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5,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언론인들, 쓰러진 정경심 찾지 말아달라…심신쇠약"

    ... 좋다고 했다"며 "지금 구역질이 나올 거 같다고 하니 혹시 검사님 반대신문 때 대기석에 좀 쉬고 있으면 안 되겠는가"라고 재판부에 건의했다. 재판부는 10여 분간 휴정했다. 이후 재판부는 "불출석허가에 대한 소명자료가 필요하긴 하지만, 법정에서 관찰하니 많이 아파 보인다"며 불출석을 허가했다. 이에 의자에서 일어나려던 정경심 교수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변호인과 경위들이 부축해도 일어나지 ...

    한국경제 | 2020.09.17 16:09 | 조준혁

  • thumbnail
    원격 수업 속 방치된 아이들…"코로나보다 무서운 온라인중독"

    ... "이건 원격수업이 아닙니다. 언제까지 우리 아이들을 방치하실 생각입니까"라는 글에는 이미 수만 명이 동의에 참여한 상태다. 청원인은 "원격수업이라 하면, 최소한 온라인 회의 시스템을 활용하여 정해진 시간을 통해 출석 부르고 대화하고, 비대면으로 진행될 뿐, 온라인을 통해 수업이 진행될 거라고 알고 있었다"면서 "그것이 바로 IT 강국 우리나라에서 이루어지는 진정한 원격수업이라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실은 ...

    한국경제 | 2020.09.17 14:46 | 이미나

  • thumbnail
    개그맨 김한석 "안전하다는 말 믿고 8억 투자했는데…"

    투자자에게 손실 가능성을 숨기고 라임 펀드 상품 2000억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 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 공판에 개그맨 김한석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한석은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장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 센터장에 대한 공판에서 "장 씨가 '라임 펀드의 원금 손실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고 예금처럼 안전하고 손실이 날 가능성은 로또 당첨되기보다 어렵다'고 말해 믿고 펀드에 ...

    연예 | 2020.09.17 14:21 | 김수영

  • thumbnail
    정경심 재판 도중 쓰러져…"현재 입원 중"

    ... 쓰러졌다.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PE) 관계자들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어지던 중 정 교수측 변호인은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아주 안 좋았다"며 "오늘은 빨리 나가서 치료받는 것이 좋을 것 같아 피고인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 측도 이에 동의하자 몸을 일으키던 정 교수는 자리에서 일어나다 쓰러졌다. 재판부는 119를 부르도록 하고 방청객 등에게 퇴정 명령을 내렸다. 정 교수는 구급대원이 "어지럽고 ...

    한국경제 | 2020.09.17 11:45 | 남정민

  • thumbnail
    박능후 "전 국민 예방접종? 논쟁할 필요 없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 이 '전국민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해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능후 장관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출석해 "수요를 감안해 (전국민의) 60%까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며 "의학적으로든 수치적으로든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60%에 접종할 물량을 확보하면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의 공통 ...

    한국경제 | 2020.09.17 11:42 | 이미경

  • thumbnail
    박경, 실명 거론하며 사재기 저격→명예훼손 혐의로 500만원 벌금형

    ...면서 "당사는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1월 입대 예정이었던 박경은 경찰 조사를 이유로 입대를 연기했고, 지난 3월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후 경찰은 지난 6월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

    연예 | 2020.09.17 11:33 | 김수영

  • thumbnail
    [속보] 정경심, 법정서 쓰러져 들것에 실려나가…건강 문제 호소

    ...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했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정경심 교수가 자리에 없는 상태에서 재판을 이어갔다. 이날 재판은에는 이봉직 익성 대표의 아들이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직원으로 일했던 이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에도 다른 증인에 대한 신문이 이어질 예정이었지만, 복잡한 상황을 고려한 변호인이 증인 신청을 철회하면서 예정보다 이른 오전 11시 40분경 재판이 마무리됐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

    한국경제 | 2020.09.17 11:03 | 이미경

  • thumbnail
    구본환 "해임 동의 못해"…막장 치닫는 '인국공 사태'

    ... 징계사유라고 생각해 인사위원회를 거쳐 적절하게 인사조치했는데 이게 왜 해임 사유인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임 사유가 안 된다는 법률검토를 받았다”며 “24일 열리는 정부의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직고용 절차 늦어질까 불안” 하지만 공사안팎에서는 구 사장이 정규직 전환문제를 조기에 매듭짓지 못한 게 경질사유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구 사장도 이날 &ldq...

    한국경제 | 2020.09.16 17:32 | 강준완/임도원

  • thumbnail
    與 김병욱의 소신…"국감에 기업인 안 부를 것"

    ...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국감은 다음달 7일 시작된다. 그는 이어 “정부가 아니라 민간 영역에 종사하는 분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에 대한 평가가 갈리는 부분이 있다”며 무분별하게 기업인 출석을 요구하는 관행에도 비판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올해 국정감사는 정책 위주의 감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9.16 17:27 | 조미현

  • thumbnail
    "코로나 극복 먼저…국감 때 기업인 안부르겠다" 與김병욱의 소신

    ... 한다"며 "정책 위주로 국감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아닌 민간 영역에 종사하는 분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에 평가가 갈리는 부분도 있다"며 무분별하게 기업인 출석을 요구하는 관행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적으로 국난극복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기관 질의가 아닌 일반 질의를 신청하지 않겠다는 개인의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9.16 16:12 | 조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