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151-113160 / 245,7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성용 79분…선덜랜드, 리그 6경기 연속 무승

    ... 어렵사리 막아내던 선덜랜드는 후반 5분 모하메드 디아메에게 추가 골까지 얻어맞았다. 선덜랜드는 후반 20분 한 골을 만회,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후반전에 교체 투입된 크레이그 가드너의 패스를 받아 역시 또 후반전에 교체 카드로 나온 애덤 존슨이 중거리포로 웨스트햄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이후 선덜랜드는 공세를 이어갔지만 소득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22분 기성용의 중거리포가 상대 골키퍼 손에 걸린 데 이어 3분 뒤에는 파비오 보리니가 역습 상황에서 ...

    연합뉴스 | 2014.04.01 06:21

  • 카드사 2차 정보유출에 17만5천명 추가 피해

    국민카드 가맹점주 14만명 정보 추가 유출 농협카드 기존 유출 고객 3만5천명 피해 항목 늘어 개인 1억여명의 정보를 유출했던 국민카드와 농협카드에서 17만5천여명의 고객 정보가 추가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카드의 경우 가맹점주 14만명의 식별 정보가 추가로 유출됐으며, 농협카드는 기존 정보 유출 고객 3만5천명의 피해 항목이 더 늘었다. 정보 유출 카드사의 1차 및 2차 유출 정보는 2일부터 해당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조회가 가능해진다. ...

    연합뉴스 | 2014.04.01 06:09

  • thumbnail
    카톡 브랜드가치 급등…브랜드스탁 평가지수 4위로

    ... 10계단 오른 4위를 기록했다. 수입차 브랜드도 강세를 이어갔다. BMW는 지난해 23위에서 20위로 올랐고 폭스바겐은 40위로 신규 진입했다. 반면 고객정보 유출 사태로 홍역을 치른 브랜드들의 가치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3위에서 7계단 내려간 10위를 기록했다. KB국민카드는 50위에서 71위로 떨어졌다. KT의 대표 브랜드인 olleh는 5위에서 13위로 밀려났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3.31 21:42 | 박준동

  • thumbnail
    삼성SDI, 제일모직 전격 합병 "이대론 안된다"…소재산업 한계 돌파 '특단의 조치'

    ... 제일모직 지배력 높인다 삼성이 제일모직 지분을 늘려야 할 필요성도 합병 이유로 꼽힌다. 삼성은 지난해 제일모직에서 패션사업을 떼어낸 뒤 첨단 소재회사로 키우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걸림돌이 있었다. 삼성의 지분율이 7.15%(삼성카드 등 3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열심히 키워봤자 국민연금(11.16%), 한국투자신탁운용(7.25%) 등이 거둘 과실이 삼성보다 더 많다는 얘기다. 그러나 삼성SDI와 제일모직이 합병하면 문제가 해결된다. 삼성SDI는 삼성전자가 ...

    한국경제 | 2014.03.31 21:28 | 김현석

  • thumbnail
    우리금융-복지부 업무협약

    이순우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왼쪽)은 31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과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금융은 4월 출시 예정인 예·적금 상품의 이자 일부와 카드 상품 포인트 일부를 복지부 산하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제공

    한국경제 | 2014.03.31 21:25

  • 우리 '가나다 카드' 6종

    우리카드는 분사 1주년을 맞아 '가나다 카드' 6종을 출시한다. 이 카드는 사용 패턴에 따라 세 가지로 분류하고, 이를 다시 할인형과 포인트형 상품으로 나눈 점이 특징이다. '가득한 할인 카드'는 쇼핑 가족 생활 등 9대 업종 5%, '나만의 할인 카드'는 선택한 5개 업종 5% 및 모든 국내 가맹점에서 0.3%를 할인해준다.

    한국경제 | 2014.03.31 21:25

  • thumbnail
    은행 직원들 2013년 얼마나 받았나…외환銀 평균 연봉 8920만원 '최고'

    외환은행의 평균연봉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았다. 남자직원만 따졌을 땐 1억원이 넘어 중소기업 임원 수준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과 보험사, 카드사 등 업권별 금융사들이 31일 2013년도 사업보고서 공시를 통해 임직원 급여 수준을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은행원의 평균 연봉은 남녀 합쳐서 7540만원에 이르렀다. ◆신한·국민은행 8000만원 외환은행 직원들은 지난해 평균 8920만원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14.03.31 21:23 | 박신영 /박한신/이지훈

  • '금피아' 논란에…금감원, 금융사行 잇단 좌초

    금융회사 감사로 자리를 옮기려던 금융감독원 전·현직 간부들이 잇달아 전직(轉職)에 실패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 감사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던 김준현 금감원 연구위원은 최근 주주총회에서 선임되지 못했다. 현대카드는 낙하산 인사 논란을 의식해 이 자리를 당분간 공석으로 둘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전직 간부인 장상용 손해보험협회 부회장도 신한생명 감사로 옮기려던 뜻을 접었다. 앞서 대구은행 감사로 내정됐던 이석우 금감원 감사실 국장은 ...

    한국경제 | 2014.03.31 21:22 | 장창민/김은정/이지훈

  • thumbnail
    차바이오앤디오스텍 신임 대표 최종수씨

    차병원그룹은 차바이오앤디오스텍의 신임 대표이사로 최종수 씨(58·사진)를 선임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최 신임 대표는 제일모직, 삼성캐피탈 등을 거쳐 삼성카드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재직했다.

    한국경제 | 2014.03.31 21:17

  • thumbnail
    [상장사 등기임원 연봉 공개] 하영구 29억·한동우 14억…금융사 CEO 연봉 대부분 10억 넘어

    ... 김창수 전 삼성화재 사장(4~12월)도 18억9300만원으로 수위권이다. 박종원 전 코리안리재보험 사장과 구자준 전 LIG손해보험 회장은 각각 176억2573만원, 54억2500만원의 거액을 받았지만 159억원, 42억원은 퇴직금이다. 카드사 가운데는 최치훈 전 삼성카드 사장이 28억3300만원으로 '으뜸'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은 카드사에서 17억25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8억8600만원 등 모두 26억1100만원을 받았다. 증권업계에서는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사장이 17억3000만원을 ...

    한국경제 | 2014.03.31 21:08 | 송형석/김일규/이태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