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45,6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소득 주력 성장'을 기치로 更張해야

    아이들 이름이 산뜻해졌다. 듣기도 부르기도 좋다. 초임교수 시절 출석 확인 때마다 등장했던 어색한 이름은 사라졌다. 당시 개명 절차가 까다로워 교수 입장에서 탄원서도 여러 번 썼다. ‘출석을 부르면 학생들은 모두 웃고 당사자는 부끄러워 머리를 들지 못한다’는 내용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간판 구호인 ‘소득 주도 성장’이 딱 그 짝이다. 선후가 뒤바뀐 억지 구호를 문자 그대로 밀어붙이다 보니 국정은 엉망이다. ...

    한국경제 | 2020.08.02 17:52

  • thumbnail
    일본, 일주일 새 확진자 8000명…"우리 총리 너희 줄까?"

    ... 누적 확진자도 3만8637명으로 늘었다. 최근 감염 확산 속도가 긴급사태 선언 기간에 비해 4배를 웃돌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거론하던 아베 총리는 한 달 반 가까이 은둔 행보를 보이고 있다. 공식 기자회견을 중단했고 야당의 출석 요구에도 국회에 나오지 않았다. 이 와중에 일본 정부는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며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을 강행했다. 억제를 자신하던 일본에서 감염자가 폭증하는데 이어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여행 장려 정책이 ...

    한국경제 | 2020.08.02 17:05 | 오세성

  • thumbnail
    장관 지낸 영국 집권당 의원, 의회직원 성폭행 혐의로 체포

    ... 선데이타임스와 BBC 방송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일 보수당의 한 50대 남성 의원이 의회 여성 직원을 여러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런던 경찰에 체포됐다. 런던 경찰청은 "50대 남성이 1일 성폭행 혐의로 체포됐다"면서 이달 중순 출석하는 조건으로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다고 밝혔다. 집권 보수당의 현역 의원으로 장관까지 지낸 이 용의자는 의회 직원을 작년 7월부터 올해 1월 사이 모두 네 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선데이타임스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0.08.02 16:44 | YONHAP

  • thumbnail
    "민도 다르다" 뻐기던 일본, 확진자 일주일에 8천명 급증

    ... 1일까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3만8천637명으로 늘었다. 한국(1만4천366명)의 약 2.7배 수준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거론하던 아베 총리는 사태가 심각해진 가운데 한 달 반 가까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다. 야당의 출석 요구에도 국회에도 나오지 않으며 사실상 은둔에 가까운 행보를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일본 정부는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면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강행했다. 중앙 정부가 ...

    한국경제 | 2020.08.02 16:14 | YONHAP

  • thumbnail
    치과용 코카인?…레드불 창업3세 불기소 태국경찰 황당 해명

    ... 태국 경찰의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거짓말을 가리려 또 다른 거짓말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사는 것이다. 2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들은 지난달 30일 의회 위원회에 출석해 오라윳의 약물 복용 의혹에 대해 치과 치료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라윳은 2012년 9월 방콕 시내에서 자신의 페라리를 과속으로 몰다가 오토바이를 타고 근무 중이던 경찰관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났으나 8년 만인 지난 ...

    한국경제 | 2020.08.02 15:05 | YONHAP

  • thumbnail
    日, 전문가 신중론에도 '고투 트래블' 관광 활성화 강행

    ...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이날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회의인 '분과회'의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은 지난달 29일 중의원 국토교통위에 출석해 "(고투 트래블) 개시 판단에 시간을 두자고 정부에 제안했지만, 채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코로나19 대책 주무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도 오미 회장의 제언이 있었지만, 판단 직전에 혼란이 생길 수 ...

    한국경제 | 2020.08.02 14:30 | YONHAP

  • thumbnail
    '참고인소환 불응에 입건' 전직 정대협 직원 검찰 조사

    검찰의 참고인 소환 통보에 즉시 응하지 않았다가 피의자로 입건되자 검찰이 강압적 수단으로 출석을 요구한다며 반발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전직 실무자가 최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전직 정대협 직원 A씨를 지난달 28일 소환해 조사했다. 정대협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으로, 현재는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 법인으로 존속하고 있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8.02 07:20 | YONHAP

  • thumbnail
    새 학년도 대면수업 재개하자마자…미 학교서 잇단 코로나 확진

    ...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코린스 교육구는 해당 학교에서 감염된 학생과 긴밀히 접촉한 접촉자 추적 작업을 벌인 뒤 이 학생과 접촉한 사람은 모두 14일간 집에서 격리 생활을 하도록 했다. 다만 이렇게 격리된 학생들도 수업에 출석한 것으로 인정받으려면 디지털 수업을 계속하도록 했다. 인디애나주에서도 학교들이 새 학년도 수업을 막 시작하는 가운데 행콕카운티의 한 고교에서 한 학생이 역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개학 첫날인 지난달 30일 수업에 ...

    한국경제 | 2020.08.02 05:1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에 불리한 증언했다 쫓겨난 중령 "권위주의 정권 연상"

    ... 시민들이 겪고 있다. 진실을 말하지 않는 대통령에 대한 헌신 대신 미국의 가치에 대한 충실과 헌법에 대한 충성을 택한 이들이 처벌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빈드먼은 세 살 때 가족과 구소련을 떠난 이민자 출신이다. 그는 청문회 출석 당시 서면진술서를 통해 가족이 이뤄낸 '아메리칸 드림'에 자부심을 드러내며 자신이 미국의 가치에 깊이 공감하는 애국자라고 강조했다. 빈드먼은 "오늘날까지, 발생한 모든 일에도 불구하고 나는 아메리칸 드림을 믿는다. 나는 미국에서 옳은 ...

    한국경제 | 2020.08.02 03:18 | YONHAP

  • thumbnail
    '태국판 유전무죄' 재벌 3세 마약복용 은폐 의혹도 점차 커져

    ... 오라윳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65%로 허용치를 초과했고, 코카인 성분까지 검출됐지만 기소 의견을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사건 담당 경찰관들은 지난달 30일 의회 관련 위원회에 출석해 마약 복용 혐의를 적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오라윳의 치과의사가 치료를 위해 코카인이 함유된 약을 처방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다음날 이번 사건과 관련한 경찰 진상조사위원회는 해당 치과의사는 마약 성분이 ...

    한국경제 | 2020.08.01 18: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