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극에서 배운 '자유'의 가치…아테네 공동체 하나로 묶었다

    ... 등장했다. 그의 두 하인은 유골단지를 들고 뒤따라온다. 엘렉트라는 여동생 크뤼소테미스로부터 남동생 오레스테스가 살아있다는 ‘반전’의 소식을 들었지만 믿지 않았다. 오레스테스는 자신의 신분을 감추고, 아이기스토스와 클리템네스트라의 친구인 스트로피오스의 부탁을 받아 그녀를 찾아온 전령인 척한다. 오레스테스는 앞에 서 있는 여인이 누이인 엘렉트라인 줄 모르고, 그녀에게 유골함을 지칭해 말한다. “우리는 이 작은 단지에 돌아가신 그분의 한 줌 유골을 담아가지고 ...

    한국경제 | 2019.06.28 17:08

  • thumbnail
    절망의 순간 펼쳐지는 반전…"오레스테스가 살아있어요"

    ... 자아내는 가장 강력한 도구는 반전이다. 《엘렉트라》에서는 여러 번의 반전이 거듭된다. 엘렉트라는 동생 오레스테스가 아르고스로 돌아와 왕권을 회복하길 바란다. 오레스테스가 왕권을 되찾기 위해서는 아버지 아가멤논을 살해한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와 그의 정부 아이기스토스를 죽여야 한다. 한 노인이 오레스테스의 유골함을 가져와 엘렉트라는 깊은 절망에 빠진다. 아르고스와 자신을 구원할 오레스테스의 죽음은 절망 그 자체다. 바로 이 시점에 첫 번째 반전 드라마가 펼쳐진다. ...

    한국경제 | 2019.06.21 17:20

  • thumbnail
    남편 무덤에서 딸을 만난 어머니…"나의 행동은 정당했다"

    ... 버리라고 유혹한다. 만일 우리가 안네와 같은 용기를 갖고 있다면 이런 환경이 아니라 이 가치가 요구하는 원칙이 우리를 인도하도록 허용할 것이다. 어머니와 딸의 대화 환경이 아니라 고귀한 원칙을 지닌 두 여인이 대화한다.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와 딸 엘렉트라다. 둘은 아가멤논의 무덤에서 만난다. 왕비인 어머니는 자신의 안녕을 위해 남편 아가멤논을 살해했다. 이제 그의 무덤에 찾아와 제사를 지낼 참이다. 그래야 아르고스 시민들이 그를 통치자로 인정해줄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

    한국경제 | 2019.06.14 17:21

  • thumbnail
    원칙을 지키려는 삶…인간의 양심보다 위대한 법은 없다

    ... 인간에게 어떤 경제적인 혹은 사회적인 이익을 가져다주지 못한다. 그는 양심에 집착하는 언니를 이해할 수 없다. 그에게 영리한 삶은 통치자에게 절대 순종하는 것이다. 그는 아버지 아가멤논을 정부 아이기스토스와 공모해 살해한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의 꼭두각시다. 그는 어머니가 시키는 대로, 아버지 무덤에 제주를 부으며 애도할 참이다. 클리템네스트라는 아르고스 시민들의 눈을 의식해 선왕에 대한 형식적인 의례를 딸에게 주문했다. 엘렉트라에게 어머니와 동생의 행위는 가식이며 가증이다. ...

    한국경제 | 2019.06.07 17:32

  • thumbnail
    '정의로운 복수' 추구하는 엘렉트라…현실과 타협하는 크뤼소테미스

    ...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것이 그의 정의다. 살인의 피의자가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라 할지라도 마찬가지다. 엘렉트라는 정의라는 원칙의 화신이다. 크뤼소테미스는 다르다. 그는 타협을 신봉한다. 아르고스를 통치하는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와 그의 정부 아이기스토스에게 대항하는 일은 어리석고 위험하다. 그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무엇이 옳은지 숙고할 여유가 없다. 현재 누리고 있는 공주로서의 신분을 유지하고 싶을 뿐이다. 이런 물질적이며 정신적인 안정이 자신의 양심이나 ...

    한국경제 | 2019.05.31 17:44

  • thumbnail
    특권 누리는 자를 응징…공평이란 원칙 통해 폴리스 공동체 유지

    ... 주고받는다. 그들은 엘렉트라를 그녀의 이름으로 부르지 않았다. 그녀의 운명을 결정한 어머니를 언급하며 노래를 시작한다. “오, 어린아이여! 가장 죄 많은 불쌍한 어머니의 어린아이여!”(121행) 엘렉트라는 죄 많은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의 딸일 뿐이다. 그녀는 아버지가 어머니와 그 정부에 의해 살해됐다는 사실을 정신적으로나 감정적으로 감당할 수 없어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다. 엘렉트라는 자신을 위로하러 온 여인들의 선의를 이해하지만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은 절망과 ...

    한국경제 | 2019.05.17 18:02

  • thumbnail
    친족 살해는 아테네 민주정신 파괴하는 금기이며 끔찍한 오염

    ... 그 딜레마를 풀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는 이 딜레마 앞에서 주저하고 고민한다. 소포클레스의 비극 《엘렉트라》 이야기는 오레스테스가 몰래 고향으로 돌아오면서 전개된다. 그는 아버지 아가멤논을 죽인 어머니 클리템네스트라를 살해할 전략을 꾸민다. 친모 살해와 관련된 오레스테스 신화는 친부 살해와 관련된 오이디푸스 신화와 함께 아테네 관객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고 숙고하게 만드는 최고의 시민교육 커리큘럼이었다. 민주주의를 실험하고 있는 기원전 5세기 ...

    한국경제 | 2019.05.10 17:08

  • thumbnail
    정의의 이름으로 저지른 가혹한 복수·살인…과연 정당한가

    ... 메넬라오스의 아내 헬렌이 트로이 왕자 파리스와 눈이 맞아 트로이로 도망한 것에 분노하며 트로이 징벌에 나선다. 그가 대규모 군대를 이끌고 트로이로 안전하게 항해하기 위해서는 아르테미스 여신에게 인신 공양을 해야 했다. 아가멤논은 클리템네스트라 사이에서 난 딸인 이피게네이아를 희생 제물로 삼았다. 《엘렉트라》 비극의 발단이다. 《오디세이아》는 그리스의 또 다른 영웅 오디세우스가 집으로 돌아오는 여정에 관한 이야기다. 그가 아타카로 귀향하는 이야기뿐만 아니라, 미케네의 ...

    한국경제 | 2019.05.03 16:52

  • thumbnail
    그리스 비극공연은 관객의 '콤플렉스' 드러내 깨달음 주는 시민교육

    ... 오래된 도시다. 아르고스의 원로들은 트로이 전쟁에서 돌아오는 왕 아가멤논을 기다린다. 그는 트로이 원정을 떠난 지 10년 만에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아르고스에는 그의 귀환을 반갑지 않게 여기는 사람들이 있었다. 왕비 클리템네스트라는 아가멤논의 사촌 동생이자 원수인 아이기스토스를 사귀기 시작해 연인이 됐다. 클리템네스트라와 아이기스토스는 아가멤논의 조상인 아트레우스 가문의 저주를 두려워했다. 정의와 복수의 갈등은 아가멤논과 클리템네스트라의 정면대결에서 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4.26 17:24

  • thumbnail
    '아가멤논' 그리스 비극의 정수 현대 감각으로 부활

    ... '갈매기' '리처드 3세'에 이은 2004~2005 시즌 예술의전당 명작 연극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고대 그리스 시인 아이스킬로스(BC 525~456)의 대표작인 이 작품은 트로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고 돌아온 아가멤논이 부인 클리템네스트라에 의해 살해되는 비극을 다뤘다. 이번 공연은 처음으로 그리스 연출가의 버전으로 소개된다. 그리스 연극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는 데 탁월한 재능을 발휘해 '그리스 연극의 혁신자'로 불리는 미하일 마르마리노스가 연출가로 초청됐다. ...

    한국경제 | 2005.04.18 00:00 | 유재혁