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시안컵축구] 헛발질 한국축구 '치욕의 역사'

    ... 소나기 슈팅을 퍼붓고도 한 골도 뽑아내지 못한 채 결국 상대에게 한 방 얻어맞아 0-1로 주저앉았다. 1996년 아시안컵 8강 이란전에서는 2-6으로 허무하게 무너졌다. 2003년 10월 아시안컵 예선 오만 원정 경기에서 '코엘류호'가 베트남과 오만에 각각 0-1, 1-3로 연패를 당한 것은 '오만 쇼크'라는 이름으로 한국 축구팬의 기억에 생생히 살아 있다. 움베르토 코엘류 감독은 이듬해 3월 열린 독일 월드컵 지역예선 몰디브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겨 다시 ...

    연합뉴스 | 2007.07.16 00:00

  • thumbnail
    [한.우루과이축구] '남미 징크스' 또 못 깼다

    ... 남미와는 2승6무13패를 기록하며 철저히 밀리는 성적을 냈다. 우루과이와는 특히 이번 경기를 포함해 네 차례 대결해 전패했다.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에서 0-1로 졌고 2002년 2월 몬테비데오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코엘류호 시절인 2003년 6월 안방에 불러들여 설욕을 노렸지만 0-2로 완패당한 데 이어 이날 또 쓴 잔을 들이켰다. 한국은 또 '남미 징크스' 외에 '상암 징크스'도 이어갔다. 국가대표팀은 아드보카트호 시절인 지난 해 5월26일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thumbnail
    [아시안게임] 베어벡호, 베트남에 2-0 승리

    ... 1위로 8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베스트 멤버로 대량득점을 하겠다던 베어벡 감독의 장담은 두 골차 승리로는 채워지지 않았다. 베트남은 1차전 상대 방글라데시보다 강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0위의 약체다. 2003년 코엘류호가 치욕의 패배를 당했고 최근 3년 두 골차 이상 이겨보지 못한 상대를 맞아 자칫하면 베트남 징크스에 휘말릴뻔 했다. 전원 자국클럽 선수인 베트남은 간간이 날카로운 역습으로 한국의 느슨한 수비진을 괴롭혔다. 김두현, 백지훈, 이호, ...

    연합뉴스 | 2006.12.03 00:00

  • [아시안게임] 베어벡호 '베트남엔 대승하겠다"

    ... 2차전에서 베트남과 맞붙는다. 베어벡 감독은 지난 달 28일 방글라데시와 첫 경기에서 3-0 승리로 여섯 경기나 이어져 온 무승 갈증을 풀었다. 이제 본격적으로 금맥 전선에 가속도를 붙여야 할 때다. 베트남은 2003년 10월 코엘류호에 충격의 패배를 안겼던 팀이다.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15승6무2패로 앞서지만 최근엔 두 골차 이상 스코어를 벌리기 힘들 만큼 실력이 부쩍 늘었다. B조에서 유일하게 한국의 조 1위 자리를 위협할만한 중동의 복병 바레인과 첫 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6.12.01 00:00

  • 베어벡號 '집중 또 집중' 대만 대파 출격

    ... 태극호는 오랜만에 수원벌에서 A매치를 치른다. 2002년 이후 수원에서 대표팀의 경기력은 최상이었다. 2002년 5월 히딩크호는 1998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를 맞아 비록 2-3으로 패했지만 대등한 경기를 펼쳐 월드컵 4강 신화의 초석을 닦았고 코엘류호 시절인 2004년 2월에는 독일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로 레바논을 불러들여 차두리, 조병국의 연속골로 2-0 완승을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9.04 00:00

  • [한.시리아축구] 아시안컵은 어떤 대회

    ... 대표적인 예가 1996년 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열린 제11회 대회. 박종환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8강에서 이란에 2-6으로 참패를 당했고 박 감독은 경질됐다. 2004년 제13회 중국대회 때도 8강에서 이란에 3-4로 덜미를 잡혔다. 특히 2003년 10월 제13회 대회 예선 원정 경기에서는 코엘류호가 베트남에 0-1, 오만에 1-3으로 무릎을 꿇어 '오만 쇼크'를 불러오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2.21 00:00

  • '3기 아드보카트호' 포지션별 경쟁 구도

    ... 변화는 충분히 가능하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포지션 수요와 선수 개개인의 잠재력, 두 측면을 고려해 훈련 멤버를 선발했다"고 말했다. ◆수문장 '독점에서 경쟁체제로' 이운재(수원)는 히딩크호에서 월드컵 성공 신화를 쓴 뒤 코엘류호, 본프레레호, 아드보카트호까지 부동의 수문장으로 장수하고 있다. 청소년.올림픽대표를 거친 '리틀 칸' 김영광(전남)은 아직 자리를 위협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명단에는 조준호(부천)라는 새 경쟁자가 등장했다. 조준호는 늦깎이다. ...

    연합뉴스 | 2005.12.20 00:00

  • 조재진, 아드보카트 앞에서 골 침묵

    ... 1-0 승리를 거뒀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윙포워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수 기용 폭이 좁은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을 다양화할 방안을 찾기 위해 일본으로 날아가 조재진을 점검했다. 2003년 6월 콜롬비아전에서 A매치에 데뷔해 코엘류호 황태자로 불렸던 조재진은 아테네올림픽 본선 2골을 포함해 올림픽대표팀에서 11골을 작렬해 '아테네 선두주자'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아드보카트호에는 1, 2기 모두 승선하지 못했다. 조재진은 22일 발표된 해외 전지훈련 예비명단에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격랑 헤치고 일궈낸 월드컵 6회 연속 본선행

    ... 답답한 경기로 일관한 대표팀은 지난해 2월 오만에 5-0으로 화끈한 설욕전을 펼치며 전열을 가다듬었고 월드컵 2차예선 1차전(수원)에서 레바논을 2-0으로 완파해 산뜻한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운명의 2004년 3월31일. 몰디브 원정에서 코엘류호는 한국축구 사상 최악의 졸전 끝에 아시아 최약체 몰디브와 치욕적인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코엘류 감독은 퇴진 압력에 시달리다 작년 4월19일 전격 사퇴를 발표했고 축구협회는 곧바로 후임 사령탑 인선에 돌입했다. 2000년 ...

    연합뉴스 | 2005.06.09 00:00

  • [한.우즈베크축구] 관전 포인트

    ... 이제는 걷어내야 할 때. 한국축구는 안방과 집밖에서 실력 편차가 심해 지난 70∼80년대 번번이 월드컵과 올림픽 본선 티켓을 놓쳤다. 징크스는 쉽게 사라지지 않아 지난 2003년 10월 충격의 오만 쇼크를 비롯해 작년 3월 코엘류호의 치욕적인 몰디브 원정 무승부, 지난 3월 본프레레호의 담맘(사우디아라비아) 쇼크로 이어졌다. 본프레레호의 올해 원정경기 성적표는 1승2무2패로 초라하다. 지난 1월 미국 원정에서 콜롬비아, 파라과이, 스웨덴과 2무1패, 지난 ...

    연합뉴스 | 2005.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