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05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엘류號' 29일 첫 시험대 .. 세계37위 콜롬비아와 부산서 A매치

    ... 국가대표팀간 친선경기. 지난달 27일 국내 정착 후 한달만에 갖는 첫 A매치다. 취임 후 한국축구의 특징 파악에 몰두해온 코엘류 감독은 콜롬비아전을 통해 자신의 축구철학을 선보이고 한국축구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생각이다. "코엘류호"의 첫 상대인 콜롬비아는 FIFA랭킹이 한국(19위)에 18계단 뒤진 37위이고 한일월드컵에서는 본선에도 못올랐으나 2001년 남미선수권인 코파아메리카를 제패한 전통의 강호로 남미 특유의 개인기와 스피드가 강점이다. 콜롬비아에 맞설 ...

    한국경제 | 2003.03.27 00:00

  • 코엘류호, 부산 총집결

    ... 상견례를 겸한 전략회의를 가졌다. 데뷔 첫승을 꿈꾸는 코엘류 감독은 26일 광양에서 프로축구를 관람한 뒤 바로 부산으로 이동해 호텔측이 제공한 스위트룸에서 두문불출하며 필승전략 구상에 여념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코엘류호 1기로 발탁된 대표선수들은 한결같이 밝은 표정으로 호텔 로비에 들어선 뒤 손을 흔들어 보이고 팬들의 사인공세에 적극 응하는 여유로움을 보여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머리에 두건을 쓴 안정환은 "외국에서 코엘류 감독이 포르투갈팀을 지휘한 ...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코엘류호, 29일 콜롬비아 상대 데뷔전

    ... 정착 후 한 달 만에 갖는첫 A매치다. 취임 후 한국축구 파악에 몰두해온 코엘류 감독은 콜롬비아전을 통해 자신의 축구철학을 선보이고 거스 히딩크 감독 체제에서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한국축구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참이다. '코엘류호'의 첫 상대인 콜롬비아는 FIFA랭킹이 한국(19위)에 18계단 뒤진 37위 이고 한일월드컵 본선에도 오르지 못했지만 2001년 남미선수권인 코파아메리카를 제패한 전통의 강호로 남미 특유의 개인기와 스피드가 강점이다. 버거운 콜롬비아에 ...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코엘류 감독, 평시 준비태세 점검

    '코엘류호'가 본격적인 출항 준비에 들어갔다. 오는 29일 콜롬비아와의 A매치를 통해 데뷔전을 갖는 움베르투 코엘류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10일 첫 스태프 회의를 소집, 대표팀 훈련 및 지원체제를 점검했다. 스태프 미팅은 국가대표팀과 대한축구협회의 `합동참모회의'로, 이날은 코칭스태프 외에 의무, 장비, 언론 등 협회내 지원파트 담당자 등 모두 9명이 참석해 코엘류 감독으로부터 `내무 검열'을 받았다. 2시간 동안 미팅을 주재한 코엘류 감독은 ...

    연합뉴스 | 2003.03.10 00:00

  • 희망의 돛 올린 코엘류호

    `한국축구의 희망' 코엘류호가 힘차게 돛을 올렸다.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인 움베르투 코엘류(53) 감독은 28일 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실을 방문, 박성화 수석코치 등 국가대표팀 코칭스태프 3명과 상견례를하면서 공식 부임 첫날 일정을 시작했다. 말끔한 정장에 빨간색 타이를 매고 나타난 코엘류 감독은 감독실의 집무책상과집기 등을 둘러본 뒤 "처음이라 긴장된다"며 설레는 어린애처럼 붉게 상기된 표정을지었다. 그러나 코엘류 감독은 한국인 코칭스태프와 ...

    연합뉴스 | 2003.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