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일올림픽축구] 아테네행 약속 '오사카 결의'

    ... 태극전사들이 19일 부산, 인천, 터키에서 3편의 비행기에 나눠 타고 일제히 오사카에 결집해 새해 첫 한일전 승리와 올림픽 본선행을 향한 결의를 다졌다. 최태욱(인천), 정조국(안양) 등 선발대 10명과 조병국(수원), 김동진(안양) 등 코엘류호 탑승 멤버로 구성된 후발대 6명, 소속 팀 수원 삼성의 터키 전지훈련지에서 복귀한 조재진 등 3명을 합해 모두 19명의 태극전사들은 이날 정오를 전후해 숙소인 오사카 하얏트리젠시호텔에 속속 모여들어 여장을 풀었다. 이들은 특히 국내에서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김도훈.안정환, 챔피언스컵 첫판 '충돌'

    ... 정상에 올랐었다. 이번 대회 우승팀에게는 40만달러가 주어지고 2, 3, 4위는 각각 20만달러, 15만달러, 10만달러를 받는다. 개막일인 22일에는 성남과 요코하마가 격돌, 최근 대표팀에서 은퇴한 K리그 득점왕 김도훈과 '코엘류호'의 간판 '킬러' 안정환이 벌일 골 대결이 불꽃을 튀길 전망이다. 안정환은 레바논과의 2006독일월드컵 예선에서 어깨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지만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다. 그러나 무릎 부상중인 유상철의 경우 재활훈련에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김호곤호, 최종리허설 한일전 출격

    ... 오사카 나가이경기장에서 열리는 일본과의 한판 대결을 위해 19일 현지에 집결해 본격 담금질에 들어간다. 지난 16일 부산에서 소집돼 컨디션을 조율해온 최태욱(인천), 정조국(안양) 등선발대 10명은 부산발 아시아나항공 114편으로, 코엘류호에 탑승했던 최성국(울산),김동진(안양) 등 후발대 6명은 인천발 아시아나항공 112편으로 각각 장도에 올랐다. 터키 안탈리아 전지훈련지에 머물고 있던 조재진 등 수원 소속 선수 3명은 이날현지에서 곧바로 합류한다. 김호곤 감독은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월드컵예선] 코엘류호, '레바논전 대승 자신'

    '레바논전 대승으로 코엘류호 깃발을 휘날리자.' 18일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앞둔 한국축구대표팀이 압승을 자신하며 월드컵을 향한 첫 관문을 힘차게 열어 젖히겠다는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오만과의 친선경기에서 골 세례를 퍼부었던 대표팀의 주포 안정환(요코하마)은 17일 최종 전술 훈련에 나서 "지금 팀 분위기로는 좋은 스코어로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경기 스코어를 전망해달라는 주문에 "제대로만 한다면 오만전보다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thumbnail
    [월드컵 예선] 한국, 레바논 꺾고 서전 승리

    ...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 첫 경기에서 차두리, 조병국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첫 단추를 잘 꿴 '코엘류호'는 이로써 최종예선 진출을 향한 순항의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오만과의 평가전에 이어 연승행진을 벌인 한국은 다음달 31일 적지에서 몰디브와 풀리그 2차전을 벌인다. 올해 자신의 색깔을 보여주겠다고 공언한 코엘류 감독은 부임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월드컵 예선] 차두리.조병국, '새 출발 신호탄'

    차두리(23.프랑크푸르트)와 조병국(22.수원 삼성)두 '젊은 피'가 2006년 독일월드컵을 향해 첫 발을 내디딘 '코엘류호'에 기분좋은 승리를 안겼다. 차두리와 조병국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각각 전반과 후반에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며 한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5일 과묵한 입을 열어 "월드컵 4강은 어제 내린 눈과 같다"며 한국축구가바닥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던 차두리는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월드컵 예선] 코엘류, `히딩크식 축구' 접목 성공

    `역시 히딩크식 축구가 성공의 열쇠였다. ' 한일월드컵 멤버를 총동원하며 `올인 베팅'을 감행한 코엘류호가 무난하게 독일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 포문을 열었다. 지난해 특별한 색깔 없이 득점력 빈곤에 시달렸던 한국은 14일 오만과의 친선경기에 이어 레바논과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아시아 최강의자존심을 지켰다. 한국과는 전력에서 뚜렷하게 뒤지는 오만과 레바논을 상대로 한 승리였지만 거스 히딩크 전 한국대표팀 감독의 수제자들이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한국, 레바논에 2-0 승리 .. 월드컵 예선

    ...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 첫 경기에서 차두리 조병국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첫 단추를 잘 꿴 '코엘류호'는 이로써 최종예선 진출을 향한 순항의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한국은 다음달 31일 적지에서 몰디브와 풀리그 2차전을 벌인다. 코엘류 감독은 부임 이후 9승2무6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은 수차례의 완벽한 찬스를 살리지 ...

    한국경제 | 2004.02.18 00:00

  • [월드컵 예선] 이운재, `거미손 빛났다'

    `이운재의 거미손이 코엘류호를 살렸다. '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운재(수원)가 18일 열린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전에서 철벽 수비의 진수를 선보여 제2의 전성기를 예고했다. 한국은 이날 전반 시종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불의의 페널티킥을 허용해 자칫하면 레바논의 페이스에 말려 월드컵 지역 예선의 첫 출발이 악몽이 될 뻔 했다. 하지만 한국에는 한일월드컵 8강전 당시 거미손 선방으로 스페인을 격침시킨 이운재가 버티고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코엘류호 월드컵 독일行 첫발..18일 레바논戰 3-4-3 맹폭 조준

    2006 독일월드컵 아시아예선이 드디어 닻을 올린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과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리그 첫 경기를 벌인다. 월드컵 6회 연속 본선행에 도전하는 한국은 레바논, 베트남, 몰디브와 같은 조에 편성됐으며 홈 앤드 어웨이 경기를 통해 1위를 차지해야 8개팀이 2개조로 나눠 격전을 치르는 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아시아에는 모두 4.5장의 본선 티켓...

    한국경제 | 2004.02.17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