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091-4100 / 5,4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윤병세 외교 "아베, 미 의회 연설서 독일처럼 분명한 역사인식 보여야"

    ... 호기로 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KBS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과거 독일 지도자들이 했던 것처럼 (역사문제에 대해) 분명한 태도를 보였으면 좋겠다는 컨센서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대화를 위한 대화보다는 한 발이라도 나아가는 진전된 회담이 돼야 한다”며 “다양한 채널로 역사문제를 포함한 현안에서 ...

    한국경제 | 2015.03.29 21:02 | 김대훈

  • thumbnail
    中,ADB총재의 AIIB 훈수에 "너나 잘하세요"

    ... 중국은 또 지난해 11월 베이징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비공식 정상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2016년엔 항저우에서 G20(주요 20개국)정상회의를 엽니다. 중국의 국제질서 재편을 위한 투트랙 움직임 과정에서 베이징컨센서스가 워싱턴컨센서스에 비해 얼마나 영향력을 키울 지 주목됩니다. 미국의 전통 우방이면서도 AIIB 참여를 선언해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들의 참여 물꼬를 튼 영국은 밖에서 반대하기 보다 안에 들어가서 좋은 방향으로 유도하겠다는 논리를 ...

    모바일한경 | 2015.03.23 11:27 | 오광진

  • thumbnail
    '신흥 바이오株' 내츄럴엔도텍·쎌바이오텍, 올해 실적 더 좋다

    올초 코스닥시장 상승랠리를 주도한 바이오주의 올해 실적도 좋아질 것이란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18일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여성 호르몬제 개발업체 내츄럴엔도텍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컨센서스)은 401억원으로 작년보다 54.78% 늘었다. 올해 매출은 1622억원, 순이익은 322억원으로 추정됐다. 내츄럴엔도텍 주가는 올 들어 65% 이상 뛰었다. 시가총액이 1조4000억원대까지 부풀어 오르면서 코스닥시장 시총 10위권에 ...

    한국경제 | 2015.03.18 21:00 | 심은지

  • thumbnail
    [Cover Story] 생산·소비 전 세계의 4분의 1… 미국의 힘은 경제에서 나온다

    ...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테러가 갈수록 잔인해지고, 세계 경제 회복이 여전히 속력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미국의 리더십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시장의 자율 ‘워싱턴 컨센서스’…정부의 개입 ‘베이징 컨센서스’ 미국과 중국은 세계의 경제·정치 질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핵심 국가다. 두 나라를 흔히 G2(주요 2개국)라고 부른다. 워싱턴 컨센서스는 ...

    한국경제 | 2015.03.13 18:54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포이즌필은 적대적 M&A의 방어 수법

    ... 있다. 구글이나 포드, 컴캐스트 같은 세계적 기업들은 경영권 안정을 위해 차등의결권주를 활용 중이다. 왜 유럽이나 미국 등은 이런 방어 수단을 허용하는데 우리는 그렇지 않을까. 경영권을 어느 정도까지 보호해줄 것인지는 사회적 컨센서스가 필요하다. 예전에 SK그룹이 소버린펀드로부터, KT&G가 세계적인 기업 사냥꾼(raiders)인 칼 아이칸으로부터 거센 경영권 위협을 당하고 비싼 수업료를 문 적이 있다. 한국 기업들의 경영은 과거보다 훨씬 투명해졌다. 독립된 사외이사제도, ...

    한국경제 | 2015.03.06 17:16

  • thumbnail
    최경환 "뭐든 내탓이라니…동네북이냐"

    ... 복지’ 논쟁에 대한 발언 수위도 한 단계 높였다. 최 부총리는 “복지를 줄이는 것도 쉽지 않고, 연말정산 사태에서도 봤듯이 증세도 쉬운 일이 아닌 만큼 둘 다 지난(至難)한 문제”라며 “국민 컨센서스(공감대)가 없으면 혼란만 초래하고 결론 없이 국론만 분열시킨다”고 우려했다. 이어 “복지 문제와 세금 부담, 재정 수지 등 모든 것을 고려해 최적의 조합을 찾아야 한다”며 “한글로 &ls...

    한국경제 | 2015.02.11 21:09 | 조진형

  • thumbnail
    [중국 전망과 투자전략] 中증시 상승추세 지속…지수보단 개별종목 봐야…부동산 → 증시 72조원 이동…인프라관련株 관심

    ... 대한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경쟁력이 떨어지는 기업을 퇴출시키는 게 골자다. 이에 따라 CSI300지수 기업들의 순이익 증가율이 상하이증시 전체 상장기업의 순이익 증가율(8%)보다 높은 12~13% 수준을 기록할 것이란 게 시장의 컨센서스(실적 추정치)다. 수급 측면에서는 부동산 시장에서 증시로의 지속적인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부동산 시장에서 증시로 약 72조원의 자금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후강퉁 시행을 계기로 현재 4% ...

    한국경제 | 2015.02.11 07:01

  • thumbnail
    [증시 갑론을박] '철강 대표株'포스코, 후퇴냐 전진이냐…중국산과 경쟁 치열 vs 재무구조 개선 긍정

    ... 예전만 못하다. 2010년 말 삼성전자에 이어 2위던 시가총액 순위는 8위로 밀려났다. 주가는 2007년 10월 최고점(76만5000원) 대비 3분의 1 수준이다. 지난해 4분기 포스코의 연결영업이익은 7645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실적 추정치 평균)에 20%가량 못 미쳤다. 지난해 연간으로도 세무조사 추징금과 보유지분 평가손실 등 일회성 비용이 1조2000억원가량 들어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58.9% 줄었다. 실적 발표 후 10개 증권사가 포스코의 ...

    한국경제 | 2015.02.08 21:27 | 윤정현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정치가 가른 중남미 경제

    ...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마지막 상황까지 간 건 아니다”고 말해 현 시점에서의 증세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복지 논쟁에 대해선 “복지 수준과 부담에 대해 컨센서스가 먼저 이뤄져야 재원을 어떻게 조달할지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 2월 5일 연합뉴스 ☞ 정치권에서 다시 복지와 증세 논란이 한창이다. 핵심은 복지 확충에는 많은 돈이 필요한데 어떻게 거둘지, 과연 지금의 복지 수준은 ...

    한국경제 | 2015.02.06 16:54

  • 최경환 부총리 "합의 안된 증세는 갈등·혼란 초래"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복지와 증세 문제는 국민적인 컨센서스(합의)가 전제되지 않으면 굉장히 많은 혼란과 갈등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현안 보고에서 “여야가 복지 문제와 세금 부담 수준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며 “국회가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나서면 정부도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세율을 ...

    한국경제 | 2015.02.05 22:30 | 이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