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축구대표팀 운영 '3자 협의체' 만든다

    ... 아시안컵 본선이 한꺼번에 몰려 대표선수 소집이 예년보다 훨씬 잦고 기간도 길어질 것이 불가피해 대표팀과 프로리그의 차질없는 운영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묘안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부 프로구단들은 올초 코엘류호 소집 때부터 선수 차출에 거부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후 올림픽대표팀과 청소년대표팀 소집에서도 시기 등을 놓고 협회와 끊임없이 `힘겨루기'를 벌여왔다. 가장 최근에는 당초 지난 15일부터 제주도 전지훈련에 돌입하기로 한 올림픽대표팀이 ...

    연합뉴스 | 2003.12.17 00:00

  • 한국축구, 쑥스런 우승 .. 제1회 동아시아선수권

    ... 타이틀을 안아 명예회복의 발판을 마련했으나 부진의 터널에서 완전히 빠져 나오지는 못했다.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 A매치에서 38승18무11패로 절대 우위를 지켰지만 올들어 벌인 승부에서는 1승1무1패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코엘류호' 출범 후 성적은 7승2무6패다. 전반은 리베로 유상철이 공수를 조율하며 특별히 흠잡을 데 없는 플레이를 보였지만 후반은 그야말로 졸전에 가까웠다. 골 결정력 부재가 또 한번 대표팀의 발목을 잡았다. 한국은 특히 전반 17분 ...

    한국경제 | 2003.12.10 00:00

  • [동아시아축구] 한국, 일본과 무승부

    ... 일본팬들에게 필리프 트루시에 향수를불러일으켰던 지코 일본 감독은 주름살이 더욱 깊이 패이게 됐다.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 A매치에서 38승18무11패로 절대 우위를 지켰지만 올 들어벌인 승부에서는 1승1무1패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코엘류호' 출범 후 성적은 7승2무6패. 한국은 '아우 태극전사들'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일본과의 16강전에서 당한석패를 보기좋게 설욕하지는 못했지만 우승컵으로 어느 정도 아픔을 달랬다. 전반은 리베로 유상철이 공수를 조율하며 특별히 ...

    연합뉴스 | 2003.12.10 00:00

  • [동아시아축구] '코엘류호', 첫 타이틀 안는다

    ... 숙명의 일전을 벌인다. 홍콩과의 풀리그 첫 경기는 물론 중국과의 2차전에서 썩 만족스러운 경기를 벌이지는 못했지만 '3-4-1-2'와 '3-4-3' 전술의 완성도를 높였던 한국은 지코 감독이이끄는 일본마저 제압하고 3전 전승으로 '코엘류호' 출범 이후 첫 타이틀을 손에 넣겠다는 각오다. 한국은 동률(2승)인 일본에 다득점에서 +1 앞서 있기 때문에 비기기만 해도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지만 자존심이 걸린 사안이기 때문에 승리만을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 한국은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동아시아축구] '코엘류호', 일본 넘고 첫 타이틀

    ... 숙명의 일전을 벌인다. 홍콩과의 풀리그 첫 경기는 물론 중국과의 2차전에서 썩 만족스러운 경기를 벌이지는 못했지만 '3-4-1-2'와 '3-4-3' 전술의 완성도를 높였던 한국은 지코 감독이 이끄는 일본마저 제압하고 3전 전승으로 '코엘류호' 출범 이후 첫 타이틀을 손에 넣겠다는 각오다. 한국은 동률(2승)인 일본에 다득점에서 +1 앞서 있기 때문에 비기기만 해도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지만 자존심이 걸린 사안이기 때문에 승리만을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 한국은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동아시아축구] 한국, 홍콩 제압..서전 승리

    ...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4일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풀리그 1차전에서 김두현, 김도훈, 안정환의 릴레이골로 약체 홍콩을 3-1로 꺾었다. 한국은 이로써 홍콩과의 역대전적 간격을 22승5무4패로 벌렸고 '코엘류호' 출범이후 A매치 성적도 6승1무6패가 됐다. 대회 전승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은 오는 7일 중국과 2차전을 벌인다. 예상대로 한국의 일방적인 경기였지만 고질적인 마무리 난조가 재현되는 등 썩 만족스러운 내용은 아니었다. ...

    연합뉴스 | 2003.12.05 00:00

  • [동아시아축구] 한국, 홍콩 제압 .. 서전 승리

    ...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4일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대회 풀리그 1차전에서 김두현, 김도훈, 안정환의 릴레이골로 약체 홍콩을 3-1로 꺾었다. 한국은 이로써 홍콩과의 역대전적 간격을 22승5무4패로 벌렸고 '코엘류호' 출범이후 A매치 성적도 6승1무6패가 됐다. 대회 전승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은 오는 7일 중국과 2차전을 벌인다. 예상대로 한국의 일방적인 경기였지만 고질적인 마무리 난조가 재현되는 등 썩만족스러운 내용은 아니었다. ...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동아시아축구] 새내기들, A매치 출격대기

    ... 주전팀에 속하진 못했지만 그동안의 연습에서 주로 왼쪽 윙백을 맡아 빠른 스피드와 재치있는 발재간으로 상대 측면을 쉴 새 없이 누볐고 여러 차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밖에 김동진(안양)도 이번 대회에서 A매치 출장을 신고할 후보다. 지난 3월 제1기 '코엘류호'에 올랐던 김동진은 지금까지 벤치를 지켰지만 최근 물오른 감각을 자랑하고 있어 그라운드를 누빌 것이 거의 확실하다. (도쿄=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동아시아축구] 슈팅력 보완이 우승 '열쇠'

    ... 볼 수 있다. 하지만 2, 3차전 상대로 전력에서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중국(7일)과 일본(10일)전에서는 슛 기회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만큼 기회는 받드시 골로 연결해야 승전고를 울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코엘류호'는 당장 5일 회복훈련 때부터 반 박자 빠른 슈팅, 슈팅의 강약 조절 등 정교한 슈팅 연습에 구슬땀을 흘려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중앙수비수로 보직 변경한 유상철(요코하마)이 이끄는 스리백 수비라인의 경우'터줏대감'인 ...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코엘류호' 동아시아대회 우승 목표로 출국

    '3승으로 우승컵을 안고 돌아오겠다.' 제1회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이 2일 오전 김해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며 필승을 다짐했다. 전날 울산대와의 경기에서 허리를 다쳐 엔트리에서 제외된 박요셉을 뺀 18명의'태극전사'들은 대한축구협회 마크가 새겨진 검은 단복을 입고 출국시간보다 2시간일찍 공항에 도착, 출국 수속을 밟았다. 전날 연습경기 탓인지 다소 피곤한 기색인 선수들은 대표팀을 보기 위해 김해공항을 찾은 축구...

    연합뉴스 | 2003.1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