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01-4110 / 5,4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동연호 석달…'스피드 경영' 힘 받는다

    ...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매출 7조6886억원, 영업이익 453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0.6%가량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2.6% 늘었다. 영업이익이 늘어나기는 했지만 시장 컨센서스(증권업계 추정치 평균)에는 못 미치는 실적이다. 완벽한 ‘부활’을 위해서는 조직문화 전체를 바꿔야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홍균 동부증권 연구원은 “올 1분기 매출 1조8004억원, 영업이익 ...

    한국경제 | 2015.04.19 21:56 | 도병욱

  • thumbnail
    LG화학 실적 '봄바람'…1분기 영업익 56% 증가

    ... LG화학의 영업이익도 나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며 “LG화학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올린 만큼 다른 석유화학 기업에 대한 기대도 커질 것”으로 분석했다. 석유화학 업종 내 주요 기업들의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는 최근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279억원으로 1개월 전(1120억원)보다 증가했다. 자회사인 GS칼텍스의 실적이 대부분 반영되는 GS 영업이익 컨센서스도 같은 기간 950억원에서 ...

    한국경제 | 2015.04.17 21:30 | 송종현

  • thumbnail
    여 당혹…새정치·정의당서 박수받은 유승민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아주 신선하게 잘 들었다”면서도 “당의 방침이라고 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대표는 ‘중부담-중복지’ 관련 주장에 대해 “국민 모두의 컨센서스(동의)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한 경제통 의원도 “유 원내대표의 개인적인 정견일 뿐 당내 컨센서스가 이뤄진 건 아니다”고 했다. 또 다른 의원은 “정의당에서 연설한 것 같다”며 ...

    한국경제 | 2015.04.08 20:57 | 이정호

  • thumbnail
    매출 감소 '옥에 티'…올해 200조원 못미칠 가능성

    ...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과 비교해 반도체는 같은 영업이익을 내더라도 매출은 적다. 삼성전자는 ‘2020년 매출 400조원 달성’을 회사 목표로 제시한 상태다. 하지만 지난 1분기 매출이 시장 컨센서스보다 3조원이나 적은 47조원에 그치면서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해에는 갤럭시S5의 판매 부진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한 3분기(약 47조원)를 제외하고는 1, 2, 4분기 모두 ...

    한국경제 | 2015.04.07 20:52 | 정지은

  • thumbnail
    [이슈+] 삼성전자 반도체 1분기도 '1등'…"갤럭시S6 AP 효과"

    ... 등 무선사업을 책임지는 IT·모바일(IM) 부문 전체 실적을 앞질렀다. 삼성전자 는 지난 1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 47조원, 영업이익 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발표했다. 당초 증권가 예상 영업이익(컨센서스) 5조4000억원을 5000억원 가량 웃돌았다. 삼성전자가 세부적인 사업부별 성적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삼성전자 및 업계 전문가들의 견해를 종합하면 DS 부문은 지난해 3분기부터 올 1분기까지 3분기 연속 전사 영업이익 1위를 ...

    한국경제 | 2015.04.07 11:43 | 김민성

  • thumbnail
    [분석+] 삼성전자 실적 V자 '턴' 성공…갤럭시S6 2분기 기대감 폭발

    [ 김민성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1분기 '깜짝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7일 1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 47조원, 영업이익 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당초 증권가 예상 영업이익(컨센서스) 5조4000억원을 5000억원 가량 웃돈다. 지난해 3분기 4조 600억원으로 3년래 실적 바닥을 찍었던 삼성전자의 실적이 본격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기대가 만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자칫 L자 형 장기 침체 국면에 빠질 ...

    한국경제 | 2015.04.07 09:18 | 김민성

  • thumbnail
    6월 주식 가격제한폭 ±30%로 확대…반대매매 '대란'오나

    ... 것”이라며 “금융투자협회에서 가이드라인이라도 주면 좋겠지만 지금으로선 마진콜 기한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른 중소형 증권사 관계자는 “담보유지비율은 현행대로 가는 게 증권사들의 대체적인 컨센서스”라며 “마진콜 기한을 줄이는 것도 등급에 따라 차별화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오너들, 경영리스크 더 높아져 보유 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끌어간 주식담보대출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

    한국경제 | 2015.04.05 21:39 | 심은지

  • [Cover Story] 중국식 경제발전론 '베이징 컨센서스'

    ‘베이징 컨센서스’란 중국이 주도하는 ‘권위주의 체제하의 시장경제발전’을 일컫는 말이다. 시장의 자율성보다는 정부의 시장 개입이 핵심이다. 주요 내용은 정부가 주도하는 경제 개혁과 균형잡힌 경제발전, 타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내정불간섭을 원칙으로 하는 대외정책이다. 중국은 베이징 컨센서스 덕분에 지난 30년간 국내총생산(GDP)를 3배 이상 증가시키고 2010년 일본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세계2위의 경제 ...

    한국경제 | 2015.04.03 19:48

  • thumbnail
    [Cover Story] 중국 한계론…다시 명나라가 될 것인가? 개인·자유·법치보다 통제·부패 극심

    ... 경제체제와 일당 독재의 정치체제라는 기형적 구조를 낳았다. 중국 경제는 ‘보이지 않는 손’이 움직이는 서구식 자본주의와 달리 공산당이 통제하는 ‘잘 보이는 손’의 자본주의다. 이른바 베이징 컨센서스다. 중앙통제 경제는 효율을 강조한다. 스탈린의 소련도 초기에 자본주의 국가들보다 더 많은 자본과 저축을 자랑했다. 하지만 이런 통제경제 체제는 장기적으로 문제에 봉착한다. 중앙통제경제는 곧 관료의 경제를 말한다. 관료는 더욱 비대해지고, ...

    한국경제 | 2015.04.03 19:47

  • thumbnail
    "유동성 장세 속 숨고르기 필요, 올 실적호전株 선별 투자 해야…게임용 모니터 토비스 등 유망"

    ... 기업의 실적 기대라는 내부 요인보다는 외부 요인이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회복되는 가운데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과 중국의 경기부양 등으로 주가의 상승 흐름이 전개되고 있다. 올해 1분기 주요 상장사의 실적 컨센서스를 살펴보면 일부 기업에선 뚜렷한 실적호조세가 기대된다. 하지만 여전히 코스피200 종목의 전체적인 실적 예상치가 개선되고 있다고 단언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상승세 속 ‘숨고르기’ 필요 한국 경제가 저성장 ...

    한국경제 | 2015.03.30 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