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충남서 엿새간 외국인 9명 확진…아산 40대 우즈벡 남성 감염

    ...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 주민은 없었다. 외국인 확진자 중 5명은 해외 입국자였다. 입국 후 진행한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으며, 모두 무증상 환자였다. 지난 5일 입국해 당진에 머물던 카자흐스탄인 3명은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입국 당시 코로나19 증상은 없었다. 이들은 입국 후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격리 기간에 사용할 생필품을 사러 근처 마트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날 금산에 사는 우즈베키스탄 ...

    한국경제 | 2020.07.12 12:34 | YONHAP

  • thumbnail
    WHO 중대발표…"현 상황서 코로나19 안 사라질 것 같다"

    ... (바이러스가) 다시 외부에서 유입될 위험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두 번째 정점이나 다시 봉쇄 조치를 하는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또 카자흐스탄에서 발생한 폐렴에 대한 질문에 코로나19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카자흐스탄에서 최근 코로나19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면 이 중 많은 사례가 실제로는 확진되지 않은 코로나19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

    한국경제 | 2020.07.11 18:57 | 이송렬

  • thumbnail
    수도권·대전·광주 감염 지속…"운동 동호회 활동 중단 요청"[종합]

    ... 상대방 클럽에서는 137번 확진자도 참여했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5명의 추정 유입국가 및 지역을 보면 미주가 5명, 중국 외 아시아가 10명이었다. 중국 외 아시아에서는 필리핀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각 2명,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각 1명이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중은 9%대를 나타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신규 확진자 ...

    한국경제 | 2020.07.11 16:07 | 이송렬

  • thumbnail
    수도권-대전-광주 감염 지속…광주 방문판매 6명 늘어 총 127명(종합)

    ... 등…"교회 방역강화, 불가피한 조치"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5명의 추정 유입국가 및 지역을 보면 미주가 5명, 중국 외 아시아가 10명이었다. 중국 외 아시아에서는 필리핀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각 2명,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각 1명이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중은 9%대를 나타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신규 확진자 720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

    한국경제 | 2020.07.11 15:54 | YONHAP

  • thumbnail
    수도권-대전-광주 감염 지속…광주 방문판매 6명 늘어 총 127명

    ... 기존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5명의 추정 유입국가 및 지역을 살펴보면 미주가 5명, 중국 외 아시아가 10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중국 외 아시아의 경우 필리핀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각 2명,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각 1명이다. 방대본은 지난 8일 기준으로 전국 11개 항만에 선박 135척이 입항했고 이 중 33척을 승선 검역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1 14:40 | YONHAP

  • thumbnail
    중국매체 "카자흐 진단능력 부족…폐렴 추가정보 필요"

    중국대사·카자흐장관 통화에서 '원인불명 폐렴' 언급 없어 카자흐스탄이 자국에서 원인불명의 폐렴이 확산 중이라는 중국 측 주장을 부인하며 진화에 나선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카자흐스탄의 질병 진단능력 부족 등을 지적했다. 11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전문가들도 해당 폐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판단을 위해서는 추가 정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번 논란은 카자흐스탄 ...

    한국경제 | 2020.07.11 11:5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확진자 서울 누계 1천409명…어제 8명 감염

    ... 10일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당일 밤 확진됐으며, 11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강서구 우장산동에 거소를 신고한 외국 국적자(강서 84번, 서울 1407번)는 8일에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이후 검사를 받고 10일 확진돼 보라매병원에 입원했다. 카자흐스탄에서 입국 후 관악구에서 검사 받고 10일 확진돼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된 성북구 거주 환자(서울 1408번)는 성북구가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1 11:31 | YONHAP

  • thumbnail
    집단감염 한번 터지면 일파만파…광주 방문판매 전파고리 10개

    ... 13일부터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하는 등 추가 관리 대책을 마련한 것도 그만큼 해외유입 감염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방역강화 대상 국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방대본은 해외유입 확진자가 늘어나면 국내 방역·의료체계에 부담이 되지만 대부분 검역 또는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 과정에서 걸러지기 때문에 지역사회 ...

    한국경제 | 2020.07.11 05:00 | YONHAP

  • thumbnail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종합)

    "카자흐스탄 폐렴, 미확진 코로나19 가능성" "신규 확진자 22만8천여명…24시간 기준 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마이클 라이언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10일(현지시간) "현 상황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라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저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섬나라처럼 그것(코로나19의 근절)이 일어날 수 있는 매우 특별한 환경은 있겠지만, ...

    한국경제 | 2020.07.11 02:59 | YONHAP

  • thumbnail
    WHO "카자흐스탄 폐렴, 검사받지 않은 코로나19일 수도"

    세계보건기구(WHO)는 10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발생한 폐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저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나라에서 코로나19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면 이 중 많은 사례가 실제로는 검사를 받지 않은 코로나19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면서 카자흐스탄의 ...

    한국경제 | 2020.07.11 01: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