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DS 3 E-텐스, "프리미엄 전기차 핵심 기술 총망라"

    ... 요소라고 말할 수 있는 에너지 활용 노하우다. 특히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를 통해 습득한 기술이 대거 들어갔다. DS는 2015년 브랜드 출범과 함께 모터스포츠 부문인 'DS 퍼포먼스'를 설립하고 포뮬러 E에 출전했다. 이후 2018/19시즌에 이어 2019/20시즌까지 두 시즌 연속 더블 챔피언을 달성하면서 독보적인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마디로 모터스포츠를 통해 얻은 기술을 양산차에 알맞게 바꿔 효율적인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구축한 것이다. ...

    오토타임즈 | 2020.09.21 22:09

  • thumbnail
    안병준 없으니 라스 있더라…수원FC, 충남아산 2-0 완파

    ...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승점 39점을 쌓은 수원FC는 '다이렉트 승격'을 놓고 경쟁하는 제주(승점 41)와의 승점차를 2점으로 줄였다. K리그2 득점 1위(18골) 안병준이 지난 부천FC전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날 출전 명단에서 빠진 수원FC는 스트라이커 라스를 앞세워 충남아산 진영을 공략했다. 라스는 전반 10분 정재용이 왼쪽에서 가볍게 띄워준 패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아웃프런트킥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

    한국경제 | 2020.09.21 21:00 | YONHAP

  • thumbnail
    소리없이 순위 쑤욱~ '여제' 박인비 공동 5위

    ... 캄비아포틀랜드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뽑아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4언더파로 공동 21위에 머물던 박인비는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적어내 공동 5위로 도약했다. 올 시즌 8번 대회에 출전한 그는 우승 한 번, 준우승 한 번 등 톱5에 네 번 진입했다. 전반에 2타를 줄인 박인비는 후반 11번홀(파4), 12번홀(파5) 연속 버디를 포함해 4타를 더 줄였다. 이 대회 전까지 이번 시즌 LPGA투어 평균 퍼트 수 28.38개를 ...

    한국경제 | 2020.09.21 17:46 | 조희찬

  • thumbnail
    [2021 신인지명] '히어로즈 리틀야구 출신' 김휘집 "1R 지명 예측 못했다"

    ... 이재홍(고려대 내야수), 장민호(배재고 투수)를 차례대로 지명했다. 1라운드에 지명된 김휘집은 부드러운 풋워크에서 나오는 안정적 수비능력과 뛰어난 타격 매커니즘, 우수한 장타력을 지닌 선수로 평가 받는다. 3학년인 올해 23경기에 출전해 76타수 23안타 4홈런 15타점 타율 0.303 OPS 0.971을 기록했다. 지명 직후 김휘집은 `1라운드에 뽑힐 것이라 예측하지 못했는데 생각보다 높은 순번에 뽑혀서 놀랐다`며 `2010년부터 2013년까지 히어로즈 리틀야구단에서 ...

    한국경제 | 2020.09.21 17:16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고침] 체육('나홀로 언더파' 디섐보, US오픈서 첫 메이저…)

    ...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특히 US 아마추어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개인전(2015년), US오픈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는 잭 니클라우스(미국), 타이거 우즈(미국) 이후 디섐보가 처음이다. 메이저 대회에 두 번째로 출전한 울프는 9번 홀에서 이글을 잡았지만, 보기 5개에 더블보기 1개를 쏟아내 5타를 잃으며 선두 자리를 내주고 우승 사냥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날 이븐파를 치고 최종합계 5오버파 285타로 공동 6위에 ...

    한국경제 | 2020.09.21 17:14 | YONHAP

  • thumbnail
    [2021 신인지명] LG 차명석 단장 "계획대로 부족한 포지션 채우는 지명"

    ... 10명의 선수를 지명했다. LG 트윈스는 1라운드에서 세광고 내야수 이영빈(우투좌타·2002년생)을 지명했다. 이영빈은 키 184cm, 몸무게 80kg의 체격조건을 가진 유격수로 올해 고교야구리그 15경기에 출전해 타율 0.417, 60타수 25안타 1홈런 10타점 6도루 9사사구를 기록했다. 스윙 스피드가 빠르고, 밀어쳐서 강한 타구 생산이 가능하며,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많은 중, 장거리 유형의 타자라는 평가다. 또한 강한 송구력과 빠른 ...

    한국경제 | 2020.09.21 16:54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프로행 성공한 김기태 전 감독의 아들 김건형…심종원은 실패

    ... 입단한 뒤 몸을 만들었다. 그 역시 트라이아웃에 참가해 스카우트들에게 자신의 기량을 선보였지만, 바늘구멍을 통과하진 못했다. 두 선수 외에도 야구인의 피가 흐르는 샛별이 많다. 1라운드 4순위로 KIA 타이거즈의 지명을 받은 우완투수 박건우(고려대)는 KBO리그 통산 1천18경기에 출전한 박노준 안양대 총장의 조카다. 지난달 열린 신인 1차 지명에선 장정석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 장재영(덕수고)이 키움의 호명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6:28 | YONHAP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이용대 용병 투입…입단 가능성 UP

    ... 경기까지 벌이며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이용대는 5g밖에 안 되는 가벼운 셔틀콕으로 단단한 수박을 깨트려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경기를 앞둔 ‘어쩌다FC’는 현재 부상 중이어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멤버들의 빈자리를 고민했지만, 안정환 감독은 두 용병과 다른 멤버들로 파격적인 포지션 배치를 선보이며 남다른 전술을 펼쳤다. 경기가 시작되자 급격한 공수 전환에 양 팀의 뺏고 뺏기는 중원 싸움이 펼쳐졌다. 그러나 전반전 ...

    연예 | 2020.09.21 15:52 | 김예랑

  • thumbnail
    '4골 폭발' 손흥민, 베팅업체 '득점왕' 배당률서 3번째 순위

    ... 두고 20~25정도의 배당률을 책정하고 있다. 전날 사우샘프턴전에서 손흥민이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자 베트365가 먼저 발 빠르게 배당률 조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전날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1-1을 만드는 동점 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총 4골을 연속으로 몰아쳐 토트넘을 5-2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현재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함께 4골로 EPL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5:07 | YONHAP

  • thumbnail
    [2021 신인지명] '최대어' 강릉고 김진욱, 전체 1순위로 롯데 유니폼

    ... 이끌었다. 강릉고의 우승은 강원 야구 역사상 첫 우승이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91이닝 11승1패 탈삼진 132개, 평균자책점 1.58로 이닝과 다승, 탈삼진 부문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진욱은 올해에도 10경기에 출전해 36⅔이닝을 소화, 평균자책점 1.70의 기록으로 강릉고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편 강릉고 최재호 감독은 김진욱의 몸상태를 위해 이 대회를 마지막으로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 기용하지 않겠다고 언론을 통해 밝힌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0.09.21 14:15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