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중공업, 조선업 불황 기술력으로 극복

    ...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 공법으로 연간 8억7천만원 비용을 절감했다"며 "세계 조선 업계 최초로 부력체 탠덤 공법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4월 건조하는 1만5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을 독자 모델 엔진인 '힘센엔진'(HiMSEN)에 적용해 연료비 10% 이상을 절감한 선박운전 최적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지능형 ...

    한국경제 | 2020.01.27 09:18 | YONHAP

  • thumbnail
    현대상선 37년 만에 社名서 현대 뗀다

    ... 비롯해 다양한 인력이 합류했는데, 새 구심점과 사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아졌다”며 “현대그룹의 일원이 아니라 새로운 회사로 출발한다는 뜻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올해 인도받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HMM 로고만 적용하고 있다. 임원 명함에도 현대그룹의 상징인 삼각뿔 모양 로고를 뺐다. HMM은 현대상선의 영문이니셜 ‘Hyundai Merchant Marine’에서 따오긴 했지만, 새 사명에는 현대를 빼고...

    한국경제 | 2020.01.22 17:10 | 최만수

  • thumbnail
    "미중관계·中경제지표 호전으로 한국 수출에 '청신호'"

    ... 예상된다. 반도체가 한국 수출의 20% 정도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반도체 수요 증가에 따른 반도체 가격의 상승은 한국 수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여기에 조선에서 2016년 이후 수주한 고가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컨테이너선 등이 본격적으로 인도되면 올해 수출 회복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지난해 수출을 부진하게 한 여건이 개선될 조짐이 보이나 여전히 주요 품목의 글로벌 경쟁 심화와 해외 생산 확대, 공급확대로 인한 국제유가 하락 ...

    한국경제 | 2020.01.22 16:08 | YONHAP

  • thumbnail
    현대상선 "초대형 컨선 투입해 3분기 흑자 낼 것"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과 성수기 효과로 올해 3분기에는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은 21일 서울 연지동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합류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현대상선 재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사장은 “작년 한 해 동안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

    한국경제 | 2020.01.21 18:11 | 최만수

  • thumbnail
    현대상선 배재훈 "초대형선 투입으로 3분기 영업흑자 전환 기대"

    취임후 첫 간담회…디얼라이언스 4월 합류, 올해 매출 25% 이상 개선 목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21일 "올해 3분기는 전통적인 성수기이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어서 조심스럽게 영업흑자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이날 연지동 사옥에서 작년 3월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합류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현대상선 재도약의 원년이 ...

    한국경제 | 2020.01.21 13:05 | YONHAP

  • thumbnail
    KB증권 "현대미포조선 수익성 개선 전망…목표주가↑"

    ... 말 31억8천만 달러에서 작년 말 32억7천만 달러로 2.7% 증가해 최악의 상황은 피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올해 실적은 매출액 2조9천920억원, 영업이익 1천287억원으로 주요 조선사 중 수익성이 가장 양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PC선(석유화학제품 운반선) 59.8%, 컨테이너선 19.7% 등으로 단순한 수주 잔고 구성과 베트남 비나신조선소의 가격 경쟁력 등이 추가적인 수익성 개선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1 08:41 | YONHAP

  • thumbnail
    반도체처럼 LNG船도 '초격차'…韓 조선, 3년 연속 세계 1위 노린다

    ... 드러내고 있다. 중국에서 LNG선을 건조할 수 있는 곳은 후둥중화조선뿐인데 여기서 만든 LNG선(글래드스톤호)이 2018년 6월 호주 인근 바다에서 고장으로 멈춰서며 선주들의 신뢰를 잃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컨테이너선은 가격경쟁력이 중요하지만 LNG선은 안정성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조선사들이 2000년대 중반과 같은 호황을 다시 누리려면 LNG선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작년 글로벌 선박 발주량은 2013년(약...

    한국경제 | 2020.01.17 17:16 | 최만수

  • thumbnail
    현대상선, 4월부터 세계 3대 해운동맹 '디얼라이언스' 합류

    ... 비롯해 유럽, 지중해,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중동, 홍해, 인도 등 전세계 78개 항만에 기항해 총 33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비스 협력 계획을 이날 공동 발표했다. 디 얼라이언스는 280여척의 고효율 컨테이너선을 모든 노선에 배치해 서비스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우선 기존 아시아∼유럽 노선(FE5)과 태평양 횡단 노선(PS7)에는 1만4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18척을 투입해 새로운 펜듈럼(시계추)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0.01.16 17:00 | YONHAP

  • thumbnail
    현대삼호중, 3만9천t 선체 육상이동…세계최대 중량물 기록 경신

    ... 무게의 두 배 이상을 초과하는 세계 최대 중량물의 육상 이동 작업에 해당한다고 현대삼호중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육상건조장에서 건조된 선박은 유조선이 47척으로 가장 많고, 가스선이 19척, 살물선(撒物船·벌크화물선)이 18척, 컨테이너선이 16척 등이다. 특히 유조선 중에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LNG DF(dual-fueled) 시스템을 장착한 선박 6척도 이곳에서 건조됐다. 육상건조공법은 맨땅에서 선박을 건조한 다음 배를 해상 플로팅 독으로 이동시킨 후 진수 ...

    한국경제 | 2020.01.16 10:21 | YONHAP

  • thumbnail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우버와 손잡고 '하늘을 나는 차' 만든다…2028년 상용화 목표

    ... 18분기 연속 영업 손실을 내 실적 개선을 꾀하고 있다. 올해 신규 해운동맹 디얼라이언스 가입과 초대형 선박 투입 등으로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4월부터 디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협력하고 2분기부터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순차적으로 인수 받아 아시아~유럽 항로에 투입할 예정이다. ◆ 박대준 쿠팡 신사업담당 대표, 신사업 대표 선임…신성장 동력 발굴 쿠팡이 신사업 부문 대표에 박대준 신임 대표를 선임했다. 박 신임 대표는 홍익대 경영학과를 ...

    한경Business | 2020.01.13 1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