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0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노인·주부 비중 급증

    ... 13.1%를 차지했는데 재무구조가 취약한 사업자 등으로 추정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잔액 규모를 7조1천억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말 가계 신용(1천535조원)의 0.46%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7년 말 기준 추정치(6조8천억원)와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불법 사금융의 평균 연이율은 26.1%로 2017년 말(26.7%)과 비슷했다. 최고 대출 금리는 60.0%에 이르렀다. 지난해 2월 연 27.9%에서 연 24%로 인하된 법정 최고금리를 초과한 ...

    한국경제 | 2019.12.09 12:01 | YONHAP

  • thumbnail
    큰 낙폭 보인 2차전지주…지금이 저가매수 타이밍?

    2차 전지 섹터의 실적 추정치가 낮춰질 수 있다는 우려로 관련주들이 큰 낙폭을 보였다. 증시 전문가들은 과대한 낙폭을 저가매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조언을 내놓고 있다. 이번 실적 전망치 하향은 전동공구 등 원형전기 수요 부진 등 전자재료 부문의 수익성 하락에 따른 것이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성과는 무관해 낙폭이 과도했기 때문이다. 글로벌 전기가 시장의 성장성이 여전히 유효하며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만큼, ...

    한국경제 | 2019.12.09 10:05

  • "삼성SDI, 내년 대폭 실적 개선 기대되지만 목표가↓"-키움

    ... 기대된다면서도 목표주가를 기존 31만원에서 30만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됐다. 키움증권은 내년 삼성SDI 매출액이 올해 대비 40% 증가한 3조2000억원에 달하고 흑자 전환을 시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영업이익 추정치는 당초 9752억원에서 8538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에너지저장장치(ESS), 원형전지, 편광필름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ESS는 선제적인 ...

    한국경제 | 2019.12.09 07:38 | 오세성

  • "삼성전기, 4분기 무난한 실적…내년 실적 상향 기대"

    ... 물량이 유지되고, 가격 하락폭은 5% 미만으로 안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내년 실적은 매출 9조4947억원, 영업이익 8143억원을 예상했다. 전년 대비 각각 14%, 16% 증가한 실적이다. 김 연구원은 "추정치 대비 상향 여력이 상존하는 사업부는 MLCC와 모듈"이라며 "MLCC는 과거 2년 전과 비교해 31% 상승한 블랜디드 ASP 기반으로 가동률이 올라가면 예상보다 양호한 수익성이 기대되고, 모듈은 신규 아이템인 ...

    한국경제 | 2019.12.09 07:10 | 윤진우

  • thumbnail
    "경기 바닥론 섣불러…더블딥 가능성"

    ... 진단했다. 연구원은 최근의 경기지표를 거론하며 반등 신호가 미약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경기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7월 99.3에서 9월 99.5로 소폭 올랐지만 10월 99.4로 다시 하락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은 시장 추정치(0.5~0.6%)를 밑도는 0.4%에 그치며 올해 연 2%대 성장을 장담하기 어렵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한국 경제의 방향이 친디아(Chindia·중국과 인도) 경기와 설비투자 회복 여부에 달려 있다고 평가했다. 내년 중국 ...

    한국경제 | 2019.12.08 18:16 | 김익환

  • thumbnail
    외국인, 실적개선株는 '애지중지' 담았다

    ... 달리 영업이익 개선세가 뚜렷한 종목들이란 게 공통점이다. 실적·밸류에이션 개선주에 러브콜 집중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외국인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종목 상위 10개는 모두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개선됐거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높아진 주식들이다. 외국인은 무섭게 팔면서도 성장성이 실적 개선으로 가시화하고 있는 종목에 대한 애정은 거두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카카오로 ...

    한국경제 | 2019.12.08 18:11 | 고윤상

  • thumbnail
    매도 동참한 운용사, 낙폭과대·업황반등株는 샀다

    ... 주가는 7.64% 오르면서 지난 6일 2만88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전은 지난 3월 4일 장중 3만6000원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현재 2만원 중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전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올해 전망치보다 5204.9% 늘어난 3조1402억원이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2분기 전기요금 체제 개편에 따라 매출과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기간 투신이 사들인 ...

    한국경제 | 2019.12.08 18:08 | 고윤상

  • thumbnail
    글로벌 증시 다 웃는데…한국만 '왕따'

    ... 리서치센터장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안 보인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급속히 악화되는 증시 펀더멘털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중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있는 200곳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128조8060억원으로 지난해(178조8974억원)보다 28.4%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주가가 부진한 사이 이익이 빠르게 감소하면서 올해 유가증권 상장사 평균 주당순이익(EPS: ...

    한국경제 | 2019.12.08 17:23 | 강영연/임근호

  • thumbnail
    에릭슨, 美서 뇌물죄로 1조3천억원 벌금…기소는 모면

    ... 방침으로 비자금, 뇌물, 선물을 동원해 사업을 수행했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해외에서 벌어진 기업의 부패행위라도 그 기업의 주식이 미국에서 거래되거나 부패행위가 미국 영토 또는 금융시스템에 영향을 미친다면 FCPA법에 따라 처벌한다. 에릭슨은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금전적 제재 이행 등에 필요한 비용을 12억달러(약 1조4천억원)로 잡은 (올해 9월) 추정치를 유지한다"고만 알렸을 뿐, 사건과 관련한 다른 언급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07 12:57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성장성 등에 업은 2차전지주, 과도한 낙폭은 저가매수 기회?

    2차 전지 섹터의 실적 추정치가 낮춰질 수 있다는 우려로 관련주들이 큰 낙폭을 보였다. 증시 전문가들은 과대한 낙폭을 저가매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조언을 내놓고 있다. 이번 실적 전망치 하향은 전동공구 등 원형전기 수요 부진 등 전자재료 부문의 수익성 하락에 따른 것이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성과는 무관해 낙폭이 과도했기 때문이다. 글로벌 전기가 시장의 성장성이 여전히 유효하며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만큼, ...

    한국경제 | 2019.12.06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