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5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민단체, "코로나,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 때문" 박능후 검찰에 고발

    ... 거짓 증언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능멸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민단체인 자유대한호국단 등도 이날 박 장관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박 장관은 지난 26일 국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둘러싼 비판이 커지자 그는 전날 “중국에서 오는 모든 사람을 입국 금지하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는 ...

    한국경제 | 2020.02.28 14:56 | 이인혁

  • 여의도순복음교회도 모든 예배는 온라인으로…종교집회 중단 확산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총연합 등 개신교 단체들도 지난 27일 담화문을 발표하고 온라인 예배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또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와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 지앤컴리서치와 목회데이터연구소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개신교인의 71%가 주일예배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찬성했다. 원불교도 교단 창립 105년만에 처음으로 법회 중단했다. 원불교의 오도철 교정원장은 28일 "교단의 전 교당과 기관은 3월 8일까지 대중이 모이는 ...

    한국경제 | 2020.02.28 11:17 | 서화동

  • 日, 이제야 검사 대폭 늘린다…초·중·고는 한 달 휴교

    ...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NHK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검사체제를 강화하고 의사 판단만으로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감염 확대 방지대책을 내놨다고 27일 보도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전날 의회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서 시행한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하루 평균 900건”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하루 최대 3800건의 검사 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밝혀왔다. 이 때문에 가토 후생노동상의 ...

    한국경제 | 2020.02.27 18:01 | 정영효

  • thumbnail
    현대HCN 소액주주들, 배당 확대 요구…올해 첫 주주제안 나왔다

    ... 우선적으로 상정돼 표결을 거친다. 이사회의 배당안이 통과되면 소액주주가 제안한 배당안은 자동 폐기된다. 이사회의 배당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소액주주가 제안한 배당안을 표결에 부친다. 배당안은 발행 주식 총수 4분의 1 이상 찬성과 출석 주식 수 50% 이상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현대에이치씨엔 소액주주들은 3년째 배당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매년 정기 주총에 현대에이치씨엔 이사회가 제시한 배당금의 2~3배에 해당하는 액수의 배당을 제안하고 있다. 국민연금 역시 ...

    한국경제 | 2020.02.27 17:09 | 김은정

  • thumbnail
    국세청, 대구·경북 기업 세무조사 한시 중단

    ...북 이외 지역에서도 부과제척기간 만료(과세를 할 수 없는 시기 도달) 등으로 곧바로 착수해야 하는 경우를 빼고는 정기·비정기 세무조사를 당분간 미루기로 했다. 부득이 조사를 진행하더라도 출장 조사나 현장 방문, 납세자 출석요구를 자제하고 서면·전화 등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납세자가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호소하며 조사 연기·중지를 신청하면 이를 가급적 받아주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한국경제 | 2020.02.27 15:53 | 조재길

  • thumbnail
    日정부, 코로나19 검사수 대폭 확대키로…환자수 급증하나

    ... 제기된다. NHK는 일본 정부가 민간기업과 협력해 코로나19 검사체제를 확충하고 의사의 판단으로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감염확대 방지대책을 강화했다고 27일 보도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전날 국회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달 18일에서 24일까지 전국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건수는 1일 평균 900건 정도"라고 밝혔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1일 최대 3800건의 검사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혀왔다. 이 때문에 가토 후생노동상의 ...

    한국경제 | 2020.02.27 10:36 | 정영효

  • thumbnail
    미 합참의장 "한미연합훈련, 계속할지 연기할지 면밀 검토"

    ...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한미연합훈련 축소 검토와 관련 "계속할지 또는 연기할지 또는 조정할지에 대해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밀리 합참의장은 26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의 예산청문회에 출석,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 미군 사령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두 사람의 최종적인 권고 내용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한국이 중국 다음으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나라인 만큼 ...

    한국경제 | 2020.02.27 07:01 | 차은지

  • thumbnail
    [전문가 포럼] 학교 휴업한다고 학생 학업까지 멈춰야 하나

    ... 닫긴 했다. 그러나 온라인으로 차질 없이 정상 수업을 하고 있다. 학교에 등교만 하지 않을 뿐, K는 평소대로 아침 식사를 하고 어제 한 숙제를 챙기며 수업 준비를 한다. 학교와 똑같은 수업 시작 시간에 온라인 시스템에 로그인하면 출석 확인과 함께 수업이 시작된다. 화면에는 교사뿐 아니라 다른 학생들의 얼굴도 모두 나와 서로 대화할 수 있다. 교사는 교실에서처럼 교안을 띄워놓고 강의하고 학생들은 질문과 답변을 한다. 교사가 개념 설명을 한 뒤 학생들끼리 조별 활동을 ...

    한국경제 | 2020.02.26 18:13

  • thumbnail
    "유재수 前 부산 부시장 항공권 등 금품 요구"…첫 공판서 증언 나와

    ... 부정처사,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유 전 부시장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선 유 전 부시장 동생 유모씨의 취업 청탁을 놓고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가리기 위해 부동산 자산관리회사 대표 최모씨(41)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씨는 2017년 유 전 부시장의 동생을 자신이 운영하는 자산관리회사에 채용했다. 최씨는 유 전 부시장이 금품과 이익을 적극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유 전 부시장의 동생 채용과 관련해 최씨는 “유 전 부시장의...

    한국경제 | 2020.02.26 17:30 | 이주현

  • thumbnail
    "美도 팬데믹 시간문제일뿐…연내 전세계 성인 70% 감염될 수도"

    ... 되느냐의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계절성 질병일 수 있다”며 이 경우 봄이나 여름엔 진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도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에서 앞으로 더 많은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미국은 당분간 중국에 대한 여행제한 조치(여행금지)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CDC 집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2.26 17:27 | 주용석/강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