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외감법 개정 하자마자 '외부감사 무용론'

    개정 외감법의 시행령을 만들기 위한 금융위의 회계개혁TF 활동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이해관계자들 사이에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회계업계에선 회계개혁TF가 기업 편향적 시각을 보여 외감법 개정의 취지가 빛바래고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회계개혁 TF내에서 감사인 지정시 회사에 특정감사인 지정신청권을 허용하는 안과 감사인 재지정 신청사유를 확대하는 등의 안이 제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무위에서 당초 금융위 ...

    조세일보 | 2017.12.07 16:45

  • thumbnail
    [취재여록]서울 세심(稅心) 폭발했다…메르스도 '깨갱'

    ... 수준의 인원만 입장,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일부 후보들은 '적은 수의 회원들 앞에서 소견발표를 하게 만든 선거규정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동일 선거관리위원장을 비롯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은 본지의 선거 현장 취재를 가로막고 고성을 내지르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제29대 세무사회 임원선거의 '1차전'은 이렇게 막을 내렸다. 19일 같은 장소(한화63시티 컨벤션센터)에서는 중부지방세무사회원들의 표심을 알아보는 '2차전'이 진행될 ...

    조세일보 | 2015.06.18 18:58

  • thumbnail
    [취재여록]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던 '선거 현장'

    ◆…25일 중부지방 순회투표를 끝으로 한국세무사회 임원가 마무리 됐다. 하지만 이날 중부지방 선거는 서울과 마찬가지로 텅 빈 연설장을 연출, '흥행 실패'라는 오점을 남겼다. 오후 1시, 빈자리가 대부분인 후보자 소견문 발표 현장(좌)과 오후 3시, 빼곡히 자리를 메운 중부지방 정기총회 현장(우). (사진=김용진 기자) 25일 제28대 한국세무사회 임원선거가 중부지방 순회투표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선거는 지난 18일 서울을 ...

    조세일보 | 2013.06.25 16:47

  • [취재여록]"호남은 내고향"…치열했던 광주 '표심사냥'

    향후 2년 동안 한국세무사회를 이끌어 갈 리더인 세무사회장을 뽑는 선거가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선거는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지만 회장, 윤리위원장, 감사 후보들은 24일 빛고을 광주에서도 변함없는 에너지(?)를 과시하며 선거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몇몇 후보들은 이날 호남지역과 얽힌 사연이나 인연을 소개하며 광주 표심사냥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광주가 본적(本籍)인 임정완 윤리위원장 후보는 이날 소견문 발표를 통해 "호...

    조세일보 | 2013.06.24 16:29

  • thumbnail
    [취재여록]후반전 앞둔 투표전, 이색 회장의 '조건'

    ◆…"세무사회장은 바로 나" = 이창규, 정구정, 유재선 회 이창규, 정구정, 유재선 회장 후보자가 세무사회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1일 대전지방세무사회 순회투표가 마무리되면서 제28대 한국세무사회장 선거는 후반전(광주세무사회, 중부세무사회)만 남겨두게 됐다. 전날(20일) 진행된 대구세무사회 투표가 87%에 육박하는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는 등 잔뜩 달궈진 선거열기는 대전까지 이어졌다. 주말 휴식(22일, 23일) 앞두고 치러진...

    조세일보 | 2013.06.21 17:22

  • thumbnail
    [취재여록]반환점 돈 선거…'서부전선' 앞으로

    ◆…'뜨거운 선거 열기' = 대구지방세무회원들이 후보자의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에도 자리를 가득 메운 회원들은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선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사진=김용진 기자) 제28대 한국세무사회장 선거가 무덥고 습한 날씨 속에 20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진행됐다. 비록 선거인수는 앞서 열린 서울, 부산에 비해 적지만 유권자들의 관심과 후보자들의 열기는 두 지역에 전혀 뒤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지난 18일 서...

    조세일보 | 2013.06.20 17:01

  • [취재여록]이명박 대통령 사과…긴박했던 40여분

    ... 급작스레 전화로 호출하는 기자들, 노트북을 들고 브리핑룸으로 뛰어 올라가는 기자들, 브리핑룸에 입장하기 위해 비표를 찾는 기자들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것. 대변인과 춘추관 행정관들 또한 자리를 비운 기자들에게 전화를 돌리고 취재 지원을 하느라고 분주한 모습이었다. 특히 26일과 27일로 사과 시점을 예상하고 있었던 기자들은 촬영과 중계 문제로 적잖이 당황하면서도 침착하게 보도를 준비했다. 한편 기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이번이 도대체 몇 번째의 사과인가 ...

    조세일보 | 2012.07.24 00:00

  • [취재여록]'볼거리' 풍성했던 창립 50주년 기념식

    30일 서울 삼상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세무사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및 50회 정기총회는 대형 영화제나 각 방송사 연말 연예대상 등 시상식을 연상시킬 정도로 잘 꾸며진 한 편의 드라마였습니다. 창립 50돌을 맞은 세무사회의 위상을 실감케 할 정도로 많은 수의 고관대작, 국회의원들이 기념식장에 얼굴을 내비쳤습니다. 특히 김황식 국무총리가 기념식장에 방문, 치사를 낭독하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세무사회 입장에서는 '역사'에 남을 만한 순간이었을...

    조세일보 | 2012.04.30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게임만 단속하면 학교폭력 끝?

    최근 게임이 학교폭력 등 청소년 문제를 일으킨 원흉으로 지목받고 있다. 유아 때부터 접한 게임이 성장기 청소년들의 인성에 심각한 해악을 끼친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이명박 대통령까지 가세했다. 지난 3일 열린 무역진흥 대책회의에서 “게임산업은 공해적인 측면이 있다”고 비판한 것. 2009년에 “우리는 왜 닌텐도 같은 게임기를 만들지 못하느냐”며 게임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게임의 폭력성 등에...

    한국경제 | 2012.02.05 00:00 | 김주완

  • thumbnail
    [취재여록] '낙하산'이 만든 대학 비리

    “우리가 한 것은 아주 기본적인 감사에 불과했다.” 지난해 감사원이 대대적으로 실시한 '대학 등록금' 감사를 직접 담당했던 한 실무 감사관의 말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450여명을 동원해 대학의 문제점을 집중 파헤쳤다. 등록금 부당 사용, 입시·재단 비리, 태만한 학사운영 등 문제가 없는 곳이 없었다. 이 감사관은 “감사원은 각 대학의 회계장표를 살펴보거나 제보만 확인했지 '수사' 수준의 심도 깊은 감사는 하지 못했는데도 가는 곳마다 비리가 터...

    한국경제 | 2012.02.05 00:00 | 남윤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