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211-2220 / 5,1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정장에서도 꿋꿋한 식품주

    ... 것이란 전망 외에 실적 개선 기대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농심이 대표적이다. 증권업계는 농심의 올해 영업이익이 1432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한 달 전 전망치보다 31.9% 늘어난 수준이다. 삼양식품도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10.5% 증가했다. 식품 대장주인 CJ제일제당도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메리츠증권은 4, 5월 국내 가공식품 시장의 성장이 지속되고, 미국 등에서 식품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제 기자 ...

    한국경제 | 2020.06.12 17:21 | 한경제

  • thumbnail
    이주열 "경제 위기 회복 때까지는 통화정책 완화적 운용"

    ...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선 "중앙은행의 준재정적 역할에 대한 요구를 어디까지 수용해야 하며, 그 정당성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시장개입 원칙을 어떻게 정립할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사회적 공감대(컨센서스)를 도출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해선 생산성 주도의 성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물적자본에 의존하는 과거의 성장 패러다임을 넘어서지 않고서는 위기 ...

    한국경제 | 2020.06.12 08:13 | 고은빛

  • thumbnail
    [오춘호의 글로벌 Edge] 바닥 드러낸 북유럽식 국가모델

    ... 실제로는 그러지 않았던 것이다. 21C엔 새로운 모델 접근 필요 북유럽 국가들이 궁여지책으로 이런 제도들을 내세웠던 배경에는 글로벌 금융위기와 뒤이은 경제침체, 바이러스의 확산 등 위기와 재난이 있었다. 인구도 그리 많지 않고 사회적 컨센서스가 탄탄하게 뿌리내린 나라들의 시도이기도 했다. 퍼주기식 복지제도와 과도한 경제 개입, 고율의 세금 등이 바로 이런 모델의 부산물이다. 일부에서 얘기하는 ‘재난 사회주의’의 연장이며 북구식 사회 민주주의의 핵심적 ...

    한국경제 | 2020.06.11 18:05 | 오춘호

  • thumbnail
    '웨이브' 가입자 1000만 육박…몸값 뛰는 콘텐츠株

    ... 내놓은 OTT인 ‘티빙’도 콘텐츠 지식재산권(IP)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힘입어 콘텐츠주는 올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전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보다 100.3% 늘어난 575억원이다. 내년엔 올해 전망치보다 27.5% 많은 734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관측된다. 제이콘텐트리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올해 전망치보다 219.3% 많은 665억원이다. ...

    한국경제 | 2020.06.11 17:52 | 고윤상

  • 1000만명 가입자 앞둔 SK텔레콤 '웨이브'…"콘텐츠주 지금 살 때"

    ...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스튜디오드래곤의 목표주가를 기존 10만원에서 11만원으로 올렸다. 이에 힘입어 콘텐츠주는 올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전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보다 100.3% 늘어난 575억원이다. 내년엔 올해 전망치보다 27.5% 많은 734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관측된다. 제이콘텐트리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올해 전망치보다 219.3% 많은 665억원이다. ...

    한국경제 | 2020.06.11 15:58 | 고윤상

  • thumbnail
    끝이 없는 C쇼크…대한항공 승무원 최대 1년 무급휴직

    ... 바 있다. 4월부터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6개월 순환 휴직을 실시 중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분기 코로나19 사태로 3분기 만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2분기에도 영업적자를 면치 못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분기 영업적자 컨센서스(국내 증권사 전망치 평균)은 989억원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1 11:43 | 오정민

  • thumbnail
    LG전자, 소리없는 저력…긴 침묵 깨고 '상승랠리'

    ... 주목받지 못했다. 2018년 초 10만원까지 치솟았던 주가는 이후 하락세였다. 장중 한때 4만1600원을 찍기도 했다. 하지만 1분기 실적발표를 기점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LG전자는 1분기에 1조90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8700억원을 크게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였다. 주가가 고공행진을 하던 2018년 1분기 이후 2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기록했다. 앞으로도 LG전자의 성장동력은 가전 부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06.10 17:30 | 박재원

  • thumbnail
    뉴욕증시, 상승세 지속…빠른 경제 회복 기대감

    ... 이후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마이클 피어스 캐피탈 이코노믹스 수석 미국 경제학자는 "지난달 고용 250만 명 증가는 지난 2월 이후 손실의 극히 일부만 되돌리는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시장의 컨센서스가 또 다른 대규모 감소를 대비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경제 활동이 예상보다 빠르고 활발하게 반등하고 있다는 신호를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9 07:04 | 이송렬

  • thumbnail
    '기력' 되찾은 LG디스플레이…하반기 실적 '햇살'?

    ... 39.24% 올랐지만 LG디스플레이는 같은 기간 14.61% 상승하는 데 그쳤다. 그동안 주가가 못 올랐던 걸 이달 들어 만회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주가가 오르는 건 실적이 흑자로 전환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1조3594억원)에 이어 올해(-6142억원)도 대규모 영업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그러나 적자 폭은 크게 축소되고, 분기별로는 4분기에 1482억원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

    한국경제 | 2020.06.08 17:37 | 양병훈

  • thumbnail
    "테슬라와 함께 간다" LG화학 50만원 넘을까

    ... ‘선방’이라고 평가했고, 재무건전성 악화는 염두에 두지 않는 분위기다. 이런 우려를 모두 불식시킬 만큼 2차 전지부문을 향한 시장의 기대가 압도적이기 때문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LG화학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전년 대비 49.85% 늘어난 1조3421억원에 달한다. 코로나 악재에도 배터리사업이 제자리를 찾는 첫해가 되면서 전체적인 실적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4543억원의 영업손실을 ...

    한국경제 | 2020.06.07 17:43 | 전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