 80년대와 세기말의 90년대 사이에서 의식의 비무장지대, 즉 중간지대를 찾아나선다. "흐르는 세월 가운데/안전지대를 만들 순 없을까/오가는 추억들이 부딪치지 못하도록/기억 가운데 노란 선을 그을 순 없을까"("중간은 없다" 부분) 민주화 열풍이 휘몰아 치던 80년대를 중간자로 살아온 시인이 익명의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가슴아프다. "난 오랫동안 이념에 갇혀/떠나는 ...

    한국경제 | 1999.1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