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241-2250 / 3,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실적 홈런' 친 삼성전자 분위기 이을 다음 타자는…

    ... 커지고 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손실을 냈지만 올 2분기에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추정되는 ‘턴어라운드 종목’들이 대표적인 후보군으로 꼽힌다. 지난해 2분기 340억원의 영업적자를 낸 LG이노텍의 올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372억원이다. 작년 2분기에 적자 규모가 2838억원에 달했던 삼성중공업은 올 2분기에 446억원의 흑자를 낸 것으로 추정됐다. 삼성SDI의 흑자전환 여부도 주목 대상이다. 이 회사는 올 1분기에 적자를 ...

    한국경제 | 2017.07.07 18:21 | 윤정현

  • "많이 올린건데 …" 삼성전자 '깜짝 실적'에 애널리스트들 '멘붕'

    ... 2분기 실적을 추정한 증권사 애널리스트 16명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 14조원대를 맞혔다. 그는 지난달 12일 일찌감치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을 14조490억원으로 추정하면서 목표주가로 300만원을 제시했다. 증권사들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는 13조1977억원이었다. 삼성증권 미래에셋대우 등은 영업이익을 12조원대로 예상했다. 이달 들어 애널리스트 5명이 실적 추정치를 높였지만 대부분 13조원대 중반 수준에 그쳤다. 어 애널리스트는 “갤럭시S8 ...

    한국경제 | 2017.07.07 18:11 | 조진형

  • thumbnail
    LG전자, 2분기 매출 14.5조·영업익 6641억…"기대치 밑돌아"(종합)

    ... 이로써 상반기 매출액은 29조2124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6.8% 늘었고, 영업이익은 1조 5856억원으로 45.5% 증가했다. LG전자의 이번 실적은 시장의 기대치를 밑도는 수준이다. 투자정보업체 FN가이드의 LG전자의 실적 컨센서스(전망치)는 매출 15조629억원, 영업이익 7709억원이었다. 이는 TV와 스마트폰 사업이 예상보다 실적이 부진한 데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신성장 사업인 VC(자동차 전장부품) 부문 또한 적자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17.07.07 15:27 | 김하나

  • thumbnail
    "국내 1등 삼성전자, 세계 최고가 되다"

    ... 전 세계 제조업체만을 대상으로 할 경우 세계 최고수준이다. 다시 말해 삼성전자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내는 제조업체가 됐다. 더군다나 이번 영업이익은 세계 시가총액 1위인 애플을 앞지르는 수준이다. 애플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는 105억5000만 달러(약 12조2100억원)다. 애플이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내놓지 않는 한, 삼성전자의 애플 추월은 확실시 되는 대목이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800억원 정도이며, ...

    한국경제 | 2017.07.07 10:01 | 김하나

  • thumbnail
    삼성전자, 2분기 매출 60조·영업익 14조…"예상대로 최대실적"(종합)

    ... "갤럭시 S8의 본격적인 판매로 영업이익이 대폭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더불어 분기당 10조원을 훨씬 웃도는 영업이익 추세는 당분간 이어진다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투자정보업체 FN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추정 컨센서스(전망치)는 매출액이 58조3185억원, 영업이익 13조1972억원이었다. 부문별 영업이익으로는 반도체가 7조원 후반대으로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IM 부문은 3조후반대에서 4조원 사이로 보이며 디스플레이패널(DP)은 ...

    한국경제 | 2017.07.07 08:50 | 김하나

  • thumbnail
    삼성전자, 240만원 '탈환'…7일 2분기 실적 공개

    삼성전자의 2분기 성적표 공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회사는 7일 오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다.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13조1977억원이다. 추정치대로라면 2013년 3분기(10조1600억원)에 세운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뛰어넘는 호실적이다. 실적 개선 기대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2만4...

    한국경제 | 2017.07.06 17:59 | 윤정현

  • thumbnail
    IT·금융주 '맑음'…정유·화학·면세점주 '먹구름'

    ...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일시 조정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가치주와 배당주 위주로 대응 전략을 짤 것을 주문했다. ◆‘실적 부익부 빈익빈’ 심화 전망 2일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47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분기보다 14.46% 늘어난 규모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정보기술(IT) 기업과 금융회사를 뺀 업종의 2분기 실적 추정치는 하락 조정되는 추세다. 금융정보업체 ...

    한국경제 | 2017.07.02 21:21 | 강영연

  • thumbnail
    KB금융, 금융 대장주 '탈환'

    ... 올라섰고, 신한지주는 11위로 두 계단 내려앉았다. KB금융이 7년 만에 ‘1등 금융주’로 재등극한 건 2분기 실적 기대감 덕분이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KB금융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시장 예상치)는 867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8.77%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KB손해보험과 KB캐피탈이 100%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KB금융 실적이 한층 좋아질 것으로...

    한국경제 | 2017.06.29 17:44 | 안상미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헤지펀드 전성시대…"한국 기업 눈뜨고 다 뺏긴다"

    ... ‘이원적 전략’이다. 무역과 통상은 ‘보호주의’를 추구해 미국 경제 고질병인 쌍둥이 적자를 해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금융은 자본을 매개로 미국의 국익과 세력 확장을 꾀하는 ‘워싱턴 컨센서스’를 부활시키려는 의도가 감지된다. 금융위기 이후 위축된 미국의 금융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서는 각종 규제를 풀어 자본과 월가를 중심으로 한 금융시장, 그리고 시장 참가자가 뛰놀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줘야 한다. 도널드 ...

    한국경제 | 2017.06.25 17:02 | 한상춘

  • thumbnail
    [Cover Story] IT주 많이 올랐다? "실적은 보고 오셨나요"

    ... 흔들리지 않는 것은 반도체 호황을 기반으로 한 실적 개선 기대와 더불어 그에 비해 몸값은 저평가돼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올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50조5080억원이다. 기존 이 회사의 연간 영업이익 최고치 기록은 2013년 세운 36조8000억원이다. 일부 증권사는 영업이익이 53조원을 넘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싣고 있다.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 ...

    한국경제 | 2017.06.25 15:02 | 윤정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