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2,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J ENM, 바닥 찍고 반등 채비?

    ... 투표조작을 회사 측이 몰랐다는 점에서 주범이 아니라 피해자라는 설명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선 CJ ENM을 둘러싼 검찰 리스크(위험)가 상당 부분 해소된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CJ ENM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올해 전망치보다 8.0% 늘어난 3678억원이다. ‘기댈 언덕’은 커머스 부문의 성장세다. 지난 3분기 커머스 부문은 작년 동기 대비 64.9% 늘어난 29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오는 ...

    한국경제 | 2019.12.10 18:18 | 고윤상

  • thumbnail
    예산안 합의 난항에…민주 "4+1案 제출" vs 한국 "국회법 위반"

    ...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정부 원안에서 한국당은 4조원 정도 (순)삭감을 요구했고, 바른미래당은 3조원(순삭감)을 얘기했다”며 “2조5000억원 정도로 컨센서스(합의안)가 맞춰지려고 했는데 민주당이 ‘4+1 협의체에서 합의된 1조2000억원 삭감안 외에는 받을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남북 경협, 일자리, ...

    한국경제 | 2019.12.10 17:22 | 고은이/김소현

  • thumbnail
    태림포장에 과감한 '베팅'…토종 PEF 최대규모 '투자 회수' 기록 쓴 IMM

    2014년 1월 어느 토요일. 송인준 IMM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를 비롯한 전 직원이 강원도의 한 콘도 회의실에 모였다. 매년 초 회사의 투자 방향을 설정하는 ‘인베스트먼트 컨센서스 미팅(ICM)’이 열렸다. 송 대표부터 주니어 심사역까지 각자가 준비한 투자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들은 하루를 꼬박 새운 토론 끝에 중점 투자 분야 중 하나로 ‘내수시장 과점기업’을 선정했다. 내수시장을 확실히 ...

    한국경제 | 2019.12.09 17:20 | 황정환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PEF의 밸류업 사례탐구]11.토종 사모펀드 최대 '엑시트' 이뤄낸 IMM PE

    ... 직원들이 강원도의 한 콘도 회의실에 모였다. 회의실에 들어오기 전 휴대폰까지 반납한 이들의 목표는 ‘올해 IMM의 투자 대상’을 선정하는 것. 매년 초 회사의 투자 방향성 설정을 위한 ‘인베스트먼트 컨센서스 미팅’(이하 ICM)은 송 대표에서부터 주니어 심사역까지 각자가 준비한 투자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다. 하루를 꼬박 새우는 토론 끝에 이들은 중점 투자 분야 중 하나로 ‘내수시장 과점기업’을 선정했다. ...

    마켓인사이트 | 2019.12.09 16:22

  • thumbnail
    외국인, 실적개선株는 '애지중지' 담았다

    ... 것과 달리 영업이익 개선세가 뚜렷한 종목들이란 게 공통점이다. 실적·밸류에이션 개선주에 러브콜 집중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외국인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종목 상위 10개는 모두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개선됐거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높아진 주식들이다. 외국인은 무섭게 팔면서도 성장성이 실적 개선으로 가시화하고 있는 종목에 대한 애정은 거두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

    한국경제 | 2019.12.08 18:11 | 고윤상

  • thumbnail
    매도 동참한 운용사, 낙폭과대·업황반등株는 샀다

    ... 이 기간 한전 주가는 7.64% 오르면서 지난 6일 2만88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전은 지난 3월 4일 장중 3만6000원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현재 2만원 중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전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올해 전망치보다 5204.9% 늘어난 3조1402억원이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2분기 전기요금 체제 개편에 따라 매출과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기간 투신이 사들인 ...

    한국경제 | 2019.12.08 18:08 | 고윤상

  • thumbnail
    글로벌 증시 다 웃는데…한국만 '왕따'

    ... 나온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안 보인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급속히 악화되는 증시 펀더멘털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중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있는 200곳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128조8060억원으로 지난해(178조8974억원)보다 28.4%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주가가 부진한 사이 이익이 빠르게 감소하면서 올해 유가증권 상장사 평균 주당순이익(EPS: ...

    한국경제 | 2019.12.08 17:23 | 강영연/임근호

  • thumbnail
    내년 실적 턴어라운드株 잡아라…"한전·대한항공 찜"

    ... 전문가들은 “내년 실적 전망을 꼼꼼히 따져보고 턴어라운드가 기대되는 종목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짜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상장 300개사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3곳 이상 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총 169조8037억원으로, 올해 전망치(133조6125억원)보다 27.1% 불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이 내년 상장사 실적 반등을 예상한 것은 미·중 무역분쟁이 점차 완화되면서 글로벌 ...

    한국경제 | 2019.12.08 15:43 | 오형주

  • 코스피 고평가 여부 보려면 선행 아닌 후행 PER 보세요

    ... 12개월 선행 PER보다 12개월 후행 PER을 봐야 한다는 게 KB증권의 주장이다. 12개월 후행 PER을 놓고 코스피 수준을 평가하면 코스피 밸류에이션 부담이 우려만큼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12개월 선행 PER은 내년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따라 값이 달라진다. 문제는 증권사들의 실적 전망치가 주가 움직임에 따라 계속 바뀌는 경향을 보인다는 점이다. 증시가 조정을 받을 때는 이익 컨센서스가 줄어들고, 상승할 때는 컨센서스가 늘어나는 특징이 나타난다는 ...

    한국경제 | 2019.12.04 18:21 | 고윤상

  • thumbnail
    '배당이 묘약'…연말되자 억눌렸던 금융株 '부활'

    ... 반등은 아직 미약하다. 미·중 무역합의 불확실성 등으로 주식시장 조정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당매력이 높고 실적 개선세가 뚜렷한 것은 강점으로 꼽힌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5개 증권사의 올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 총합은 67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5.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증권사들의 4분기 실적은 직전 분기보다 악화되겠지만, 그 폭은 당초 예상보다는 축소될...

    한국경제 | 2019.12.03 18:11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