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예선] '쿠웨이트 킬러' 이동국, 첫승 견인

    ...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최종엔트리에서 제외됐던 이동국은 2년여간의 절치부심끝에 다시 태극마크를 달고 꿈에 그리던 월드컵 본선무대를 향해 한걸음 전진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 나가고 있어서다. 더욱이 코엘류호와 본프레레호를 거치면서 '게으른 천재'라는 오명을 벗고 공격은 물론 상대공격의 1차 저지선 역할까지 충실히 해내며 부동의 스트라이커로서의입지도 차근차근 쌓아나가고 있는 점은 높이 평가할 수 밖에 없다. 이동국은 "독일전에서 넣었던 ...

    연합뉴스 | 2005.02.09 00:00

  • 본프레레호, 'LA 황태자를 찾아라'

    'LA 황태자를 찾아라.' 코엘류호의 '황태자' 조재진(스미즈)에 이어 이동국(광주)이 본프레레호 '황태자'의 바통을 이어 받으면서 이번 LA 전지훈련을 통해 어떤 스타가 '깜짝'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지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7월 10일 본프레레 감독의 데뷔전인 바레인전부터 시작된 이동국의 활약은 10경기에서 8골을 터트리는 괄목할 성적으로 이어지며 2003년 10월 '오만 쇼크' 이후 침체에 빠진 한국축구를 정상궤도에 올려놓는 ...

    연합뉴스 | 2005.01.09 00:00

  • 축구협 기술위, '메추 선호'

    ... 조건을 달았다. 특히 조 위원은 "매카시나 파사렐라는 협회에서 구색 갖추기로 집어넣었다는 인상이 강하다"고 비난했고 권오손 위원도 "매카시와 파사렐라에 대해서는 보다 상세한 내용을 살펴봐야겠다"고 말했다. 신문선 SBS해설위원은 "코엘류호 실패에 대한 문제 분석과 책임 소재가 가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감독 선임이 추진되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일단 기술위가 이들 후보로부터 인터뷰 또는 청사진을 받아 검토한 뒤 논의를 시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박성화 대행체제, '훈련은 실전같이'

    ... 연방선수들을 다그쳤다. 박 감독 대행은 "선수들이 정신력에 문제가 있었다고 했지만 말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다. 그동안 훈련시간이 짧다보니 훈련장에서 그냥 말로만 설명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코엘류호 태극전사들이 지난 해 오만쇼크 이후 `앞으로 절대 약팀이라고 얕보지 않고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하겠다'고 다짐했지만 결과적으로 같은 말만 반복한 꼴이 됐을 뿐 행동이 뒤따르지 않았다는 반성인 셈이다. 코엘류 감독 퇴진에 코칭스태프도 ...

    연합뉴스 | 2004.04.26 00:00

  • 박성화 대행체제, `투톱'으로 승부수

    ... 경기에서 90분 내내 헛발질을 반복했던 뼈아픈 경험을 거울삼아 월드컵 남미예선 2위를 달리고 있는 강호 파라과이의 만만찮은 수비진을 상대로 최소한 1∼2골 이상의 골 폭죽을 쏘아올리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박성화 대행체제로서는 코엘류호가 지난 1년2개월 내내 골 결정력 난조에 허덕여왔다는 점에 비춰 비록 시일이 촉박하고 베스트 멤버들을 모두 가동할 수는 없지만 이번만은 반드시 상대 골문을 열어젖혀야 한다는 압박감도 떠안고 있다. 코엘류호는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

    연합뉴스 | 2004.04.22 00:00

  • [권영설의 경영 업그레이드] 히딩크와 코엘류

    ... 추종자,그리고 공동의 목표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 가운데 공동의 목표가 가장 중요하다. 히딩크 시절 목표는 분명했다. '월드컵 16강' 하나였다. 그 분명한 공동의 목표에 추종자(국민)들까지 힘을 모아 주었다. 과연 코엘류호 한국대표팀의 목표는 무엇이었나. 독일 월드컵 4강이었나,아니면 아시아 맹주 자리 굳히기였던가. 목표가 분명해야 기대치를 통일할 수 있고,새 감독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분명히 알아 경영 수완을 발휘할 수 있다. 그러니 축구협회부터 ...

    한국경제 | 2004.04.20 00:00

  • 코엘류호, 고난과 좌절 점철된 1년2개월

    ... `몰디브 망신'으로 퇴진 압력을 받아온 움베르투 코엘류(54)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거취에 대한 고심을 거듭하다 결국사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로써 지난 해 3월 월드컵 4강 신화의 열기를 등에 업고 힘차게 닻을 올렸던코엘류호는 `폭주기관차' 한국축구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실패한 체제로 축구사의 한 페이지에 남게 됐다. 코엘류 감독이 그동안 1년2개월에 조금 못미치는 재임 기간 겪었던 온갖 고난과좌절의 순간을 돌아보면 대한축구협회는 작년 1월 한국축구의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코엘류 바통 누가 받을까

    ... 그러나 일부에서는 지난 달 31일 몰디브전 무승부 이후 코엘류 감독에 대한 경질론이 확산되면서 지도력있는 몇몇 외국인 감독을 중심으로 인물 물색이 이미 진행됐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축구계 안팎에서는 후임자가 누가 되든 코엘류호 실패의 교훈을 거울삼아 선수들을 휘어잡는 카리스마와 자신의 철학을 한국축구에 확실히 접목시킬 수 있는 지도자를 선택해야 한다는 주문을 하고 있다. 축구계의 한 인사는 "사실 코엘류호는 감독과 코치진, 감독과 협회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올림픽축구] 김두현 '처진 스트라이커' 뜬다

    ... 일가견이 있다. 김두현은 "말레이시아전을 앞두고 동료들끼리도 미드필드에서 사이드로 많이 벌리고 수비에서는 되도록 롱킥을 하지 말고 차근차근 패스로 올라와야 한다는 전술적인 주문을 서로 하고 있다"고 올림픽팀 분위기를 전했다. 코엘류호 막내이기도 한 김두현은 지난 2월 대표팀 체력테스트에서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김동진(FC서울)과 함께 `체력짱'에 올라 풀타임으로 쉴새없이 상대 수비진을 휘저을 지구력은 충분하다. 김호곤 감독은 최성국(울산)-김동현(수원) 투톱을 ...

    연합뉴스 | 2004.04.13 00:00

  • 코엘류호, 28일 인천서 파라과이와 평가전

    한국과 파라과이 축구국가대표팀의 평가전 장소가인천으로 최종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한국과 파라과이 축구대표팀의 친선경기가 28일 오후 7시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다고 7일 발표했다. 당초 대전, 광주 등이 개최지로 물망에 올랐지만 인천에 신생 프로팀이 창단된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평가전 준비를 위해 25일께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소집, 강화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서울=연...

    연합뉴스 | 2004.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