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범근, '한국축구 간판 인물' 선정

    ... 베스트일레븐 측은 차 전 감독의 최다득표와 관련, "79년부터 89년까지 10년간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며 무려 98골을 뽑았고 UEFA컵 우승트로피를 2번(80년 프랑크푸르트, 88년 바이엘 레버쿠젠)이나 안는 등 큰 족적을 남겼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베스트일레븐 12월호에는 세계청소년축구(U20) 특집 , 코엘류호 275일간의스페셜 리포트, 2003도요타컵 전망 등이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3.12.02 00:00

  • '코엘류호', 동아시아선수권 초대챔피언 도전장

    ... 기필코 명예를 회복한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제1회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을 목표로 2일 격전의 장소인 일본으로 떠난다. 파주 NFC에서 국내 담금질을 시작한 뒤 울산으로 이동해 몸을 만들었던 '코엘류호'는 홍콩(4일), 중국(7일), 일본(10일)을 차례로 꺾고 정상에 등극, '오만 쇼크'로 흠집이 난 '아시아 지존'의 명성을 재확인하겠다는 각오다.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등 유럽파가 죄다 불참, 최상의 전력은 아니지만 지코 감독이 ...

    연합뉴스 | 2003.12.01 00:00

  • 축구협회, 동아시아컵 출전 선수 3명 추가

    ... 동아시아연맹컵축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할 대표팀에 추가했다. 이는 대회조직위원회가 당초 20명이던 동아시아컵 출전 엔트리를 23명으로 늘리기로 최종 결정함에 따라 나온 조치다. 이들 가운데 골키퍼 김해운(29)과 수비수 조세권(26)은 코엘류호에 처음 승선한것이고 미드필더 김두현(20)은 지난 4월 한일전에 출전, 처음 A매치를 경험했다. 김해운, 김두현은 이날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합류했고 조세권은 FA컵준결승 결과에 따라 소집일이 결정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1.28 00:00

  • 코엘류호, 동아시아컵 대비 담금질 개시

    한국 축구대표팀이 제1회 동아시아연맹컵축구선수권대회(동아시아컵)를 겨냥한 첫 담금질에 들어갔다. 대표팀은 27일 오전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집결, 다음달 4일 일본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컵을 대비해 대표팀 피지컬 트레이너 조세 아우구스트의 지시 아래 체력훈련을 받았다. 이날 훈련에는 동아시아컵 출전 엔트리에 올라있는 20명 중 일본프로 축구에서 뛰는 선수들과 FA컵대회 준결승에 진출한 팀 소속 선수들을 제외한 10명이 참가해 컨...

    연합뉴스 | 2003.11.27 00:00

  • [동아시안컵축구] 김동진, '일본전 필승 카드'

    '또 한번의 활약을 기대하라.' '新일본킬러' 김동진(안양)이 다음달 4일 일본에서 막을 올리는 2003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빅매치인 일본전 '필승카드'로 떠올랐다. 지난 3월 제1기 '코엘류호'에 승선한 데 이어 24일 발표된 동아시안컵 엔트리(20명)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린 미드필더 김동진은 지난 9월 열린 한.일 올림픽대표팀간경기에서 혼자 2골을 작렬, 스타탄생을 알렸던 주인공. 일본열도에 이름 석자를 확실히 각인시켰던 김동진은 이번에도 ...

    연합뉴스 | 2003.11.25 07:13

  • 이천수.차두리, 유럽리그 출격

    `코엘류호의 기대주'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차두리(프랑크푸르트)가 유럽리그에 다시 나선다. 지난 18일 서울에서 열린 불가리아전에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오랜만에 국내팬들에게 선보였던 이천수는 24일(한국시간) 스페인리그(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전에서 후반에 조커로 투입돼 데뷔골을 노릴 예정이다. 불가리아전 후반에 교체투입됐던 이천수는 비록 골 맛을 보는데 실패했지만 그동안 시달렸던 향수병을 말끔히 씻어내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복귀, 한층 물오른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코엘류호, `남은 카드' 뭘까

    `위기의 코엘류호'가 좀처럼 좌표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은 부임 8개월 동안 `포백', `스리백',`원톱', `스리톱', `4-4-2', `3-4-3', `3-4-1-2' 등 가능한 전술과 포메이션을 모두써보고 국내파와 해외파를 두루 투입해가며 다각도로 활로를 모색해 봤지만 여전히`시원한 해답'을 얻어내지 못하고 있다. 18일 불가리아와의 일전에서도 이런 고민은 고스란히 남았다. 코엘류호의 `화두'가 돼버린 ...

    연합뉴스 | 2003.11.19 00:00

  • 코엘류호 해외파 일제히 출국

    코엘류호에 오랜만에 탑승했던 해외파들이 19일 일제히 출국했다. 지난 18일 불가리아와 친선경기를 마친 박지성 등 해외파 8명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모두 소속 구단으로 돌아갔다. 네덜란드리그에 뛰고 있는 박지성, 이영표(이상 PSV 에인트호벤), 송종국(페예노르트)은 같은 항공편을 이용했고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차두리(프랑크푸르트)는 개별적으로 각각 스페인과 독일로 향했다. 일본파인 안정환(시미즈), 최용수(이치하라), 유상철(요코하마)는 ...

    연합뉴스 | 2003.11.19 00:00

  • 코엘류, 동아시안컵 정조준..일본 탐색 출국

    ... J리거들이 대거 출동할 것으로 보이지만 박지성,이영표, 이천수 등 유럽파는 소집이 어려울 전망이다. 올 상반기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1승1패를 기록한 일본은 올 마지막 한일전에서우위를 점하기 위해 동아시안컵에 베스트 멤버를 구성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대한축구협회는 대회 조직위 요청에 따라 코엘류호 6기 멤버와 올림픽대표팀 멤버 등을 모두 아우르는 예비 엔트리 50명 명단을 제출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1.19 00:00

  • [한.불가리아축구] 코엘류호, '상암 악몽 재연'

    ... 대표팀 사령탑을 인계받은 움베르투 코엘류에게도 끈질기게 따라 붙었다. 부산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데뷔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비교적 좋은 출발을 보였던 코엘류 감독은 상암벌에만 나서면 유독 작아지면서 졸전을 면치 못했다. 코엘류호는 지난 4월 6일 일본에 0-1로 패배한 것을 시작으로 6월 8일 우루과이, 6월 11일 아르헨티나에 각각 무릎을 꿇으며 '상암 징크스'라는 신조어를 탄생시켰다. 이번 불가리아와의 경기에 나섰던 주장 유상철을 비롯한 대표선수들도 ...

    연합뉴스 | 2003.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