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5세 이상 노인 800만명 돌파…'초고령사회' 문턱까지 왔다

    ... 23.0으로 두 배 이상으로 높아졌다. 이는 생산연령인구 4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한다는 의미다. 해외체류자 유입으로 총인구는 증가 국내 거주하는 총인구는 지난해 5183만 명으로 전년보다 5만 명(0.1%) 늘었다. 지난해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보다 적은 인구 데드크로스에도 불구하고 총인구가 늘어난 것은 내국인과 외국인 인구 비중이 변해서다. 정남수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지난해 출생·사망에 따라 집계하는 주민등록인구는 감소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7.29 17:34 | 강진규

  • thumbnail
    19개월째 출생<사망…더 가까워진 '인구 절벽'

    ‘인구 데드크로스’ 현상이 2019년 11월 이후 19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저출산 영향으로 출생아 수는 갈수록 줄어드는 반면 고령화로 사망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한국 사회에 데드크로스 현상이 고착화하는 양상이다. 인구구조 변화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미래에 부모가 될 신혼부부 수도 급격히 줄어들면서 출생아 감소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인구 자연감소는 중·장기적으로 생산가능인구 부족으로 ...

    한국경제 | 2021.07.28 17:25 | 정의진

  • thumbnail
    미래車·AI '양 날개'…빛고을, 4차 산업혁명 중심 도시로

    ... 불모지였던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이 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연구개발특구·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산업지형 첨단화에도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광주시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 중인 출생아 수를 더욱 늘리고, 문화도시 광주의 도시 경쟁력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용섭 광주시장(사진)은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을 위해 셀 수 없는 혁신의 씨앗을 뿌렸다”며 “이런 노력들이 일자리 창출과 ...

    한국경제 | 2021.07.28 15:51 | 임동률

  • thumbnail
    광주 신생아 출생 작년 동기 대비 8.3% 증가

    광주시는 올해 1∼5월 출생아 수가 3천451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감소세를 보인 출생아 수가 올해 상승세로 전환했다. 광주 출생아 수는 2018년 처음으로 1만명 이하인 9천105명으로 떨어졌으며, 합계출산율도 1명 이하인 0.97명까지 감소했다. 시는 2019년부터 추진 중인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 만들기' 정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24시간 ...

    한국경제 | 2021.07.28 14:55 | YONHAP

  • thumbnail
    인구 자연감소 19개월째 지속…5월 출생아 수 최저 기록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2천명으로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19개월째 지속됐다. 올해 1~5월 자연감소한 인구는 1만3천명에 달한다. 28일 통계청이 조사한 '5월 인구동향'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2천52명으로 1년 전보다 809명(-3.5%) 감소했다. 이는 5월달을 기준으로 했을 때 1981년 관련 통계작성이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5월 출생아 수는 지난 2019년에 2만5천명대였으나 지난해 2만2천명대로 ...

    키즈맘 | 2021.07.28 13:39 | 김주미

  • thumbnail
    5월 출생아 수 2만2천명…19개월째 인구 자연감소

    1~5월 인구 1.3만명↓…결혼도 역대 최저 지난 5월 출생아 수가 2만2천명대에 머무르며 인구 자연감소가 19개월째 이어졌다. 올해 1~5월 인구 자연감소는 1만3천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 5월 출생아 통계작성 이래 최저…66개월째 전년동월비 감소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2천52명으로 1년 전보다 809명(-3.5%) 감소했다. 이는 5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이 ...

    한국경제 | 2021.07.28 12:00 | YONHAP

  • thumbnail
    "자녀 3명 낳으면 대출 탕감, 창원시 결혼드림론 효과 예상"

    ... 형성을 지원하는 제도다. 권희경 창원대학교 가족복지학과 교수는 결혼드림론 도입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타당성 검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권 교수는 결혼드림론을 도입하지 않으면, 2030년 창원시 혼인 건수가 3천 건 미만, 출생아 수는 3천200명 미만일 것으로 추정했다. 결혼드림론을 시행하면, 첫 5년 동안 혼인 건수는 연평균 3.4% 증가, 출생아 수는 연평균 5.5% 증가하고 다른 지자체로부터 인구도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 교수는 그러나 결혼드림론에 ...

    한국경제 | 2021.07.26 16:19 | YONHAP

  • thumbnail
    광주 출산·돌봄 지원 늘리니 아이 울음소리 커졌다

    ... 모두 소진한 경우 연내 최대 4회, 회당 20만∼150만 원을 차등 지원한다. 기준 중위소득 180% 초과자도 지원 대상인데다가 타지역 의료기관도 이용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광주에서는 올해부터 3개월 이상 거주 가구에 출생아 1명당 축하금 100만 원을 지급하고, 생후 24개월까지 매월 20만 원의 육아 수당도 지급한다. 지난달 25일 현재 출생축하금 3천451명, 육아수당 7만8천388명 등 총 8만1천839명에게 191억2천800만원이 지급됐다. ...

    한국경제 | 2021.07.25 07:00 | YONHAP

  • thumbnail
    "태아 성장지연되면 출산 후 심혈관질환 위험도↑"

    ...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FGR 산모는 전자간증 동반여부와 상관없이 정상 산모군에 비해 출산 전‧후로 심혈관질환 관련 인자로 알려진 펜트라신-3(Pentraxin 3) 수치가 약 1.4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FGR로 태어난 출생아는 산모가 전자간증을 동반하였을 때 심혈관질환 관련 혈중지질농도(lipid profile)가 약 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간증(임신중독증)을 동반한 산모는 출산 후에도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더 크며 FGR로 태어난 출생아도 ...

    키즈맘 | 2021.07.22 09:40 | 이진경

  • 한국 자살률, OECD 1위

    ... 33.8명에서 2017년 23.0명으로 감소했으나, 2018년 24.7명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OECD 자살사망률 1위는 2010~2011년 한국, 2012~2017년 리투아니아(한국 2위), 2018년 한국으로 파악됐다.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1000명당 2.7명으로 OECD 평균(4.2명)보다 1.5명 낮았다. 기대수명은 2019년 기준 83.3년으로 OECD 국가 평균보다 2.3년 길었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다. 10년 전과 ...

    한국경제 | 2021.07.19 17:30 | 강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