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엘류호', 오만전 담금질 마무리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오만과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실전을 방불케하는최종훈련을 실시하며 출격 채비를 마쳤다. 이날 송종국(페예노르트)이 합류한 가운데 태극전사들은 러닝에 이어 발과 머리로 정확한 패스를 건네는 연습을 했고 미니게임으로 경기 감각을 조율했다. 그러나 부상중인 유상철(요코하마),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김대의(수원)는이틀 연속 재활훈련에 주력했다. 코엘류 감독은 주전팀과...

    연합뉴스 | 2004.02.13 00:00

  • 코엘류호, 오만전 담금질 '시동'

    ... 털어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새 출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오만에 앙갚음을 해야 한다고 보고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따라서 그는 신예보다는 해외파 등 경험많은 월드컵 멤버 위주로 오만전 선발라인업을 구성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코엘류호는 13일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그라운드 적응을 겸한 오만전 대비최종훈련을 갖는다. 체코 출신의 밀란 마찰라 감독이 이끄는 오만대표팀도 경기 전날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 몸을 풀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

    연합뉴스 | 2004.02.12 00:00

  • thumbnail
    코엘류호 비공개 체력테스트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각 선수들의 체력을 측정하는 것으로 새해 첫 훈련을 시작했다. 사진은 올림픽공원 국민체력센터에서 비공개로 실시된 체력테스트에서 김남일 선수가 일부 테스트를 마친 뒤 웃으면서 걸어가고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2.11 15:11

  • '코엘류호', 체력측정으로 훈련 개시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각 선수들의 체력을 측정하는 것으로 새해 첫 훈련을 시작했다. '코엘류호'는 오만과의 평가전(14일.울산)과 레바논과의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 첫 경기에 대비, 담금질 장소인 울산으로 이동하기 하루 전인 11일 서울 올림픽공원 국민체력센터에서 체력테스트를 실시했다. 앞서 대표팀은 전날 밤 파주 NFC에서 소집돼 코엘류 감독 주재로 영광의 2004년을 보내기 위한 결의를 다진 것으로 ...

    연합뉴스 | 2004.02.11 00:00

  • '코엘류호' 유럽파들, 필승 다짐

    '꼭 이겨서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설기현(안더레흐트), 이천수(레알소시에다드), 차두리(프랑크푸르트), 박지성(에인트호벤) 등 '코엘류호'의 유럽파 4명이 오만(14일)과의 평가전과 2006독일월드컵축구대회 아시아 2차 예선 첫 경기(18일)에 출전하기 위해 입국해 필승을 다짐했다. 박지성이 11일 오전 먼저 입국한데 이어 오후에는 설기현, 이천수, 차두리가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벨기에 프로축구에서 활약하고 있는 설기현은 ...

    연합뉴스 | 2004.02.11 00:00

  • '코엘류호' 해외파, 속속 입국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의해외파 태극전사들이 오만과의 평가전(14일) 및 레바논과의 2006독일월드컵 2차예선첫 경기(18일)를 앞두고 속속 입국했다. 맏형격인 '유비' 유상철과 주포 안정환(이상 요코하마)은 9일 오후 나란히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10일 저녁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집결해 2개월여만에 대표팀 동료들을 만나 합숙 훈련에 돌입한다. 지난달 무릎을 다친 유상철은 최주영 대표팀 의무담당으로부터 몸...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코엘류호', 새해 첫 발진

    시련의 2003년을 보낸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의한국축구가 움츠러들었던 날개를 활짝 펴고 영광의 한해를 만들기 위한 비상을 시작한다. '코엘류호'는 오만과의 평가전(14일)에 이은 레바논과의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 개막전(18일)을 위해 오는 10일 밤 10시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모인다. 태극전사들이 소집 훈련을 갖는 것은 지난해 12월 동아시아축구선수권 이후 2개월여만의 일이다. 지난해 고질적인 마무리 난조 ...

    연합뉴스 | 2004.02.08 00:00

  • 유상철, 코엘류호 잔류

    한국축구대표팀의 주장 유상철(33.요코하마)이 코엘류호에 잔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오만과의 평가전과 18일 레바논과의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에 유상철을 출전시키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무릎을 다쳐 A매치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유상철은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대표팀에 남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부상으로 컨디션이 최악인 이을용(29.안양)은 배제시켰다. 이에따라 코엘류호는 최근 가세한 ...

    연합뉴스 | 2004.02.05 00:00

  • 조병국, 코엘류호 추가 발탁

    올림픽축구대표팀 주전 수비수 조병국(23.수원 삼성)이 코엘류호에 추가로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14일 울산에서 열리는 오만과의 평가전과 18일 수원에서열리는 레바논과의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에 출전할 대표팀 명단(23명)에 조병국을 추가하고 소속 팀 수원에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조병국의 발탁은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유상철(요코하마)이 훈련 도중무릎을 다쳐 수비 공백이 생긴 데 따른 것이다. 조병국은 지난해 6월 아르헨티나와의 ...

    연합뉴스 | 2004.02.03 00:00

  • 축구팬, "골 결정력 보완이 선결과제"

    ... 이어 조직력 극대화(9.5%), 협회지원 확대(8.1%), 선수단 정신무장 강화(7.4%), 강팀과 지속적 평가전 추진(6.7%), 세대교체 추진(4.1%) 등이 뒤를 이었다. 축구팬 상당수가 골 결정력 문제를 지적한 것은 마무리 난조가 '코엘류호'의 고질병이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코엘류호는 지난해 15차례의 A매치에서 35골을 기록했지만 약체 네팔과의 2경기에서 23골을 뽑았을 뿐 콜롬비아,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등 강호와의 경기에서는 '노 골'에 그치는 ...

    연합뉴스 | 2004.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