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091-4100 / 4,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6일자) 建保 대혼란 조속한 수습을

    ... 얼마나 될 것인가. 정치권은 이 문제를 당리당략에 이용하기 위해 시간을 끌 게 아니라 하루빨리 결론을 내려주어 행정난맥과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해야 할 일이다. 우리는 건보재정의 재분리 시도가 옳으냐 그르냐를 떠나 국민적 컨센서스와 정치권의 합의를 필요로 하는 이처럼 중대한 문제를 어느 일방이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것은 잘하는 일이라고 보기 어렵다. 동시에 정책실패를 끝까지 시인하지 않으려는 정부 여당의 자세도 빨리 시정돼야 마땅하다고 본다. 현실여건을 무시한 ...

    한국경제 | 2001.12.25 17:19

  • 외국인 '변심'했나..차익매물 쏟아내

    ... 차익실현 양상"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이 연구위원은 "최근 뉴욕에서 대규모 매수 주문이 나오는 등 상승 국면에서 추격 매수한 장기 투자 성격의 외국계 자금도 상당하다"며 "어차피 한국시장이 저평가돼 있다는 게 글로벌 투자자들의 컨센서스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 사이에서 차익실현 물량을 소화해 주면서 계단식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회복의 정도가 강렬하지 않을 것이므로 단기 랠리가 매듭지어진 뒤에는 금융주와 신세계 하이트맥주 등 내수 ...

    한국경제 | 2001.12.10 17:27

  • [한경 데스크] 모듬회式 대외정책 .. 이동우 <기획취재부장>

    ... 양국 정상회담에서 협정추진을 공식화했지만 칠레산 과일 수입에 반대하는 농민들의 압력에 눌려 여태껏 구체적으로 진척된 게 없다. 한·일 투자협정도 쟁점만 다를 뿐 흐지부지된 상황은 마찬가지. 결과적으로 정부는 이해관계자들의 '컨센서스'를 이끌어낼 조정능력이나 반대세력을 정면돌파할 결단력도 없으면서 오로지 근사한 정책비전을 내놓는데만 열을 올려온 셈이다. 물론 정부는 당대에 다 할 수 없더라도 긴 안목의 정책비전을 당연히 제시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현 ...

    한국경제 | 2001.11.25 17:19

  • [삼성전자 3.4분기 실적 발표] 주가 끌어올리기 한계 .. 증시 영향

    ...다 30∼40% 좋게 나와 우월한 생존능력을 보여줬다"며 "1위 업체의 프리미엄에 주목하는 최근 외국인 투자자의 행태상 주가의 하락 리스크가 크지 않다"고 주장했다. 미국 시장에서도 기업들이 악화된 실적을 발표해도 시장의 컨센서스와 대체로 일치하면 크게 실망하지 않는게 최근의 경향이다. 특히 삼성전자와 마이크론의 주가 연계성이 최근 들어 현격히 약화되고 있고 인텔과 AMD, 델과 컴팩 등 각 업종 1,2위 업체의 주가가 점차 차별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투신증권 ...

    한국경제 | 2001.10.22 17:46

  • [원로에게 듣는다] 이현재 <前 총리.정신문화硏 이사장>

    ... 수많은 플래카드를 걸어놓고 수도 없이 외쳐봤지만 성과가 없었습니다. 사회지도층이 모범을 보이고 이를 국민들이 뒤따라 의식구조가 선진화, 성숙화돼야 정치와 정부개혁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지도층이 건실하고 층이 두꺼울수록 국가운영의 컨센서스가 쉽게 모아지고 정부와 지도자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높아지는 법입니다. 이럴때 진정한 국민적 의식개혁이 이뤄지고 신뢰사회가 구축되며 집단 생산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사회 지도층의 분열은 이념적인 측면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01.10.09 17:31

  • [불황을 넘자...비상경영 리포트] (9.끝) 'AT커니' .. NGCR

    ... 활동중 20%가 80%의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오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비용을 결정적으로 줄일 수 있는 소수 프로젝트를 선정해서 과감히 밀어붙여야 한다. 셋째, 조직원의 공감대 형성이 필수적이다. 회사 내부의 커뮤니케이션과 컨센서스를 소홀히 하고 추진할 경우 직원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치게 마련이다. 이를 위해선 원가경쟁력 제고 프로그램을 진두 지휘할 '프로젝트 챔피언'을 현업 부서에서 발탁해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고 커뮤니케이션의 창구로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한국경제 | 2001.09.17 17:32

  • [기로에 선 '팍스 아메리카나'] (上) '지도력의 위기'

    ... 테러 참사까지 당하는 등 국방 및 보안에도 심각한 허점을 드러냈다. 막강한 첨단 군사력을 앞세워 '세계의 경찰'을 자임해 온 '유일 초강대국'의 지위가 중대한 도전을 받게 된 것이다. 백악관과 미 의회를 축으로 한 '워싱턴 컨센서스'로 세계 정치 및 경제 질서를 좌우해 온 '팍스 아메리카나'의 1백년 가까웠던 '질주'에 마침표를 찍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위기관리 능력까지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가 플로리다에서 테러 소식을 ...

    한국경제 | 2001.09.13 16:35

  • 낙폭과대株에 투자 포커스..'지속되는 침체場속 진주찾기'

    ... 나스닥의 불안정이 가장 큰 문제다. 이달 초부터 미국 주요기업들의 3·4분기 사전실적발표가 예정돼 '폭풍전야'의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나스닥이 '1,600붕괴'후 회복국면으로 돌아선 데는 3분기 이후 실적개선이라는 시장의 컨센서스에 힘입었다. 따라서 3분기 실적이 기대치에 못미칠 경우 미국은 물론 국내 증시도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현대증권 류용석 연구원은 "시장리스크를 감안할때 반등가능성 탐색보다는 추가조정에 따른 리스크관리가 ...

    한국경제 | 2001.09.03 17:27

  • [한경 데스크] 디지털시대의 검은 망령 .. 최완수

    ... 따지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중요한 것은 불황의 원인을 정확히 분석해서 얼마나 빨리,커다란 고통없이 현 상태를 벗어나느냐는 점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 정치권 산업계 노동계 등 모든 사회 세력들이 '경제회생'이라는 컨센서스를 향해 통합된 응집력을 보여주는게 필요하다. 경기침체가 사회분열을 낳고 사회분열이 경기침체를 가속시키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공황으로 치달을지도 모르는 세계적인 경기불황을 눈앞에 두고 우린 지금 너무 찢어져 있다. ...

    한국경제 | 2001.09.02 18:45

  • [시론] 경제위기의 본질과 대책 .. 백영훈 <한국산업개발연구원 원장>

    ... 집중시켜 나가야 한다. 한 나라의 국가경쟁력은 궁극적으로 그 나라 국민의 생산성 의식과 투자력, 그리고 기술력에 귀착된다고 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늘의 이 경제난국을 극복하고 경제 재도약의 기틀을 재정비하는 국민적 컨센서스를 찾는 데서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한경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01.09.02 1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