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ES]보쉬, 눈부신 부분만 가리는 투명 선바이저 내놔

    ... 2019년 보쉬 운전자 조력 시스템(ADAS)는 전년대비 12% 성자한 약 20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2022년까지 약 40억 유로를 자율주행 분야에 투자하고 5,000명 이상의 엔지니어를 고용할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CES]컨티넨탈, 젠하이저와 자율주행차용 오디오 만든다 ▶ [CES]中 바이톤, CES서 군산공장 언급한 까닭은? ▶ '2020 CES', 어떤 車 기술 나오나?

    오토타임즈 | 2020.01.07 05:34

  • thumbnail
    [CES]콘티넨탈, 젠하이저와 자율주행차용 오디오 만든다

    -젠하이저, 스피커 없는 음향 구현 노하우 적용 콘티넨탈 오토모티브가 젠하이저와 손잡고 미래형 음향 시스템 '액추에이티드 사운드'를 개발한다. 7일(현지시각) 열린 2020 CES 미디어데이에서 콘티넨탈은 독일 음향기기 및 ... 어느자리에서도 고르게 청감이 가능해야 한다. 따라서 기존 스피커 고정 방식의 오디오 시스템은 한계로 지적된다. 이에 컨티넨탈은 스피커라는 하드웨어 없이 차내 구조의 울림을 통해 음향을 실현하는 노하우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

    오토타임즈 | 2020.01.07 05:34

  • thumbnail
    독일 작년 자동차 생산 22년만에 최저

    ... 최근 생산 부진과 자동차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감원에 나서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는 지난해 11월 말 전기차로의 전환 등 자동차 시장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까지 1만 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폴크스바겐도 지난해 3월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과 영업이익 하락을 고려해 2023년까지 직원 7천명을 감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콘티넨탈 등 주요 자동차 부품업체들도 지난해 잇따라 감원 계획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7 00:03 | YONHAP

  • thumbnail
    벤틀리, 지난해 총 26개 역대급 수상실적 기록

    ... 플라잉스퍼는 영국 탑기어 매거진의 '올해의 럭셔리카'로 선정됐으며 영국 자동차 리뷰 채널인 카와우가 뽑은 '올해의 럭셔리카' 부문도 수상했다. 또한 중국에서 2건의 디자인 상을 수상하면서 럭셔리 세단으로서 디자인을 인정받았다. 컨티넨탈 GT는 10개의 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먼저 영국 타임즈, 선데이 타임즈, 썬 뉴스페이퍼 등의 유력 매체들이 참여하는 뉴스 UK 모터 어워즈로부터 '올해의 차'에 뽑혔고 이와 더불어 '올해의 중동 자동차', '중동 지역 베스트 ...

    오토타임즈 | 2020.01.03 13:34

  • 獨, 자동차 생산 22년 만에 최저

    ... 줄어든 데 이어 작년에도 3%가량 축소된 것으로 업계에선 추산하고 있다. 18개월 동안 이어진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경기 침체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독일은 이와 함께 완성차와 부품 업체들이 전기차 등 미래차를 대비하면서 구조조정에 들어가 생산량이 더욱 줄어들고 있다고 NYT는 분석했다. 다임러, 폭스바겐, 콘티넨탈, 보쉬 등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합계 수만 명 규모의 감원 계획을 내놨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02 15:19 | 강현우

  • thumbnail
    콘티넨탈코리아 신임 대표이사에 오희근

    독일 자동차 부품업체 콘티넨탈콘티넨탈코리아의 신임 대표이사로 오희근 대표(사진)를 선임했다고 2일 발표했다. 오 대표는 자동차 기술 업계에서 30년 이상 풍부한 경력을 쌓은 경영인으로 통한다.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같은 대학에서 내연기관 석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프린스턴대에서도 기계항공 공학 석사를 취득했다. 그는 대우자동차와 ITT 오토모티브 코리아, 얼라이드시그널 코리아 등을 거쳐 1997년 콘티넨탈에 입사했다. 콘티넬탈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1.02 15:16 | 박상용

  • 현대모비스 "주주권익 보호"…주주 추천 사외이사 공모

    ...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 현대글로비스 등이 이 제도를 먼저 도입했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이병주 사외이사(ALPS행정사무소 고문)의 후임부터 이 제도를 적용한다. 현대모비스 사외이사는 이 고문을 비롯해 칼토마스 노이먼 전 콘티넨탈 최고경영자(CEO), 브라이언 존스 아르케고스캐피털 공동대표, 유지수 전 국민대 총장, 김대수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등 5명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현대모비스 주식을 보유한 주주라면 누구나 1명의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

    한국경제 | 2020.01.02 14:47 | 박상용

  • thumbnail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신임 대표이사 선임

    콘티넨탈콘티넨탈코리아를 이끌 신임 수장으로 오희근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올 1월1일부로 취임한 오 신임 대표이사는 자동차기술업계에서 30년 이상 경험을 쌓은 경영인이다. 대표이사 선임 전에는 콘티넨탈의 안전제어&센서사업부에서 한국 및 일본 총괄,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퍼레이션코리아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오 신임 대표는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내연기관 석사 학위를 받은 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에서 기계항공 ...

    오토타임즈 | 2020.01.02 12:18

  • thumbnail
    [단독] 한국 투자하려던 솔베이…규제에 놀라 싱가포르行

    ... ‘국내 기업과의 불평등’이 주요 이유였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한국을 신규 투자 지역에서 제외하는 외국계 본사가 늘고 있다는 게 한국 지사 관계자의 전언이다. 올초 충남 천안공장 신설을 포기한 세계 3위 자동차부품 업체 콘티넨탈그룹이 대표적이다. 외국계 기업 고위관계자는 “규제 자체도 문제지만 여론에 따라 기업 규제가 오락가락하는 불확실성을 본사가 더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정수/고재연 기자 hjs@hankyung....

    한국경제 | 2019.12.29 17:38 | 황정수/고재연

  • thumbnail
    [車결산] 거스를 수 없는 친환경…피할 수 없는 구조조정

    ... 공장을 폐쇄하고 있다. 닛산도 최근 1만2000여명 수준의 인력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구조조정으로 확보한 비용은 친환경 개발 비용에 쓰겠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계획이다. 부품 업체도 마찬가지다. 독일의 주요 자동차 부품업체 콘티넨탈은 2028년까지 504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 "노동자들에게 충분한 시간 줘야" 머지않아 국내에서도 이 같은 상황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당장 한국지엠은 창원공장에서 비정규직 560명을 ...

    한국경제 | 2019.12.29 08:28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