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7,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영설의 경영칼럼] 도시의 생명력

    ... 2800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도시의 생명력은 사람을 끌어모으는 힘에 있다. 현대의 축제는 사람들에게 도시나 지역을 찾을 명분을 주는 최적의 이벤트다. 현존 세계 최고의 축제라고 하면 많은 이들이 영국 에든버러의 프린지 페스티벌을 ...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다. 3년 연속 외국인은 10만 명을 넘었다. 직접 경제 효과가 1000억원이 넘는다. 충남 보령은 바닷가라 화천보다는 환경이 나아 보이지만 이곳도 해변 진흙이 골칫거리였다. 그런 애물단지를 효자 상품으로 ...

    한국경제 | 2020.09.22 17:58 | 권영설

  • thumbnail
    김영찬 이사장, 문화예술계에 후원금

    김영찬 골프존문화재단 이사장(사진)은 22일 전통문화예술 계승과 문화예술인의 작품활동 지원을 위한 후원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 ‘계룡산철화분청사기 콜라보레이션 레지던시’ 사업에 참여한 도예 및 회화가 등 16명이 받았다. 충남 공주 지역의 고유 문화유산이자 한국 3대 도자기로 평가받는 계룡산철화분청사기의 재해석을 통한 비전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된 문화 사업이다.

    한국경제 | 2020.09.22 17:50

  • thumbnail
    세계문화유산 3곳 보유한 공주…年 100만명 찾는 '힐링 여행지'로

    ...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유명 관광지보다 한적한 곳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가 주목받고 있다.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힐링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공주는 백제역사유적지구인 공산성과 ... 연 백제문화제에 53만 명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우리나라 대표 선사문화축제로 우뚝 올라선 석장리 구석기축제는 지역 대표 학습장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가족 단위 관람객 발길이 이어졌다. 지역 특산물인 밤을 활용한 군밤축제는 공주의 ...

    한국경제 | 2020.09.22 17:25 | 강태우

  • thumbnail
    노인공경·무상급식·보훈수당…촘촘한 복지, 따뜻한 공주시

    ... 가스감지기, 활동센서도 설치하는 등 응급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치매 안심관리 체계 구축에도 발 벗고 나섰다. 충남에서 처음으로 치매 통합관리를 위한 치매안심센터도 열었다. 올바른 이해와 인식 개선으로 치매 환자가 안심하고 생활할 ...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75세 이상 노인의 시내버스 이용 요금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공주뿐만 아니라 충남 모든 지역의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버스 이용이 어려운 39개 시골마을에는 행복택시를 도입했다. 시는 ...

    한국경제 | 2020.09.22 17:23 | 강태우

  • thumbnail
    김정섭 시장 "공주는 '지붕 없는 박물관'…스토리텔링 입혀 도시재생"

    ... 완공된다”며 “솔브레인의 공장 신축을 계기로 기업 유치가 활발하게 이뤄지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86억원이 투입되는 남공주산단은 공주시와 계룡건설산업이 ...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5년간 본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김 시장은 “공주는 구석기 시대부터 백제, 충청감영, 충남도청으로 이어지는 330년의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곳”이라며 “진정한 중부권 문화수도로 나아가는 ...

    한국경제 | 2020.09.22 17:22 | 강태우

  • thumbnail
    지역경제 발전 이끄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R&D로 지역현안 해결 나선다

    ... 따르면 연구개발특구는 시대의 요구에 따라 계속 진화해왔다. 1974년 당시 정부는 중화학공업과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옛 충남 대덕군(현 대전 유성구) 일대를 대덕연구단지로 지정했다. 한국표준연구소(현 한국표준과학연구원), KAIST 등 33개 기관을 입주시켜 국가의 R&D를 이끌도록 했다. 노무현 정부 시기인 2005년에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과학단지 성과를 지역 기업으로 이전하는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했다. 대덕단지를 대덕연구개발특구로 전환하고 연구개발특구 ...

    한국경제 | 2020.09.22 15:36 | 임호범

  • thumbnail
    한남대, 신입생 때부터 진로 등 수요에 맞춘 인재 배출

    지역으로 이전했거나 이전한 국가 공공기관과 공기업은 혁신도시법에 따라 지역대학 출신자를 30%까지 의무 채용해야 한다. 대전·충청권을 대표하는 사립대학인 한남대도 혁신도시법에 따라 수요에 맞춘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ddot;한부모가족지원자전형이 있다. 서류종합평가로만 선발하는 한남인재전형(사범대학은 면접평가 실시)도 있다. 지역인재교과우수자전형과 지역인재전형은 대전, 세종, 충남, 충북지역 고교 졸업(예정)자로서 수험생 본인이 입학부터 졸업까지 ...

    한국경제 | 2020.09.22 15:35 | 임호범

  • thumbnail
    1兆 규모 '당진형 뉴딜' 시동…재생에너지 기반 산단 만든다

    충남 당진시는 2025년까지 1조1315억원을 투입해 ‘당진형 뉴딜 5G+1’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발표했다. ‘당진형 뉴딜 5G+1’의 5G는 그린 시티·에너지&m...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과 안전망 강화를 뜻한다. 시는 스마트 그린 도시 조성 등 5개 과제 542억원(그린 시티), 지역 에너지 전환 등 6개 과제 9143억원(그린 에너지), RE100산업단지 등 6개 과제 898억원(그린 인더스트리)을 ...

    한국경제 | 2020.09.21 17:39 | 강태우

  • thumbnail
    봉사는 언택트, 마음은 溫택트…코로나 시대 사회공헌

    ... 해결책이 되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은 더 빛을 발하고 있다. 기업들은 기부, 지역사회 봉사 등을 통해 불우이웃을 적극 돕고 있다. 최근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지난 4월 정선·태백·영월·삼척 등 강원 폐광지역 네 곳, 경북 문경, 충남 보령, 전남 화순 등 강원 외 폐광지역 세 곳 등 전국 7개 지자체 초·...

    한국경제 | 2020.09.21 15:20 | 이상열

  • thumbnail
    강원랜드, 폐광지역 학생들에 태블릿PC…15년간 장학사업에 300억 지원

    강원랜드(사장 문태곤)는 본사가 있는 강원 정선을 비롯한 폐광 지역을 중심으로 교육·장학사업 등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이 줄줄이... 사회공헌활동이 줄어든 올해에도 계속됐다. 지난 4월 정선·태백·영월·삼척 등 강원 폐광지역 4개 시·군과 경북 문경, 충남 보령, 전남 화순 등 강원 외 폐광지역 3개 시·군 등 ...

    한국경제 | 2020.09.21 15:08 | 성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