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리비아통합정부 알사라즈 총리, 민심 악화 속 사의 표명

    ... 리비아의 주요 수입원인 원유 수출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국민의 생활고가 커졌다. 로이터는 알사라즈 총리가 물러나면 권력을 둘러싼 정치 세력들의 경쟁이 심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무장세력이 난립했으며 현재 이슬람 운동단체 무슬림형제단 출신 인사가 주축인 GNA와 군벌 하프타르 세력으로 양분됐다. 작년 4월 하프타르 사령관이 자신을 따르는 부대들을 향해 서부 트리폴리 진격을 명령한 뒤 내전이 ...

    한국경제 | 2020.09.17 18:3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김정은 처음 만나 "제거하길 원치 않는다" 말해

    ... 당시 북미 정상은 악수한 뒤 이어 단독 회담을 진행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서 "똑똑함을 넘어섰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우드워드에게 말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지도자와 같은 운명에 처할 수 있다고 한 이전 발언과 관련해 자신은 김 위원장을 제거하기를 원하지 않으며 "북한이 위대한 경제 강국 중 하나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그해 5월 트럼프 ...

    한국경제 | 2020.09.14 22:56 | 안정락

  • thumbnail
    "트럼프, 처음 만난 김정은에 '제거하길 원치 않는다' 말해"

    우드워드 신간 '격노'…1차 북미정상회담서 '카다피 말로' 발언 해명한듯 북미정상회담 비판론엔 '분통'…"김정일 혐오한 부시는 아무것도 못 이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처음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당신을 제거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입수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처음 ...

    한국경제 | 2020.09.14 22:42 | YONHAP

  • thumbnail
    밀월에서 냉각으로…김정은-트럼프 친서 27통 집중해부

    ... 보내면서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의한다"면서 "우리 만남이 양국은 물론 전 세계에 중대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후 첫 북미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리비아 지도자 무아마르 카다피같은 운명에 처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이 반발하면서 취소될 뻔하다가 문재인 대통령 등 한국 정부의 조율로 성사됐다. 첫 정상회담 이후 양 정상의 친서 교환은 빈도나 우정면에서 절정에 달했다고 우드워드는 평가했다. ...

    한국경제 | 2020.09.14 17:07 | YONHAP

  • thumbnail
    리비아 서부 이어 동부 군벌 장악지역서도 생활고 시위

    ... 통치하는 서부 트리폴리에서 전기, 연료 부족 등에 항의하는 젊은이들의 시위가 열렸다. 오랜 내전으로 황폐해진 리비아에서 시민들의 누적된 불만이 폭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무장세력이 난립했으며 현재 이슬람 운동단체 무슬림형제단 출신 인사가 주축인 GNA와 군벌 하프타르 세력으로 양분됐다. 작년 하프타르 사령관이 자신을 따르는 부대들을 향해 서부 트리폴리 진격을 명령한 뒤 내전이 격화됐다. ...

    한국경제 | 2020.09.13 21:4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한국 정부 역할 인정"

    ... 대통령이 그해 5월 북한 핵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합의하지 않을 경우 "리비아 모델을 재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리비아 모델은 '선 비핵화, 후 보상'을 뼈대로 한 비핵화 방식으로, 리비아의 전 지도자 무아마르 카다피는 2011년 '아랍의 봄' 확산 속에 반정부군에 의해 사망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애석하게도 최근 당신(김 위원장)의 분노와 적대감으로 오랫동안 계획한 미북 회담이 현재로서는 부적절하다고 생각된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

    한국경제 | 2020.09.13 18:01 | YONHAP

  • thumbnail
    터키, 리비아 내전에 시리아 용병 5천명 파병

    ... 안전보장이사회가 리비아의 내전 휴전을 촉구하며 외부세력이 개입하지 않는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결의안이 통과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조치가 이뤄졌다면서 외부 세력 개입에 의한 혼란이 커질 것이라고 봤다. 리비아는 2011년 무아마르 카다피 독재 정권이 무너진 뒤 동서로 갈라져 10년 가까이 내전을 벌이고 있다. 서부는 유엔이 합법 정부로 인정한 리비아 통합정부가, 동부는 이에 반대하는 리비아 국민군이 통치하고 있다. 종교적 색깔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통합정부는 터키의 ...

    한국경제 | 2020.09.03 11:25 | YONHAP

  • thumbnail
    "전기도 물도 없다"…내전 중인 리비아서 분노하는 젊은이들

    ... 리비아에서는 작년 4월 하프타르 사령관이 자신을 따르는 부대들을 향해 서부 트리폴리 진격을 명령한 뒤 내전이 격화됐다. 이후 양측의 충돌로 민간인들을 포함해 2천여명이 사망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무장세력이 난립했으며 현재 이슬람 운동단체 무슬림형제단 출신 인사가 주축인 GNA와 군벌 하프타르 세력으로 양분됐다. 유엔이 인정하는 GNA는 무슬림형제단에 우호적인 터키와 카타르의 지지를 받고 있다. 반면 유전지대가 ...

    한국경제 | 2020.08.27 23:44 | YONHAP

  • thumbnail
    '유엔 지지' 리비아통합정부, 휴전 선언…총성 멈추나

    ...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외세의 대리전이 격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이집트 의회는 지난 7월 20일 엘시시 대통령이 리비아에 파병할 권한을 갖도록 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무장세력이 난립했으며 현재 이슬람 운동단체 무슬림형제단 출신 인사가 주축인 GNA와 하프타르 세력으로 양분됐다. GNA는 무슬림형제단에 우호적인 터키와 카타르의 지지를 받고 있다. 반면 유전지대가 많은 동부를 장악한 ...

    한국경제 | 2020.08.21 23:40 | YONHAP

  • thumbnail
    국제사회, 말리 쿠데타로 서아프리카 혼란 확산 우려(종합)

    ... 롤모델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2012년 선거가 열리기 전 아마두 투레 당시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린 쿠데타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왔다. 당시 쿠데타 배경으로는 2011년 '아랍의 봄'으로 알려진 민주화 바람에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지자 그를 돕던 수백명의 중무장 말리 반군이 귀국하면서 북부 타운들을 공격해 혼란을 조장함으로써 군부의 정권 인수 빌미를 제공한 측면도 있다. 2013년 대선에서 78%의 득표율로 당선된 케이타 대통령은 부패 척결을 ...

    한국경제 | 2020.08.20 03: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