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5,2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서지현, 성폭력 고발 후 왕따…공수처 필요한 이유"

    ... 됐다. 그리고 검찰 구성원들은 서 검사에 대한 부정적 인상을 주는 단편적 사실을 언론에 흘렸다.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에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 재판에 출석하며 검찰의 태도를 지적했다. 조국 전 장관은 "감찰 대상자가 감찰에 불응해 감찰을 종료하고 사표를 받도록 조치한 것이 형사 범죄라면 강제수사권과 감찰권이 있는 검찰에 묻고 싶다"면서 "검사 개인 비리에 ...

    한국경제 | 2020.08.15 17:30 | 이보배

  • thumbnail
    KBS '몰카 개그맨', 화장실 등 22회 촬영…"혐의 모두 인정"

    ... 성적 욕망을 충족하기 위해 22회에 걸쳐 화장실·탈의시설 등에 몰래 침입해 피해자들을 불법 촬영하고 촬영물을 소지했다"고 지적했다. 박씨는 불법 촬영기기 설치 사실이 드러난 뒤 지난 6월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화장실에서 발견된 불법촬영 기기와 박씨가 제출한 휴대전화 등의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혐의를 입증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달 박씨를 재판에 넘겼다. 박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제출한 폐쇄회로(CC)TV 자료와 ...

    한국경제 | 2020.08.14 16:24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있지 않아야"…윤미향 불참

    ... 뭔지도 몰랐다"고 했다. 이어 "일본을 두둔하고 자주 그 사람들과 대하니까 그게 친일파가 아니냐 이렇게 생각했다"고 했다. 이날 기림의 날 행사장에는 정의연 전 이사장이자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13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이날 0시50분까지 11시간 20분가량 조사를 받았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4 14:06 | 양길성

  • thumbnail
    윤미향 11시간 검찰 조사 받았지만…18일부터 불체포 특권

    ... 정의연 이사장)이 11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았다. 윤 의원은 임시국회가 열리는 오는 18일부터 불체포 특권을 적용 받는다.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윤 의원은 13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출석해 다음날 0시50분까지 11시간 20분가량 조사를 받았다"며 "조사 열람은 같은 날 오전 4시5분까지 이뤄졌다"고 밝혔다. 윤 의원의 출석은 검찰이 정의연에 대한 회계 부정 의혹 수사를 시작한 지 약 3개월 ...

    한국경제 | 2020.08.14 08:16 | 양길성

  • thumbnail
    '정의연 의혹' 윤미향, 첫 소환…11시간 밤샘 조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회계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사진)이 13일 검찰에 출석해 11시간 가량의 밤샘 조사를 받았다. 윤 의원의 출석은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나선 지 3개월 만이다.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13일 오후 1시 3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출석했다. 11시간 가량의 조사를 받고 14일 오전 4시 5분께 조서열람까지 마쳤다. 윤 의원은 ...

    한국경제 | 2020.08.14 07:37 | 오정민

  • thumbnail
    '정의연 의혹' 윤미향 석 달 만에 檢 출석

    기부금 유용, 부실회계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사진)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나선 지 3개월 만이다.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윤 의원은 정의연 이사장 재직 당시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하고 기부금을 부실회계 처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 안성시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

    한국경제 | 2020.08.13 17:27 | 양길성/김소현

  • thumbnail
    [종합]'부실회계 의혹' 윤미향, 3개월 만에 검찰 소환…기소 임박했나

    기부금 유용, 부실회계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 의원은 정의연 이사장 재직 당시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하고 기부금을 부실회계 처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 안성시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2013년 7억5000만원에 ...

    한국경제 | 2020.08.13 14:50 | 양길성/김소현

  • thumbnail
    박원순 前비서실장 "가세연 '성추행 방조' 고발, 정치적 음해"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시 관계자들이 방조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3일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 사진 )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오전 9시5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김주명 원장은 3시간여에 걸친 조사를 마쳤다.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서울시 전·현직 관계자 중 첫 소환이다. 조사 후 오후 1시30분경 서울경찰청을 나선 김주명 원장은 취재진에게 "경찰 조사에 ...

    한국경제 | 2020.08.13 14:38 | 조준혁

  • thumbnail
    [속보] '정의연 사태' 윤미향, 수사 3개월 만에 검찰 출석

    기부금 횡령, 부실회계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정의연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 의원은 정의연 이사장 재직 당시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하고 기부금을 부실회계 처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을 불러 부실회계 처리, 안성쉼터 고가 매입 의혹, 개인계좌 후원금 모집 의혹 ...

    한국경제 | 2020.08.13 14:11 | 양길성/김소현

  • thumbnail
    [속보] 민주당 윤미향, 검찰 출석…기부금 모금 의혹 등 관련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1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윤미향 의원은 이날 횡령 혐의 등에 대해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미향 의원의 이번 검찰 출석은 검찰이 정의연에 대한 회계 의혹 수사를 시작한 지 약 3개월 만에 이뤄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3 14:08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