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8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인이 입양 한 달 만에 '귀찮은 X'…檢, 양모에 사형 구형

    ... 부모로부터 그 존재 자체를 사랑받으며 쑥쑥 자라고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갈비뼈 부러져 숨쉬기도 힘들었을 것" 이날 재판에는 마지막 증인인 이정빈 가천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과 석좌교수가 출석해 증언했다. 이 교수는 정인이의 사인 재감정에 참여한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지금까지 10차례 열린 재판에는 어린이집 원장과 입양기관 관계자 등 증인 8명이 출석했다. 이 교수는 정인이에게 발바닥이나 손바닥으로 강한 압력이 가해졌을 ...

    한국경제 | 2021.04.14 23:00 | 최예린

  • thumbnail
    숙명여고 쌍둥이 동생, 기자에 '가운데 손가락' 당당한 멘탈

    2심서도 실형을 받지 않으리라는 당당함이 드러난 것일까. "실제 성적이 올랐을 뿐 답안을 미리 본 게 아니다"라고 주장해온 숙명여고 쌍둥이가 공판에 출석하다 기자에게 손가락 욕을 한 것과 관련해 "기자가 갑자기 달려들어 질문하는게 직업정신에 맞는 행동인가"라고 호통쳤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는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현모 자매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이들 자매는 숙명여고 1학년이던 2017년 ...

    한국경제 | 2021.04.14 21:26 | 이미나

  • thumbnail
    檢, '정인이 사건' 양모 사형·양부 징역 7년6개월 구형 [종합]

    ... 있었으면서도 방관하면서 피해자를 지켜줄 그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징역 7년 6개월과 아동 관련 취업제한 명령 10년을 구형했다. 이날 진행된 마지막 증인 신문에는 이정빈 가천대 의과대학 법의학과 석좌교수가 출석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검찰이 정인이 사망 원인 재감정을 의뢰한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이 자리에서 추가 학대 정황에 대한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양모, 폭행은 시인했지만 살인 혐의는 부인 장씨는 피고인 신문에서 학대와 폭행은 시인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4.14 20:52 | 조준혁

  • thumbnail
    [속보] 검찰, '정인이 사건' 양모에게 사형 구형

    ... 장씨의 살인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 안씨의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진행된 마지막 증인신문에는 이정빈 가천대 의과대학 법의학과 석좌교수가 출석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검찰이 정인이 사망 원인 재감정을 의뢰한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이 자리에서 추가 학대 정황에 대한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1심 결심공판이 열리기 두 시간 전인 오후 12시부터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 앞에는 정인양 ...

    한국경제 | 2021.04.14 20:33 | 조준혁

  • thumbnail
    이재명, 자가격리 해제 업무 복귀…수행비서·직원 2명 음성 판정

    ... 판정을 받은 이유에서다. 이 지사는 밀접접촉자인 수행비서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했으나, 이날 오후 7시께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업무에 복귀했다. 이날 이 지사의 부재로 도의회 임시회의 도정 질의·답변에는 이용철 행정1부지사가 대신 출석했으나 15일 도의회 임시회에는 이 지사가 직접 출석하는 등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4 20:26 | 이보배

  • thumbnail
    정인이 양모 "방치 블랙박스 없어 다행…신고한 X 누구야!"

    ... 증거로 제출했다. 일기에는 '아이가 점차 마음을 열고 있는 것 같아 감사하다', '입양 절차가 마무리되고 정식으로 아이와 가족이 되어 감사하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정빈 가천의대 석좌교수는 정인이가 발이나 손을 통해 가해진 강한 외력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이 교수는 "팔을 들고 옆구리를 각목 등으로 가격하거나, 팔을 비틀어 부러뜨린 듯한 상처도 발견됐다"며 ...

    한국경제 | 2021.04.14 20:23 | 이미나

  • thumbnail
    호주우체국 여성 CEO 1호 "성차별 때문에 퇴진…총리 사과해야"

    ... 홀게이트는 특히 자신이 여성 CEO라는 이유로 퇴진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모리슨 총리를 비난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등에 따르면 전날 홀게이트 전 CEO는 호주 연방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작년 자신의 사임에 모리슨 총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홀게이트는 작년 10월 중역 4명에게 총 2만 호주달러(약 1천 700만원) 상당의 까르티에 시계를 선물로 돌린 사실이 드러나 불명예 퇴진했다. ...

    한국경제 | 2021.04.14 19:55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자가격리 해제…의심증세 보인 직원 2명 음성 판정

    ... 이 지사의 수행비서 1명과 직원 1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밀접접촉자인 수행비서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였으며, 이날 오후 7시께 이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업무에 복귀하게 됐다. 앞서 이 지사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이날 도의회 임시회의 도정 질의·답변에는 이용철 행정1부지사가 대신 출석했다. 이 지사는 15일 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하는 등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4 19:54 | YONHAP

  • thumbnail
    "정인이 팔 비틀리며 골절…맨발로 복부 밟혔을 것"

    ... 외력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법의학자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재판장 이상주)는 14일 살인·아동학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모 장씨(35)와 양부 안씨(37)의 1심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이정빈 가천대 의대 석좌교수는 정인양이 발이나 손을 통해 가해진 강한 외력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이 교수는 "부검을 통해 파악된 아이의 사인은 장간막 파열로 인한 실혈사"라며 "복부에 멍과 같은 상처가 없는 것을 ...

    한국경제TV | 2021.04.14 19:49

  • thumbnail
    정인이 양모, 경찰에 거짓진술 뒤 남편에 증거 유무 확인(종합)

    ... 적혀 있었다. 장씨는 지난해 10월 13일 입양한 딸 정인양의 등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기소됐다. 몇 달간 아이를 상습 폭행하고 차량에 혼자 두는 등 학대한 혐의도 받는다.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정빈 가천대 의대 석좌교수는 정인양이 발이나 손을 통해 가해진 강한 외력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이 교수는 "부검을 통해 파악된 아이의 사인은 장간막 파열로 인한 실혈사"라며 "복부에 멍과 같은 상처가 없는 것을 ...

    한국경제 | 2021.04.14 19: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