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231-5240 / 5,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적 공포와 희망

    ... 지원이 줄어들고 그에 따라 고통을 겪게 되는 어려운 이웃들이 늘어난다"며 "이런 때 LG가 사회공헌 예산을 줄일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3불' 반영해 사업계획 준비 구조조정과 비용절감 방안을 준비해왔던 LG 계열사들은 컨센서스 미팅 직후 사업계획을 서둘러 조정했다. 각 사별로 예정돼 있는 사업구조 재편 방안은 그대로 진행하되 잉여인력은 각 사내 다른 부문으로 전환배치한다는 것이 LG그룹이 새로 내놓은 복안이다. 신규 인력 채용은 R&D(연구.개발) ...

    The pen | 2008.12.14 21:59

  • thumbnail
    구본무 회장 "3不경영으로 불황 넘는다"

    ... 고용에 이어 투자와 사회공헌을 줄이지 않고 경기침체를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LG그룹의 경영방침은 다른 대기업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전망이다. ◆'구본무식 3불(不)'로 불경기 뚫는다 구 회장은 최근 계열사 CEO들과 가진 컨센서스 미팅에서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 △시설 투자 감축 △사회공헌 활동비용 축소 등을 하지않는 '불경기 3불(不) 원칙'을 반드시 지킬 것을 당부했다고 14일 그룹 관계자가 밝혔다. 구 회장은 "당장 어렵다고 사람을 내보내고 투자를 줄이면 ...

    한국경제 | 2008.12.14 00:00 | 송형석

  •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12월들어 하향조정폭 둔화

    ... 하향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중호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지금처럼 장기 성장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는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의 변화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증권사에 따르면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가 있는 유가증권시장 222개 상장사의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지난달 전망 때보다 10.2%(대형주 기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추정치가 전월보다 15% 하락한 데 비해 하향 속도가 둔화된 것이다. ...

    한국경제 | 2008.12.11 00:00 | 강지연

  • 삼성ㆍ현대 기아차 인위적 감원 없다

    ... 관계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실적을 기준으로 퇴직 대상자를 선별하고 있을 뿐 감원 목표를 미리 설정해 놓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최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들과 만나 사업계획을 논의하는 '컨센서스 미팅'에서 "어렵다고 사람을 내보내면 안 된다"며 "나중에 성장의 기회가 왔을 때 그것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SK 역시 그룹 차원에서 인력 구조조정을 검토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예/이상열 기자 ...

    한국경제 | 2008.12.10 00:00 | 김현예

  • thumbnail
    [CEO & 매니지먼트] 인물 탐구-구본무 LG회장 …그의 스토리엔 '藝人'이 보인다

    ... 때문이다. 그룹을 통할하는 방식도 독특하다. 실무와 관련해서는 'CEO와는 멀리,직원들과는 가깝게'가 모토다. 구 회장은 계열사 CEO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한다. CEO들 대부분은 매년 6월과 11월에 각각 한 번씩 이뤄지는 컨센서스 미팅에서만 구 회장을 독대할 수 있다. 통상 하루에 한 계열사와 진행하는 컨센서스 미팅은 다음해에 예상되는 경영환경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사업전략 방향에 합의하는 자리다. 이 자리에서 합의된 내용에 대해서는 계열사 CEO에게 모든 책임과 ...

    한국경제 | 2008.12.09 00:00 | 조일훈

  • [일자리를 지켜라] (1) 총수들 잇단 지적 "어렵다고 감원하면 성장기회 놓치는 것"

    ... 되살아났을 때를 도모할 수 없고,직원들의 애사심에도 금이 간다는 지적이다. 구본무 LG 회장 "모든 변화와 혁신의 중심엔 직원들 있어 그룹 미래 결정한다" 구본무 LG 회장은 최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가진 '릴레이 컨센서스 미팅'에서 "경제가 어렵다고 사람을 내보내면 안 되며 사람을 뽑지 않는 것 역시 곤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모든 변화와 혁신의 중심은 직원들이며 이들의 자세와 생각이 LG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직원들을 홀대하면 ...

    한국경제 | 2008.12.01 00:00 | 송형석

  • thumbnail
    KH바텍ㆍ코오롱 등 눈길 … 4분기 순익 급증 기대

    순이익의 주가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올 4분기 순이익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들이 관심을 끌고 있다. 24일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4분기 순이익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이 지난해 4분기 순이익에 비해 100% 이상 증가할 종목은 모두 20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 부품업체인 KH바텍은 지난해 4분기 2억여원이던 순이익이 125억원으로 무려 5582.4% 급증할 전망이다. 키코(KIKO·통화옵션상품) 관련 손실이 ...

    한국경제 | 2008.11.24 00:00 | 장경영

  • OPEC "70弗 미만땐 추가감산"

    ... 배럴당 70달러 미만에 머물러 있을 경우 추가 감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켈릴 의장은 8일 알제리의 수도 알제에서 진행된 에너지 산업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 "우리의 목표 유가는 배럴당 70~80달러라고 항상 말해 왔다"면서 "배럴당 가격이 이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면 아마도 추가 감산이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감산을 위해선) OPEC 12개 회원국 간 컨센서스가 있어야 한다"면서 "각국의 이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2008.11.09 00:00 | 유병연

  • thumbnail
    롯데제과·전기초자·현대제철 등 이익·현금많은 低PBR주 주목

    ...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의 시가총액 상위 100위 내 기업들 중 KT(0.99배)와 포스코(0.98배)를 포함해 절반에 가까운 기업들의 PBR가 1배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컨센서스가 있는 85개 종목들 중 내년 예상PBR가 2001년 이후 평균치보다 낮은 종목도 67개로 전체의 80%에 달했다. 우량 대형주들조차 주가가 해당 기업이 보유한 총 자산가치(청산가치)보다 못한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저평가 매력이 부각되고 ...

    한국경제 | 2008.11.04 00:00 | 강지연

  • 구본무 회장, 계열사 CEO미팅…내년 전략 수립

    ... 갖는다. 구 회장은 미팅에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과 실물경제 침체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은 구 회장과 계열사 CEO가 차례로 만나 올해의 사업성과를 점검하고 내년도 사업전략에 대해 협의하는 '컨센서스 미팅'을 3일부터 3주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컨센서스 미팅은 1989년 도입된 LG의 독특한 사업계획 결정방식이다. 구 회장은 매년 6월과 11월 두 차례의 컨센서스 미팅을 통해 계열사 CEO들과 사업전략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8.11.02 00:00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