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리동네 육아정보 여기 다 있네"…서울시 책자 발간

    ... 보육반장은 육아상담 및 고민해결, 육아정보 제공 등 원스톱 맞춤형 육아 서비스를 제공하는 임무를 서울시로부터 부여받은 이들이다. 이들이 주도해 만든 책자에는 '임신·출산 시 지원되는 진료비는 어떻게 신청해야 하는지', '서울시가 모든 출생아에게 제공하는 축하용품은 무엇이 있는지' 등 아이를 낳고 키우는 데 필요한 여러 정보가 구체적으로 담겨있다. 지역별 놀이터와 공원,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등의 위치와 이용정보, 보육반장이 직접 발견한 '이용 팁' 등도 있다. ...

    한국경제 | 2020.07.03 06:00 | YONHAP

  • thumbnail
    "북한 기대수명, 남한보다 11년 짧아…합계출산율 1.9명에 그쳐"

    ... 118위를 기록했다. 이는 남한의 기대수명인 83세(9위)보다 11년 짧고, 세계 평균치인 73세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북한에서도 저출산 현상이 가시화하고 있다. 북한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9명으로 집계됐다. 2명의 남녀가 만나 아이를 두 명도 낳지 않는다는 의미다. 세계에서 최저 수준인 남한 합계출산율(1.1명)보다는 높지만, 전체적으로 저조한 수준을 보였다. 북한의 2015∼2020년 인구성장률은 ...

    한국경제 | 2020.07.01 08:21 | YONHAP

  • thumbnail
    테크노폴리스에 관광 클러스터까지…'대구의 미래' 달성에 다 있다

    ... 9만 명을 넘어 전국 읍 지역 1위다. 지난해 말 기준 군 전체 평균연령은 39.8세로 대구 평균연령 42.9세보다 현저히 낮다. 합계출산율은 전국 시·군·구에서 8위, 조출생률(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은 2위다. 유독 젊은 인구가 달성군으로 모이는 비결은 무엇일까. 2010년 이후 내리 3선을 기록한 김문오 달성군수의 교육과 환경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한 요인이다. 김 군수는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 등 인프라 ...

    한국경제 | 2020.06.30 17:38 | 오경묵

  • thumbnail
    '평생 1.1명 낳는다'…한국 합계 출산율 198위로 '세계 꼴찌'

    우리나라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세계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유엔인구기금(UNFPA)과 함께 발간한 '2020 세계 인구 현황 보고서' 한국어판을 보면 올해 세계 총인구수는 77억950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8000만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인구수는 중국이 14억393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13억8000만명), 미국(3억3100만명) 등의 순이었다. 우리나라 ...

    한국경제 | 2020.06.30 14:35 | 이미경

  • thumbnail
    "한국 합계출산율 세계 '꼴찌'…0∼14세 인구 비율도 최하위권"

    ... 평균보다 높아…평균 기대수명 83세로 세계 9위 인구보건복지협회 '2020 세계 인구 현황 보고서' 한국어판 발간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우리나라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세계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구에서 0∼14세가 차지하는 비율 역시 최하위권이었다.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세계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30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유엔인구기금(UNFPA)과 함께 ...

    한국경제 | 2020.06.30 14:00 | YONHAP

  • thumbnail
    저출산에 분유도 덜 팔린다…오프라인 매출액도 4년새 30%↓

    ... 줄고 있다"며 "한 번 선택하면 제품을 잘 안 바꾸고 정기적인 구매가 필요한 품목의 특성상 가격 할인, 배송 서비스 등 편의성이 큰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많아진 점도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인구동향조사에 따르면 연간 출생아 수는 2014년 43만5천명에서 2018년 32만7천명으로 24.8% 감소했다. 2019년 잠정치는 30만3천명이다. 전체 오프라인 분유 매출에서 수입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분기 26.2%까지 증가했지만, 점차 감소해 2019년 ...

    한국경제 | 2020.06.28 06:05 | YONHAP

  • thumbnail
    기재차관 "올해 출생아 26만~27만명…코로나19가 저출산 가속화"

    ... 점검 결과 법 통과가 필요한 과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지연된 13개 과제를 제외한 88개 과제(87%)가 완료됐거나 정상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차관은 "1970년대 100만명에 달하던 출생아 수가 금년 26만~27만명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되며 올해는 인구감소가 발생하는 첫 번째 해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는 결혼·출산 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저출산 추세를 가속화시킬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6.26 10: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결혼도 미뤘다…4월 혼인건수 22% 급감

    지난 4월 혼인 건수가 1년 전에 비해 22%가량 줄어 역대 4월 중 최저를 기록했다. 올 들어 4월까지 출생아 수도 1년 전에 비해 10% 이상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결혼과 출산이 모두 급감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4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 4월 전국 혼인 건수는 1만5670건으로 지난해 4월(2만26건)보다 21.8% 감소했다. 1981년 인구동향 통계를 ...

    한국경제 | 2020.06.24 17:16 | 정인설

  • thumbnail
    결혼 기피에 코로나까지 겹쳐…4월 혼인건수 역대 최대폭 감소

    4월 혼인건수가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출생아수도 두자릿수 감소율로 역대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혼인건수는 1만5670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356건(21.8%) 감소했다. 4월 기준으로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다. 4월 혼인건수가 2만건 아래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청년층 취업난과 집값 상승, 결혼 기피 현상 등 복합적인 ...

    한국경제 | 2020.06.24 14:41 | 김명일

  • thumbnail
    코로나에 결혼도 미룬다…4월 출생아 역대 최저

    결혼 기피현상에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지난 4월 혼인건수가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두 자릿수대로 치솟고 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중 출생아 수는 2만3천42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0.4% 감소했다. 작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을 보면 1월 11.6%를 기록한 이후 2월 11.3%, 3월 10.1%로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율이다. 4월 사망자 수는 ...

    키즈맘 | 2020.06.24 14:30 | 이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