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241-5250 / 5,4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이닉스 4차협상 결렬..내달초 최종담판 가능성

    ... 메모리부문 매각조건을 최종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위는 당초 4차 협상에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했으나 마이크론 측과의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반도체산업의 특성상 무작정 협상을 끌고 갈수 없다는 컨센서스가 형성됐다"며 "마이크론 측이 마지막 통첩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마이크론 측이 최종안을 제시하면서 하이닉스 특위에 수용여부를 결정하라고 재촉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론 측은 마이크론 주가의 상승가능성을 감안,제시가격을 ...

    한국경제 | 2002.01.27 17:21

  • '정치일정' 표대결 준비 .. 與 주류-쇄신연대

    ... 위해 표단속에 나섰고 한화갑 김근태 김중권 상임고문과 쇄신파를 중심으로 한 비주류측도 잇단 모임을 통해 세확산에 착수했다. 이인제 고문은 27일 "3월 전당대회를 치러야 하고 이를 위해 정치일정을 연내에 확정해야 한다는 당내 컨센서스(의견일치)가 이뤄져 있다"며 "반드시 연내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교동계인 김옥두 이해찬 의원도 "표결해서라도 연내 처리하지 않으면 상당한 혼란이 온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쇄신연대는 이날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당무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01.12.27 17:47

  • [사설] (27일자) 주47.5시간과 주40시간 사이

    ... 쉬는 날엔 TV를 본다는 사람이 아직도 62.7%에 달하고 잠자기 등으로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아직도 보통사람들의 여가활용 행태는 바람직한 수준과는 거리가 멀기만 하다. 이같은 지표들을 보더라도 주5일 근무제는 정부가 앞장서 밀어붙일 일이 아니라 먼저 노·사·정 간의 합의와 국민적 컨센서스가 필요함을 다시한번 깨닫게 된다. 국민생활에 심대한 영향을 주는 정책과제일수록 명분보다는 현실에 맞춰 풀어나가는 것이 부작용을 줄이는 길이다.

    한국경제 | 2001.12.26 17:27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1부.끝 : (8) '좌담회'

    ... 만든다. 필요하면 당비도 내고 당에 가입해 적극적으로 의무와 권리를 다해야 한다. △ 이 의원 =좀 더 좋은 선택을 하려면 각자가 자기 자리에서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사고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갈등관계에 있는 사회구성원들이 컨센서스를 만들어 원만한 발전의 길을 만들어 내야 한다. △ 오 의원 =최근 기득권을 내놓으려는 마음가짐이 돼 있는 정치인들이 비교적 늘어나고 있다. 너무 냉소적으로 보지 말고 정치권에 기대를 가져달라. 정리=윤기동 기자 yoonkd@...

    한국경제 | 2001.12.26 17:19

  • [사설] (26일자) 建保 대혼란 조속한 수습을

    ... 얼마나 될 것인가. 정치권은 이 문제를 당리당략에 이용하기 위해 시간을 끌 게 아니라 하루빨리 결론을 내려주어 행정난맥과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해야 할 일이다. 우리는 건보재정의 재분리 시도가 옳으냐 그르냐를 떠나 국민적 컨센서스와 정치권의 합의를 필요로 하는 이처럼 중대한 문제를 어느 일방이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것은 잘하는 일이라고 보기 어렵다. 동시에 정책실패를 끝까지 시인하지 않으려는 정부 여당의 자세도 빨리 시정돼야 마땅하다고 본다. 현실여건을 무시한 ...

    한국경제 | 2001.12.25 17:19

  • 외국인 '변심'했나..차익매물 쏟아내

    ... 차익실현 양상"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이 연구위원은 "최근 뉴욕에서 대규모 매수 주문이 나오는 등 상승 국면에서 추격 매수한 장기 투자 성격의 외국계 자금도 상당하다"며 "어차피 한국시장이 저평가돼 있다는 게 글로벌 투자자들의 컨센서스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 사이에서 차익실현 물량을 소화해 주면서 계단식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회복의 정도가 강렬하지 않을 것이므로 단기 랠리가 매듭지어진 뒤에는 금융주와 신세계 하이트맥주 등 내수 ...

    한국경제 | 2001.12.10 17:27

  • [한경 데스크] 모듬회式 대외정책 .. 이동우 <기획취재부장>

    ... 양국 정상회담에서 협정추진을 공식화했지만 칠레산 과일 수입에 반대하는 농민들의 압력에 눌려 여태껏 구체적으로 진척된 게 없다. 한·일 투자협정도 쟁점만 다를 뿐 흐지부지된 상황은 마찬가지. 결과적으로 정부는 이해관계자들의 '컨센서스'를 이끌어낼 조정능력이나 반대세력을 정면돌파할 결단력도 없으면서 오로지 근사한 정책비전을 내놓는데만 열을 올려온 셈이다. 물론 정부는 당대에 다 할 수 없더라도 긴 안목의 정책비전을 당연히 제시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현 ...

    한국경제 | 2001.11.25 17:19

  • [삼성전자 3.4분기 실적 발표] 주가 끌어올리기 한계 .. 증시 영향

    ...다 30∼40% 좋게 나와 우월한 생존능력을 보여줬다"며 "1위 업체의 프리미엄에 주목하는 최근 외국인 투자자의 행태상 주가의 하락 리스크가 크지 않다"고 주장했다. 미국 시장에서도 기업들이 악화된 실적을 발표해도 시장의 컨센서스와 대체로 일치하면 크게 실망하지 않는게 최근의 경향이다. 특히 삼성전자와 마이크론의 주가 연계성이 최근 들어 현격히 약화되고 있고 인텔과 AMD, 델과 컴팩 등 각 업종 1,2위 업체의 주가가 점차 차별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투신증권 ...

    한국경제 | 2001.10.22 17:46

  • [원로에게 듣는다] 이현재 <前 총리.정신문화硏 이사장>

    ... 수많은 플래카드를 걸어놓고 수도 없이 외쳐봤지만 성과가 없었습니다. 사회지도층이 모범을 보이고 이를 국민들이 뒤따라 의식구조가 선진화, 성숙화돼야 정치와 정부개혁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지도층이 건실하고 층이 두꺼울수록 국가운영의 컨센서스가 쉽게 모아지고 정부와 지도자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높아지는 법입니다. 이럴때 진정한 국민적 의식개혁이 이뤄지고 신뢰사회가 구축되며 집단 생산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사회 지도층의 분열은 이념적인 측면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01.10.09 17:31

  • [불황을 넘자...비상경영 리포트] (9.끝) 'AT커니' .. NGCR

    ... 활동중 20%가 80%의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오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비용을 결정적으로 줄일 수 있는 소수 프로젝트를 선정해서 과감히 밀어붙여야 한다. 셋째, 조직원의 공감대 형성이 필수적이다. 회사 내부의 커뮤니케이션과 컨센서스를 소홀히 하고 추진할 경우 직원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치게 마련이다. 이를 위해선 원가경쟁력 제고 프로그램을 진두 지휘할 '프로젝트 챔피언'을 현업 부서에서 발탁해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고 커뮤니케이션의 창구로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한국경제 | 2001.09.17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