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91-4200 / 5,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메디컬 한류

    ...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소위 보톡스, 필러를 좀 한다는 의사들이 모인 APMAC(Asia Pacific Medical Aesthetic Congress·아태의료미학회의)가 열렸다. 마지막 전체 클로징 세션의 주제가 '아시안 뷰티의 컨센서스'였는데 필자와 함께 주제 발표한 태국 의사의 주 내용이 뷰티영역에서의 'Korean fever(한류)'였다. 그는 빅뱅과 슈퍼주니어, 소녀시대의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한류가 전체 아시아 뷰티의 스탠더드가 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

    한국경제 | 2012.03.29 00:00 | 홍성호

  • thumbnail
    어닝시즌…실적 부풀린 '애널 쇼크' 오나

    ... ◆실적과 추정치 오차 커 한국경제신문이 29일 에프앤가이드에 의뢰해 집계한 결과 기업 실적과 애널리스트의 실적 추정치 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실적 추정치가 3개 이상이었던 91개 종목 중 영업이익과 컨센서스(추정치 평균)의 오차가 10% 이내였던 종목은 10개뿐이었다. 오차가 5% 이내였던 종목은 3개에 불과했다. 실적과 컨센서스의 격차가 크다 보니 실적을 바탕으로 주가를 예측하는 것도 어려워졌다. 실적이 전년도보다 대폭 개선돼도 주가가 ...

    한국경제 | 2012.03.29 00:00 | 유승호

  • thumbnail
    중국 '끙' 코스피 '끙끙'…코스피, 장중 2004까지 밀려 불안감 증폭

    ... 국내 증시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중국 경기가 생각보다 빨리 냉각되고 있다'는 시각이 시장에 퍼진 게 지수가 위로 치고 올라가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상원 현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 컨센서스가 8.1~8.5%인데 일각에서는 8% 밑으로 내려갈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본다”며 “1분기 컨센서스를 충족시킨다고 해도 작년 연간 성장률(9.2%)과 비교해보면 상당히 낮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 관련 업종이 낫다” ...

    한국경제 | 2012.03.29 00:00 | 송종현

  • thumbnail
    글로벌 100대 기업 2012년 주가상승률, ITㆍ자동차 상위권 싹쓸이

    ... 저평가된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글로벌 100대 기업의 1분기 실적 및 주가 흐름, 중국과 유럽의 경기 둔화 리스크를 감안할 때 내달까지 코스피지수가 2000선에서 횡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시장 컨센서스를 기준으로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국내 기업의 전년 대비 순이익 감소폭은 7.2% 수준으로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어닝서프라이즈'에 가려 있지만 2분기 이후 국내 상장 기업의 실적 회복에 의문이 제기되고, 이는 조정 ...

    한국경제 | 2012.03.26 00:00 | 손성태

  • thumbnail
    K팝 검색 늘면 에스엠이 춤춘다

    ...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의 구글 검색량 지수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가파르게 올랐다. 한철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애플의 '아이패드' 검색량보다 절대 규모는 작지만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은 트렌드의 변화”라며 “최근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가 상향된 것은 고가 스마트폰의 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차 모델의 검색 빈도로 기아차 등의 주가 향방도 알 수 있다는 진단이다. K5의 미국 모델명인 '기아 옵티마(Kia Optima)'의 검색량 지수는 2010년부터 빠르게 ...

    한국경제 | 2012.03.26 00:00 | 김유미

  • 박스권 갇힌 코스피지수…지지부진 흐름 이어질 듯

    ... 정보기술(IT)과 건설, 기계 업종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매력이 돋보이는 금융 업종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조언했다. 박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업들의 지난해 4분기 성적이 전반적으로 좋지 못했고, 올 1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 역시 연초보다 낮아졌" 며 "부진한 실적이 최근 증시에 선반영됐다는 측면에서 1분기 기업실적 발표 시즌을 부담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불거진 상황에서 미국 ...

    한국경제 | 2012.03.25 00:00 | janus

  • 지지부진 코스피…증권사 "IT·車에 관심"

    ... IT,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추천종목들을 내놨다. 하이닉스는 일본 반도체 회사인 엘피다 파산의 수혜가 기대되며 대우증권과 신한금융투자의 러브콜을 받았다. 3월 D램 메모리 반도체 고정거래가격 상승에 비춰 1분기 실적이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보다 양호할 것이란 전망이다. 올해 2분기 이후 흑자 전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IT 부품 및 장비 등 관련주 추천도 이어졌다. 삼성전기의 경우 스마트폰 부품 부문의 양호한 실적성장으로 1분기 실적 모멘텀이 ...

    한국경제 | 2012.03.25 00:00 | janus

  • thumbnail
    [맞짱 토론] 도시 중소형 주택비율 높여야 무주택자·저소득층 주거난 해소

    ... 있다. 서울시 주택정책 주거권 혹은 주거인권 차원에서 풀겠다는 새로운 주택철학을 반영하고 있다. 일찍이 주거복지를 구현한 서구선진국들이 거쳐 간 길이다. 소득 2만달러가 넘어선 지금, 주택(정책)의 공공성 강화,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나가는 것은 역사적인 필연이다. 서울시는 지금 이 같은 방향으로 선회하는 초입에 서 있다. 조명래 단국대 교수 ▲영국 서섹스대 도시지역학 박사 ▲한국NGO학회장 ▲한국도시연구소장 ▲인간도시컨센서스 공동대표

    한국경제 | 2012.03.23 00:00 | 문혜정

  • thumbnail
    "2150 뚫기 힘들다" vs "올 2300 넘어선다"

    ... “다음달 시작되는 1분기 실적시즌부터는 이익이 좋아지는 기업과 나빠지는 기업 간에 확실한 차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가 꼽은 2분기 이후 유망 업종 1, 2순위는 전기전자와 건설이다. 삼성전자는 1분기 영업이익이 시장 컨센서스(약 4조3000억원)보다 1조원 많은 5조3000억원까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이 완화되고 해외 수주가 늘어나면서 실적 개선폭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증시를 주도했던 화학과 정유 업종은 ...

    한국경제 | 2012.03.21 00:00 | 송종현

  • 국내 증시, 박스권 장세 지속 예상

    ...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관망세가 짙고 외국인들의 절대 매수액이 감소해 상승 탄력 둔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30일 유로존 재무장관회의에서 유로안정화기구(ESM) 증액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개별 기업들의 실적 컨센서스가 보다 명확해질 때까지 지수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지속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정보기술(IT)과 금융주로 투자 대상을 압축해야 할 것" 이라며 "IT는 꾸준한 미국 실물경기 지표 개선과 나스닥지수의 선전세가, 금융주는 ...

    한국경제 | 2012.03.20 00:00 | ja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